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2일, 미국산 수입 쇠고기 수입 중단을 외쳤던 누리꾼들이 처음 광장에 나와 촛불을 들었던 때입니다. 그리고 4년이 지난 오늘, 다시 미국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되고 정부는 수입 중단이 아니라 검역 강화만으로 충분하다는 말에 시민들은 또 다시 분노하고 좌절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25일 미국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됨으로 중요한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언론의 호도와 정부의 광고로 광우병은 괴담이었고, 전혀 있을 수 없는 위험에 대해 일부 종북좌파의 정치적 선동이라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 점입니다.  심지어 대통령은 잘못된 일(광우병 파동)에 대해 누구 하나 반성하는 사람이 없다고 질타하기도 했습니다. 


<추천 꾹><손바닥 꾹>



▲ 광우병 소가 발견되었음에도 여전히 괴담 '광우병'


실제로 광우병이 지구상의 질병이 아니라고 영원히 미국에서 광우병이 생기지 않았다면 그들의 이야기가 진실이었을 지 모릅니다. 하지만 미국에서 광우병 소가 발견되었고, 그 사실에 대해 이제는 또다른 거짓말로 국민들에게 미국 소고기는 안전하다, 광우병 운운하는 것은 여전히 괴담이고 정치적 선동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촛불 출처 : 오마이뉴스]


이미 결론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판단의 근거가 잘못되었다고 설득해봐야 소용없는 일이라는 것을 압니다. 그래도 혹시나 하고 목소리를 높여 보지만 들으려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시끄러운 잡담일 뿐입니다. 그래서 해당 부서의 장관이 국회질의에서 '그짓 왜하나' 발언은 원래 자신이 가지고 있는 상식을 단어를 통해 표출한 좋은 예입니다. 인도네시아도 하고 태국도 하는 검역 중단을 '그 짓'이라고 하니 그들 나라를 무시하는 것인지 국민을 무시하는 것인지 알 수가 없는 발언입니다.(관련기사)



▲ 일본은 한국과 미국산 소고기 수입 조건이 완전히 다르다


그리고 이웃나라이면서 선진국인 일본은 들먹입니다. 일본도 검역중단 안하는데 우리는 왜 검역 중단을 요구하냐고? 그러나 일본과 한국은 수입 조건 자체가 다릅니다. 일본은 20개월 미만 소만 수입을 하고 있고, 전수조사를 통해 안전한 소고기에 대한 검역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광우병 소는 30개월 이상의 소에서만 발견되지만 아주 극히 적은 예로 20~30개월 소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애초부터 20개월 미만의 소만 수입하였습니다. 그래서 처음 계약 체결 당시가 중요했던 것입니다. 우리 나라도 처음부터 20개월 미만의 소를 수입하였더라면 지금과 같은 논란에 빠지지 않았을 가능성이 큽니다. 


4년 전 광우병 집회 때문에 잡혀간 사람들도 많았고, 기타 벌금형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러나 지금 정부가 주장하는 미국소는 30개월 미만 소이기 때문에 안전하다는 주장은 모두 4년 전 촛불 집회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제한 없이 수입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이 바뀌어 미국산 소고기를 30개월 미만으로 재협상하게 된 것은 어디까지나 촛불 집회를 통한 국민들의 뜻이었습니다.   

 


▲ 30개월 미만 소를 수입하게 된 것은 촛불집회 덕분


그런데 4년이 지난 지금, 광우병 소가 발견되었고, 이에 대한 위험성을 정확히 파악하기 전에 검역 중단을 하자는 합리적인 주장에 대해 괴담 운운하며 30개월 미만이라 안전하다는 주장만 하고 있습니다 .한입 가지고 두 이야기 하는 것이라, 4년 전 촛불 집회가 생기기 이전에 미국소를 제한 없이 수입하겠다는 정부도 지금의 정부이고 이제는 30개월 미만이라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정부 역시 지금의 정부입니다. 제 정신 가진 국민이라면 같은 정부의 두가지 말을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4년 전 촛불이 있었기에 지금 30개월 미만의 소가 수입되고 있음을 정부는 국민에게 고마와해야 하고 더욱 겸손해져야 함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과거의 행적은 나몰라라 하고 오직 광우병 촛불 집회 이야기만 나오면 '괴담' 운운하는 사람들의 태도는 정말로 한심스러울 따름입니다.



▲ 국민의 불신과 정부의 괴담은 여전히 진행 중


오늘은 촛불 집회가 있었던 지 4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4년 전 촛불이 있었기에 우리는 그나마 30개월 미만의 미국산 소고기를 먹으며 실낱같은 안전을 이야기할 수 있었고, 4년 전 불꽃이 타올랐기에 지금의 정부가 국민을 위한다는 이야기가 사실이 아닐 수도 있다는 불신을 갖기 시작하였습니다. 4년이 지난 지금, 그때의 주장과 불신은 급격히 진행 중이며, 정부 역시 광우병 촛불은 여전히 괴담 중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5.02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통령부터 장관들까지 뇌용량이 2MB라 3년정도 지나고나면 기억을 못합니다. 자신들이 뭐라고
    했는지. 알면 이럴수는 없는거죠.

    • Favicon of http://license119.com/newki BlogIcon 자격증무료자료받기클릭 2012.05.02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촛불집회글 잘 보았습니다.. 아래 자격증관련 정보도 있네요..

