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를루스코니

이태리 '베페 그릴로' 와 나꼼수의 공통점 더보기
방송3사 공동파업, 종편 4사는 선정성 경쟁 오늘(3월8일)은 한국의 3개 방송사가 공동으로 파업에 들어가는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 역사적인 방송3사 공동파업은 MBC 노동조합이 1월 30일부터, KBS 새노조가 3월 6일, 그리고 오늘 YTN이 파업에 참여함으로 삼각 연대의 틀이 만들어졌습니다. [YTN 노동조합 홈페이지에 있는 '앵그리버드 YTN' 캡처] 이들 3개 방송사가 추구하는 바는 놀랍게도 거의 일치합니다. 낙하산 사장 퇴출, 해직 언론인 복직, 공정 방송 사수 라는 공동의 목표로 파업의 시기가 맞아 떨어진 것입니다. 가장 먼저 시작한 MBC 노동조합은 조합원의 높은 참여와 국민에게 친숙하게 다가가는 파업방식을 채택하여 처음의 무관심과 비난여론을 극복하고 이제 어느 정도 시민들에게 인지되었고, 정당성에 대해 공감을 얻어내고 있는.. 더보기
KBS파업이 티 나지 않는 이유 KBS 노조가 파업을 시작한 지 하루가 지났습니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은 국민의 방송 KBS가 파업을 했는지 안했는지 아무도 알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국민의 시청료로 운영이 되며 국가 방송인 KBS가 파업을 했는데 전혀 티가 나지 않고 있다는 말입니다. 뉴스를 보아도 MBC 파업 때와는 확연히 다릅니다. [KBS 9시 뉴스 캡처] [홀로 뉴스를 진행하는 MBC 9시 뉴스 캡처] KBS는 뉴스를 보아도 파업의 흔적을 볼 수 없고, 다른 프로그램 역시 평상시와 동일한 진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 파업을 하고 안하고는 개인의 자유이며 이것 때문에 누구를 비난하거나 욕할 수 없습니다. 더군다나 KBS는 노동조합이 두개로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자신이 속한 노동조합이 이번 파업에 참여하지 않겠.. 더보기
방송3사 공동파업, KBS파업이 불안한 이유 사람에게는 경험이 참 중요합니다. 좋은 경험을 많이 해 본 사람은 경험이 습득이 되어 좋은 결과를 이루어낼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인간의 경험이 모아진 역사에서 '승리'의 역사관과 '패배'의 역사관은 그 흐름이 참으로 많이 차이를 낳게 합니다.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에서 언론노조의 역할을 참으로 컸습니다. 민주언론실천과 언론노동운동의 성과는 80년대 이후 계승되어 왔고, 권력의 비리와 부정에 맞서서 항상 자신의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그랬던 언론노조가 언제부터인가 무력화되고, 제 기능을 못한다는 비난을 받아왔고, 언론 자체에 대한 불신과 무관심이 지속되어 왔습니다. 이것의 원인은 양대 방송사라는 KBS와 MBC 기타 주요 언론사의 사장이 낙하산 내지는 친정부 성향의 인물로 교체되고, 그들이 자신의 역할을(.. 더보기
MBC, KBS 공동 파업 과연 가능할까? MBC는 파업 18일째를 맞고 있습니다. 미디어의 꽃 방송사 노동조합도 파업을 하게 되면 자신들의 방송국을 통해 파업을 알릴 수는 없나 봅니다. 많은 사람들의 무관심 속에 MBC파업은 힘겨운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런 중차대한 사안에 대해서 메이저 언론들은 예능 프로 결방 사태, 시청율 폭락 등과 같이 노조를 압박하는 뉴스만 실어 나를 뿐, 이 파업이 왜 시작했으며, 무엇 때문인지 관심도 없고, 알리고 싶은 마음도 없는 것 같습니다. [2010년 파업에 참여했던 KBS 아나운서 출처 : 한겨레신문] 이렇게 지속되다가는 제풀에 꺾여서 소리 없이 파업의 결의와 당위가 사라지지는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이런 가운데 MBC의 친구(?) KBS 노동조합이 파업을 위한 찬반 투표를 실시한다고 하니 실로 반가운 .. 더보기
파업동참 KBS아나운서 불이익은 없을까? KBS파업으로 주말 9시뉴스 여자 앵커가 교체 되었더군요. 새노조 가입원으로 이번 파업에 동참한 아나운서 분이 별다른 불이익이 없기를 바랍니다. KBS뉴스 앵커가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노력과 시간을 보내셨을 텐데 이번 일로 그 자리에서 물러나는 일은 없겠죠? [파업참여 노조원분들이 패러디 뉴스를 진행하고 계시네요. 파업에 참여했다고 본인이 진행하던 방송에 불이익을 주지는 않겠죠? 그건 속 좁은 사람들이나 하는 거잖아요] 그런데 석연치 않은 것은 보통 방송사 파업으로 해당 사원이 방송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그 자리는 공석으로 놔둔채 뉴스를 진행했던 것과 달리 기다렸다는 듯이 다른 아나운서로 대체 방송한 점입니다. 물론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기존 사원분들이 많으니 대체 인력이 풍부하여 내린 결정일 수도 있겠.. 더보기
이런 분이 총리를 해 먹으니. 이태리 총리 베를루스코니 말도 많고 탈도 많지요. AC 밀란의 구단주이자 이태리 신문사와 방송국을 3개나 거머쥔 미디어의 권력자이며 세계적인 갑부입니다. 어쩌다 이태리가 이런 인간을 총리로 뽑아서 나라꼴이 망해가는지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아마도 오랫 동안 진보정당들이 정권을 가지고 있던 것에 대한 반대급부로 탄생한 어부지리 베를루스코니 정권이 미디어를 장악한 후에 재집권까지 할 줄은 몰랐겠죠. 결국 야권 분열, 서로 잘났다고 군소정당으로 난립한 것이 결정적인 문제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엉덩이를 흔들어 대는 것이 베를루스코니 총리입니다. 이정도면 막하자는 거죠?] 다른 것은 모르겠고, 이런 수준의 인간이 총리가 되었고, 그 자리를 유지한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이며 정작 이태리 국민들은 이 영상을 봤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