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파업

2012년 공정방송을 위한 MBC 파업은 정당했다 2012년에는 방송사의 장기 파업이 있었습니다. KBS, MBC, YTN 모두가 임금 또는 근로 조건에 관한 것이 아니라 단지 공정한 방송을 하자는 취지의 파업이었습니다. 당시는 이명박 정권 말기였고 그 해 12월에는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때였습니다. 우리나라 지상파 방송인들이 정권 교체 시기에 언론인으로서 위기감을 느꼈었던 것입니다. 2012/02/01 - [까칠한] - MBC파업, 여성 아나운서가 주먹을 불끈 쥔 이유? 2012/02/04 - [까칠한] - 무한도전이 MBC파업을 홍보하는 불편한 진실 2012/02/08 - [까칠한] - MBC뉴스 또 방송사고, 핑계만 있고 사과는 없다 2012/02/14 - [까칠한] - MBC파업 프리허그를 바라보는 두가지 관점 2012/02/18 - [까칠한] .. 더보기
KBS 노동조합 파업, 공정방송을 위해 KBS가 나섰다 오늘 새벽 5시부터 공영방송 KBS가 파업에 들어갔습니다. KBS노동조합, KBS방송전문 노조, KBS자원관리노조 등 3개 노조가 "방송법 개정 및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파업 투쟁에 나선 것입니다. 먼저 KBS는 다소 복잡한 노동조합 구조를 가지고 있기에 노조 구성에 대해서 짚고 넘어가야 합니다. 방송사 파업하면 멀리 갈 것도 없이 작년에 있었던 MBC, KBS, YTN의 방송사 총파업을 떠올리게 됩니다. 그때 MBC는 방송 역사에 길히 남을 170일 장기 파업을 펼쳤고 KBS 역시 95일의 동안은 파업을 했습니다. 작년 방송사 연대 파업은 공정방송 사수와 낙하산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언론 본연의 모습을 찾고자 하는 몸부림이었습니다. 2012/07/12 - [까칠한] - MBC파업, 지금 멈추면 아니한.. 더보기
KBS, MBC 또다시 공동 파업 이루어지나 올해 대한민국은 방송3사 공동 파업이라는 역사적인 사건을 만들어냈습니다. 현시점에 언론인이 하나가 되어 파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긍정적인 일이었지만 아직도 언론인이 파업을 벌여야할 만큼 미디어 현실이 나락으로 떨어졌다는 것은 통탄할 일이었습니다. 올해 초에 시작되었던 방송사 파업은 MBC, KBS에 이어 YTN이 가세 했었고 연합뉴스, 국민일보 등과 같은 언론사들도 파업에 합세하였다가 각자의 성과를 챙기고 일단락 되었습니다. 그런데 언론사 파업이 멈추었다고 언론의 부조리가 해소되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여전히 커다란 불씨는 남아 있었고 잔가지만 처리하고 접었던 파업이기에 다시금 방송사 파업의 불꽃이 타오르려는 것 같습니다. [MBC 재파업 하나? MBC노조 파업결의, 여의도 사옥 여름] ▲ MBC.. 더보기
KBS가 푸드채널이냐? 시사보다는 맛집 더보기
KBS 추적60분, MBC 파업을 말하다 가까스로 KBS 추적60분 편이 방송을 탔습니다. KBS 새노조가 뚜렷한 타협점 없이 파업을 정리하면서 내세웠던 논리가 업무에 복귀하여 주요 현안에 대해 공정 보도를 하겠다는였는데 KBS는 그 약속을 어느정도 지킨 것 같습니다. 물론 MBC 파업에 대한 탐사보도가 공정방송의 모든 것을 의미하지는 않지만 그 시발점으로 뜻깊은 의미를 갖는 것 같습니다. [KBS 추적60분, 출처 : KBS] MBC에 이 있다면 KBS에는 이 있었습니다. 역사적으로 피디수첩보다 오래된 전통을 가지고 있지만 MBC 보다 먼저 망가지기 시작한 KBS 이기에 추적의 칼날이 많이 무뎌져 왔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런데 올해 있었던 KBS 새노조의 파업 덕분(?)으로 예전의 명성을 다시 찾을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더보기
대통령 주례연설 계속 들어야만 하는가? 더보기
KBS는 왜 종편에 프로그램을 내다팔까? 더보기
KBS '이광용의 옐로우카드' 폐지하면 사장은 퇴장감? 더보기
카카오톡으로 날라온 MBC 파업 온라인 서명 운동 더보기
KBS 파업종료, 더 크고 어려운 싸움은 지금부터 시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