본문 바로가기

까칠한

MBC 파업중단, 사측은 보복인사로 화답, 끝나지 않은 싸움

잠시 후면 MBC 노동조합의 공식적인 업무 복귀 예정 시간인 9시가 됩니다. 171일이라는 긴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하는 노조원들의 감회가 새로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MBC 기자분은 잠도 안오고 마음이 싱숭생숭하다라고 자신의 트위터에 글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 




<손바닥 꾹> <추천 꾹>




[파업중단 총회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나경은 아나운서]



▲ MBC 파업중단, 남아있는 숙제


표면적으로는 아무런 성과 없이 접는 파업이 아니냐라는 비판도 있지만 관용이라고는 털끝만큼도 없었던 현 정권하에서 171일이라는 공영방송의 파업 기간 자체가 성과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MBC가 참으로 독하고, 질기고, 당당하게 파업을 벌여왔던 것만큼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모두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노조도 그렇고, 사측도 그렇고, 정치권 역시 이번 파업중단에 대해 이렇다할 의견을 내놓고 있지 않습니다. 심지어는 노조원과 관련자 개인들 역시 이번 파업중단에 대해 언급을 안하는 것으로 봐서는 아직도 풀리지 않은 숙제가 남아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 김재철 사장 퇴진 약속,무엇을 신뢰할 수 있을까?

 

첫째, 김재철 사장 퇴진 약속도 거짓말 랭킹 1위 직업에 빛나는 정치인들로부터 받은 약속이기에 지켜질지 의문이고 김재철 사장이 가고 다음에 오는 인물이 어떨지에 대해서는 막연할 따름입니다. 항간에서는 김재철 사장보다 더 센 분이 올 수도 있다는 추측도 있습니다. 


사실 언론의 공정성 문제가 생겨난 것이 정부의 잘못된 인사가 부른 것이긴 하지만 이보다 먼저 고쳐져야 할 것은 권력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언론사 사장 선임 시스템이었습니다. 대통령 3표, 여당 3표, 야당 3표, 이러한 시스템을 바꾸지 않으면 다음 MBC사장이 어떤 인사가 올지는 뻔한 것입니다 .





▲ 방송 정상화에 대한 부담감


둘째, 지금 업무복귀를 하면 170동안 멈추어버렸던 방송사를 다시 돌리기 위해 엄청난 체력적, 정신적 업무량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추락해버린 시청율, 떠나가버린 시청자를 다시 붙들기 위해서는 예전에 했던 노력의 몇배는 기울여야 가능할 것이며 시간 또한 적지 않게 걸릴 것입니다. 그 부담감은 고스란히 파업 참여 노조원들이 짊어져야 할 십자가가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처음부터 사측은 MBC의 시청율과 명성에 그리 관심을 가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 비참여노조원들과의 갈등


셋째, 비참여노조원들과의 갈등은 심각할 것이라 보입니다 .171일 파업기간 동안, 시용인력 채용이 있었고, 노조를 탈퇴하여 현장에 복귀하며 비어 있는 알짜배기 보직을 꾀찬 인사들도 있습니다. 업무 복귀 이전에 MBC는 비참여노조원들의 세상이었고, 다수의 노조원이 업무에 복귀하면서 이들과의 마찰은 당연해 보입니다. 그리고 그 마찰은 단순한 보직을 갖냐 마냐의 것이 아니라 인간적인 배신과 증오에 관한 것이라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C는 동료들간에 보이지 않는 벽이 생겨버린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이것은 생각보다 힘든 갈등이며, 일터가 즐거움의 공간이 아니라 불신과 증오가 흘러넘치는 곳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끝나지 않은 싸움, 여전히 사측은 보복을 준비?


마지막 네번째로 아직도 기세 등등한 사측의 태도입니다. MBC 노동조합이 업무 복귀 선언을 한 것은 7월 17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측은 이날 밤에 기습적으로 스포츠 PD와 아나운서에 대한 비제작부서 인사명령을 내렸다고 합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보복성 인사발령 같습니다. 비슷한 예가 2010년 타 방송사에서도 있었는데 방송 제작에 참여하는 아나운서를 비제작부서로 전보 발령을 내면 나가라는 것을 의미합니다.(관련기사   


업무복귀하는 노조원들에게 보복인사로 화답하는 사측의 태도를 보면서 MBC파업은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8월에 퇴진하기로 한 사람과 그의 추종자들이 무엇이 아쉬워서 업무복귀 선언이 있었던 날, 인사 발령으로 노조를 공격하는지 이유를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개인적 증오인지 아니면 임기 연장의 약속을 받은 것인지 이유는 시간이 지나봐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정의롭고 용기있는 사람들이 대접 받는 사회


저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현재 경제는 성장하였지만 정신적 발전이 없는 이유가 '정의로운 사람들에 대한 합당한 대우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일제 시대 때 자기를 희생하며 독립운동을 한 분들은 헐벗고 굶주리는 경우가 있고, 도리어 친일 행적으로 나라를 팔아 부귀영화를 챙긴 인사들은 아직도 떵떵거리고 잘 살고 있습니다. 이런 역사적 교훈으로는 대한민국은 현재 정신적 멘붕시대를 반복하고 있는 것입니다 .


공정방송을 위한 MBC파업은 정의롭고 용기있는 행동이었습니다. 오늘 MBC 노조가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한다고 합니다 .부디 남아있는 숙제를 잘 해결하기 바라고, 아직 끝나지 않은 싸움이라는 것을 명심했으면 합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