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옛날 하나님이 솔로몬 왕에서 원하는 것을 주겠노라 물었더니 왕은 금은보화와 권력이 아닌 "지혜'를 구했다고 합니다. 참으로 지혜로운 대답이었습니다. 지혜만 있으면 돈도 벌 수 있고 권력 또한 얻을 수 있기에 '지혜'를 구한 솔로몬은 이미 지혜로운 왕이었던 것입니다. 


계절의 여왕 5월로 다가가고 있지만 한반도 열대 현상으로 이미 4월인 지금 야외 활동에 더 없이 좋은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주변에 많은 공원과 놀이공원이 있겠지만 지혜를 구할 수 있는 좋은 곳을 소개하려 합니다.



파주 '지혜의 숲'



파주 출판 단지에 자리잡고 있는 지혜의 숲은 열려있는 시민 공간입니다. 


 



먼저 지혜의 숲에 가게 되면 엄청난 양의 책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혹시나 책에 둘러쌓여 있는 것 자체가 행복하다고 느끼시는 분들에게는 지혜희 숲이 최고의 공간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




지혜의 숲 1관 게이트 모습입니다. 안에 들어가시면 모든 관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지혜의 숲은 아이들에게 지혜를 길러주기 좋은 곳입니다. 주변 경관도 매우 아름답고 아이들 위한 편의시설들이 많이 있습니다. 



지혜의 숲 건너편에 있는 피노키오 전시관 입니다.  



(아이들 책이 많은 지혜의 숲 2관)



지혜의 숲은 총 3개의 관으로 되어 있고 각 관마다 테마가 있고 특히 아이들에게 책 읽은 습관과 책에 대한 흥미를 갖게 하려면 2관으로 가시면 좋습니다. 



지혜의 숲에서는 내부에 카페가 있어서 음료를 드시면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원래 2관에만 카페가 있었는데 3관까지 생겼더군요. 3관에는 테이블 마다 메뉴표가 올라 있어서 부담스럽긴 하여도 그냥 앉아서 드셔도 무방합니다.  



망원경 저 멀리에는 인간을 위한 '지혜'가 숨겨져 있을 것입니다.



파주 출판 도시가 어떻게 생겨났는지 안내문입니다. 약간의 잡음도 있었던 것으로 압니다만 우리나라에 이처럼 책을 느낄 수 있는 지역은 또 없는 것 같습니다. 



지혜의 숲에 들어오면 사람들의 반응은 '놀라움' 입니다. 왜냐하면 너무나 많은 책이 우리의 시선을 압도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사진 찍기에 바쁩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익숙해지면 앉아서 조용히 책을 읽습니다. 



지혜의 숲을 운영하는 권독사라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누구든지 신청할 수 있는데 저도 기회가 되면 도전해 볼까 합니다. 



 지혜의 숲 밖에도 매우 운치가 있습니다 



책을 읽고 싶은 마음이 저절로 생기지 않나요? 



그리고 지혜의 숲 3관은 24시간 운영합니다. 정말로 책이 좋은 하루 종일 책이 빠져 보낼 수 있는 곳입니다. 



지혜의 숲 내부를 돌아보면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



지혜의 숲 내부 지도 입니다. 원하는 곳에 가셔서 자리 잡고 책 세상에 빠져보시면 '천국'이 따로 없을 것입니다. 



또한 2015년 3월부터 8월까지는 인문학당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요즘 인문학 강의에 관심 있으신 분에게는 더 없이 좋은 기회 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4.28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진짜 너무 좋은곳이네요.
    제가가는 도서관은 책이 너무 부족해용..ㅠㅠ
    아..너무 부럽당...히잉....거기다가 24시간 운영한다구요? 엄청엄청..부러워용.. 여기도서관은 토일은 5시에 문닫아용..아잉...




본격적인 휴가철입니다. 고속도로는 정체 현상으로 몸살을 앓고 해외 여행객은 사상 최대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모처럼 도시가 한산해 보입니다. 차도 덜 막히고 더위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거리에 사람들이 드문드문하네요.

