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스케치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1.28 김연우 보헤미안랩소디 퀸에 도전? (6)


유희열의 스케치북 만지다 코너에서 김연우가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에 도전하였습니다.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는 한국에서 금지곡으로 분류어있다가 1990년대에 풀린 곡으로 영국 팝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곡으로 손꼽히는 명곡입니다. 

                                [김연우와 퀸의 프레디 머큐리 출처 : KBS  스케치북]
 

보헤미안 랩소디가 금지곡으로 분류되었던 이유는 첫부분 가사에 '엄마~ 나는 방금 한 남자를 죽였어요' 라는 대목 때문이었습니다. 여기서 한 남자가 '양아버지'였고, 결국 그 아들은 사형장에 끌려가면서 엄마에게 보내는 유서의 내용에서 영감을 받았다는 이유였지만 실제로는 군사 정권 시절에 보헤미안이 당시 공산 국가였던 헝가리의 지명이었다는 것이 실제 이유였다는 소문도 있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상상이 안되는 말 같지만 그 시대를 지나오신 분들은 충분히 공감이 가실 것입니다. 그 당시는 치마 길이를 가지고도 풍기문란죄를 적용시킬 정도로 인간의 인권은 땅바닥이었으니까요
보헤미안 랩소디가 대박 명곡임에도 건전함을 추구하는 분들에게 또하나의 거부 반응은 이 노래의 보컬 담당인 프레디 머큐리가 동성연애자였고, 결국 에이즈로 죽었다는 것입니다. 밝고 건전한 예의 바른 생활을 추구하는 분들에게 여러 모로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곡이었습니다.

하지만 보헤미안 랩소디는 너무나 좋습니다. 단순하게 사랑 노래의 애절한 멜로디로 청중을 사로잡는 것이 아니라 한편의 오페라와 같이 형식미와 음악성을 두루 갖춘 최고의 명곡인 것입니다. 초등학교 때 이 곡을 처음 들었던 것 같은데 가사를 모르는 저에게는 이런 훌륭한 곳이 또 있을까 하며 카셋트 테이프가 늘어져라 반복해서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퀸의 브라이언 메이의 기타역을 담당했던 함춘호 출처 : KBS  스케치북]

그런 명곡을 가창력의 신 '김연우' 와 기타의 명장 '함춘호', 피아노의 귀재 (? 유희열은 '국민변태'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었더군요) 유희열과 서울대 합창단의 코러스로 완벽하게 재연하였습니다. 
         [건반은 담당한 유희열 그는 이날 '국민변태'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음 출처 : KBS스케치북] 

처음 김연우가 보헤미안 랩소디를 부른다고 하여 아~ 이거 오버하는 거 아닌가 싶었습니다. 프레디 머큐리가 너무나 위대한 보컬리스트라는 기본적인 생각과 보헤미안 랩소디가 가지는 다채로운 곡 진행과 오페라풍의 전개, 그리고 코러스의 웅장함 등이 원곡을 훼손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선입견이었습니다. 그리고 김연우가 엄청난 고음처리와 노래를 맛갈지게 한다는 생각은 들었지만 이 곡과 같이 깊이가 있는 음악을 얼마나 자신의 것으로 소화해 낼 수 있겠냐라는 의문이었지요

하지만 결론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워낙 함께 연주하는 사람들이 대가여서 그런지 몰라도 함춘호의 화려하지 않지만 안정적이며 굵은 기타 선율과 나이스한 유희열의 건반 연주가 곡 중간의 연결을 아주 매끄럽게 진행해 나갔습니다.

이날 김연우는 6분 완창을 뽐내며 오페라 소품을 보는 듯한 보헤미안 랩소디를 원곡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잘 마무리 지었습니다. 아직도 어렸을 때 들었던 '보헤미안 랩소디는 패륜 아들의 나쁜 노래지만 음악은 좋아'라는 생각을, 해맑은 청년(?) 김연우가 맑은 고음으로 잘 떨쳐버릴 수 있게 해 주었지요. 물론 프레디 머큐리의 건장한 체격에서 나오는 풍부한 음량을 기대할 수는 없었지만 김연우만의 보컬 처리로 굵은 부분은 더 높게, 아주 높은 부분은 미성으로 잘 처리해낸 것 같습니다.

                   [코러스까지 등장시키며 보헤미안 랩소디를 열창하고 있음 출처 : KBS  스케치북] 

그리고 규모에서는 약간 딸렸지만 서울대 합창단의 코러스도 아마츄어 치고는 열심히 하는 신선함으로 음악의 긴장감을 늦추지 않게 했습니다 .

'나는 가수다' 이후에 한국 음악의 질이 한층 높아지는 것을 느낍니다. 아무리 악기와 전자 기술이 발달해도 60년대 비틀즈가 완성했다는 기타, 베이스, 드럼, 건반  4가지 악기로만 완성되었던 과거의 명곡을 리메이크할 때 과거의 것에 못 미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결국 악기와 형식의 문제가 아니라 음악에 대한 깊이와 능력의 문제였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김연우의 보헤미안 랩소디를 들으며 이제 한국의 명곡들이 만들어지고 과거의 것이 재해석되어야 겠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래간만에 귀가 호강하여 참 즐거웠습니다. 김연우 포에버 ~  

비교하여 음악듣기 
김연우 보헤미안 랩소디 듣기  
퀸의 보헤이안 랩소디 듣기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11 2012.01.28 15: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중요시하는것-지능,iq

  2. Favicon of https://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2.01.30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무실이라 음악을 직접 들을 수 없는게 너무 아쉽네요~ 나중에 들어봐야겠습니다+_+
    하지만.. 김연우와 보헤미안 랩소디.. 어찌보면 은근히 어울릴 듯 한데요?

  3. BlogIcon fdgfdg 2012.02.05 0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노래자체는 나도 너무좋아합니다.퀸도 좋아합니다.허나 이번 김연우 무대는 김연우를 제외한 나머지 코러스 합창단은 너무 수준이 낮았습니다..기타나 피아노는 평하지 않겠습니다..어이가없더만..

  4. Favicon of https://bonobo007.tistory.com BlogIcon amuse 2012.12.08 2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연우라면 충분히 소화 할 듯 한데요 ㅎㅎ

  5.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jordans-c-47.html BlogIcon Nike Air Jordans 2012.12.15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제라고 보는 것이 남북관계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