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뉴스데스크

MBC 뉴스데스크 방송사고, 사장 없는 체제의 불편한 진실 회사에 사장은 왜 있는 것일까요? 사장 자리는 회사와 관련된 모든 것을 회사법에 의해 결정하고 이끌어가는 사람입니다. 그러하기에 회사를 통해 가장 많은 경제적 이득을 취할 수 있지만 반대로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합니다. 물론 좀더 파고 들어가면 '주식회사'의 경우 책임을 분담하는 등기이사 제도가 있고 주주 역시 자기가 가진 주식수만큼 사안에 따라 책임을 져야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공기업 사장의 경우 정해진 급여와 처우를 받으며, 회사를 대표하여 잘 이끌어가기만 하면 됩니다. 하지만 공기업 사장에게는 막대한 책임이 따르니 해당기업이 잘못을 했을 경우 사장이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왜냐하면 사장은 회사가 하는 모든 일에 '결제'를 통해 최종 책임을 할당 받았기 때문입니다. .. 더보기
MBC 뉴스데스크가 8시뉴스를 선택한 이유 더보기
MBC 화면조작, '실수'와 '잘못' 사이에서 억울하다? 더보기
언론의 신뢰도 추락, TV 뉴스의 종말을 고한다 영국의 뉴웨이브 그룹 버글스(The Buggles)의 1979년에 발표된 'Video Killed The Radio Star (비디오가 라이오스타를 죽였어요)'라는 곡이 있습니다. 각종 영화와 예능 프로그램에 배경음악으로 자주 등장하는 곡으로 노래의 제목과 같이 당시 새롭게 뻗어 나오는 VIdeo(TV 영상매체)가 라디오로 음악을 들려주었던 자신들의 우상을 죽이고 있다는 시대 비판적인 노래였습니다. [버글스(The Buggles)의'Video Killed The Radio Star의 앨범표지] 1980년대 초반 미국의 MTV (음악방송TV)가 본격적으로 출범하기 시작하던 때에 이 음악이 MTV에 뮤직비디오로 소개되어졌다고 하니 이것 또한 시대의 아이러니이고 결국 과거 라디오에서 들려오던 음악과 DJ의 낭.. 더보기
MBC뉴스 또 방송사고, 핑계만 있고 사과는 없다 MBC 뉴스데스크가 사람이 없긴 없나 봅니다. 카메라맨의 작동 미숙인지, 스텝의 실수인지 현장 소식을 전하는 캐스터 뒤에 보조 스텝이 버젓이 서 있는 장면이 노출되는 방송사고가 있었습니다. 2월 7일자 뉴스데스크는 첫 소식으로 한파 주의보와 함께 여의도역 주변 소식을 전하였습니다. 평소 같으면 관련 기자가 소식을 전해야 하는데 사람이 없었던지 기상캐스터가 현장 소식을 전하고 있었습니다. [모든 사진 출처 : 뉴스데스크 캡처] 뉴스는 처음부터 삐그덕 거렸습니다. 기상캐스터는 짧은 멘트였지만 잠시 뉴스를 전하다가 적어온 종이를 꺼내들어야 했고, 카메라가 여의도역 주변을 찍다가 다시 기상캐스터에게로 돌아왔을 때는 뒤에 음향 또는 조명 스텝으로 보이는 사람이 아무 느낌 없이 서 있었습니다. 오른쪽 하단 역시 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