텅 빈 도시가 쓸쓸함을 주기보다는 마음의 여유를 주는 것은 지금까지 살아온 도시생활이 '함께' 하는 공동체가 아니라 각자 펼치는 경주라는 생각에서 오는 경쟁의식에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람 수의 감소로 경쟁 상대가 사라졌다는 안도감이라고 할까요?^^ 하여튼 부적거리는 도시도 나쁘지 않지만 때로는 한산한 것이 더 매력적입니다.



여유있는 시기에 책 한권을 떠내들었습니다.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 입니다. 법정 스님이 살아계실 때 기억이 회색 옷과  밀집모자를 쓰신 모습으로 남아 있어 매미가 울고 햇빛이 비치는 여름이 되면 산이 생각나고 산 속의 한적한 암자가 떠올라 법정 스님의 책을 떠올리게 된 것 같습니다. 


['텅 빈 충만' 뒷장에 쓰여 있는 구절과 무소유를 실천했던 법정스님의 단촐한 방입니다] 

빈 방에 홀로 앉아 있으면
모든 것이 넉넉하고 충만하다. 
텅 비어 있기 때문에 
가득 찼을 때보다도 
오히려 더 충만하다

['텅 빈 충만' 중에서]

 [ '텅 빈 충만'의 첫 페이지와 마지막 페이지 입니다. 밀집 모자를 쓰고 계신 법정 스님과 걸어가시는 뒷모습을 보니 갑자기 마음이 울컥합니다]

'텅 빈 충만'은 총 4개의 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989년 초판이고 여러 글을 모아 만든 수필집으로 법정 스님의 주변 일상을 스님 특유의 지혜와 겸손으로 풀어내신 책입니다. 각 부의 초입은 삽화와 함께 대표적인 글을 발췌하여 장식하였습니다. 

빛바랜 책이지만 내용만은 마음에 담아두어도 전혀 바래지 않을 것 같아 사진으로 옮깁니다. 

[제1부 서문]

[제2부 서문]

[제3부 서문]

[제4부 서문]


'텅 빈 충만'은 법정 스님의 수상집이며 여러 글을 모아둔 가운데 '텅 빈 충만'이라는 단편을 책 이름으로 하여 출판한 것입니다. 

책 가격이 3,500원이었네요^^ 법정 스님이 돌아가시고 때아닌 '무소유' 책 값 논란을 지켜보며 가신 법정 스님의 뜻은 정말로 그것이 아니었는데 도리어 반대로 책을 가지고 장사를 하려는 사람들과 거기에 붙어 저작권과 자유와 공유를 운운하는 사람들을 보며, 사람이 참으로 악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 역시 법정 스님의 책 읽을 여러권 가지고 있었고'무소유'가 백여만원을 호가 한다는 소식에 마음이 흔들린 것은 사실이지만 팔거나 할 생각은 없습니다. 


많이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가지려 하는 것을 '능력' 있는 행동으로 평가하고, 없는 사람들이 더 가난해 지는 것을 너희가 열심히 살지 않았고 무능하기 때문이라고 무시하는 '배려'와 '사랑'이 무너진 시대에 법정 스님의 '텅 빈 충만'이 주는 메세지는 그 제목 안에 다 담겨져 있습니다. 

비울 수록 충만해 지는 무엇인가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경험해 본 사람만이 아는 소중한 가치라는 것이겠죠. 그리고 법정 스님은 스스로 이 가치를 지키시고 살다 가셨기에 우리 마음 속에 오랫동안 남을 것입니다.

이것은 요즘 우열 경쟁으로만 치닫는 우리 아이들의 교육과정에서도 배울 수 없는 가치이며, 어른들의 사회 생활에서는 더더욱 뜬구름 같은 소리겠지요.

하지만 법정 스님은 분명히 말씀하셨습니다. 

텅 빈 마음 가운데 가득히 충만해져 오는 행복을 당신네들이 누리길 원하신다고....  

Share/Bookmark

 손바닥을 꾹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0.08.01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만 더 가지고 싶어지는 자신이 부끄러워지네요.
    그 분의 큰 뜻을 품기에는 너무나 작은 마음입니다.

  2. 거북목 2010.08.02 1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찾으셨군요 ^^

  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max-2011-c-10.html BlogIcon Nike Air Max 2011 2012.12.12 16: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반기 가요계의 신성으로 등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