      유망 직종 및 모든 자격증에 대한 자료를 무료로 제공 받을수 있습니다..

      유망 자격증을 종류별로 무료 자료 신청가능하다고 하네요..

      신청 해보세요 -> http://license119.com/newki

  2. 2012.05.02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조선일보가 사고를 쳤네요. 그 당당하고 예리하다는 자신들의 보도 태도와는 달리 잘못된 보도의 사과 내용은 아주 간단 명료합니다. 사실 언론의 이와 같은 아니면 말구 식의 보도는 상당한 문제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인터넷 포털의 힘이 강해지면서 네이버나 다음 메인에 뿌려진 기사는 사람들이 폭발적으로 많이 보게 되지만 그렇지 않은 기사는 거의 미비한 페이지뷰를 갖게 됩니다. 

다시 말하면 신문사가 미는 기사는 독자의 많은 페이지뷰를 끌어들이지만 형식적 기사는 사람들이 거의 보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출처 : 1월 17일자 조선일보 캡쳐]

조선일보는 1월 17일자 단독보도를 통해 김정일의 아들 김정남이 천안함은 북의 필요로 이뤄진 것이라는 기사를 내보냅니다. 장남임에도 불국하고 권력을 승계받지 못한 채 해외에서 생활하는 김정남이 일본 도쿄신문 기자와 주고 받은 메일 내용을 정리했다고 하는데 이 기사가 갖는 상징성은 무척 컸습니다. 해외 생활은 하지만 그래도 김정일 아들인데 천안함에 대해 헛소리를 늘어놓겠는가? 혹시나 천안함에 대한 조금의 의심이라도 갖는 독자들에게는 그 의심의 종지부를 찍는 기사인 것입니다. 

그런데 이 기사는 거짓말이라고 합니다. 김정남과 이메일을 주고 받았다는 일본 기자는 천안함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이야기는 어디서 나온 것일까요. 조선일보는 말합니다. 정통한 소식통으로 부터 취재한 내용을 잘못 기사에 적은 것이라고. 그 정통한 소식통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북한의 김정남 보다 더 정통한 권위를 가지는 알 수가 없고. 이런 식으로 다른 사람이 말한 것을  김정남이 말한 듯 옮기는 언론보도이 형태는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봅니다. 
 

  [논란이 되었던 김정남 천안함 언급은 결국 오보로 판명되었습니다.출처 : 1월 20일자 조선일보 캡쳐]

                                             

조선일보 오보는 화려하게 사과는 수줍게

조선일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해 신뢰도를 문제 삼아 나는 꼼수다와 같은 진보 언론의 이야기를 이른바 괴담이라면서 엄청난 공격을 퍼부었습니다. 광우병 괴담, FTA 괴담 등등 사회적 대립이 생길 때마다 한쪽편만 고집하며 상대방은 모두 괴담 생산자로 치부해 버렸습니다.   

그런데 이번 오보 사건을 보면서 느낀 가장 큰 문제는 자신들의 의도를 인터넷 포털 사이트의 생리에 따라 잘만 이용하면 거짓 내용을 사회에 진짜인 것처럼 인식시킬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보시면 이것이 무슨 이야기인지 더 정확히 아실 것입니다. 

[출처 : 네이버 랭킹 뉴스 캡처]

1월 17일자 네이버 뉴스캐스트 랭킹을 보면 조선일보 저 문제의 기사가 4위에 랭크되어 있습니다. 네이버 기사중에 당일 4위 안에 오를 정도면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봤다는 것입니다.그런데 '김정남 천안함 북의 필요로 이뤄진 것'이 오보라는 사과 기사는 1월 20일에 나왔는데 전혀 비중 없는 기사로 치부되고 있습니다. 

결국 김정남 천안함 기사를 본 많은 사람들은 이것이 잘못된 거짓 정보라는 것을 알 수 없다는 것입니다. 조선일보 구독자 또는 SNS, 관련 검색어를 치고 찾아 들어가지 않는 한, 조선일보의 정정 사과 기사는 찾아보기 힘듭니다. 

이것이 인터넷 포털을 통하여 허위 왜곡 보도가 방치될 수 있는 경우인 것입니다.  이것은 오보를 사실인 것처럼 기사를 쓰고 제목까지 오보의 내용을 달아놓은 조선일보의 무책임함과 네이버 같은 포털 사이트가 자신들을 통하여 내보낸 기사에 대해 전혀 책임지 않는다는 양쪽 모두의 잘못입니다. 네이버 뉴스캐스트를 통하여 네이버 메인에 실렸던 기사 내지는 가장 많이 본 기사가 잘못된 보도라면 동일한 비중있는 네이버 메인 위치에 노출 시킴으로 거짓에 대한 바로잡은 시스템을 포털 사이트는 가져야 합니다.

이런 식의 잘못된 뉴스 유통 구조를 계속 유지한다면 이번 조선일보 기사와 같이 오보는 화려하게, 사과는 수줍게 라는 부당한 언론 행태는 지속될 것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바다 2012.01.20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조중동스런 찌라시 기사로군..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speech119 BlogIcon 손병흥 2012.03.19 1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안함 희생장병들을 추모하며]

    詩人·손 병 흥

    서해를 지키다 못내 스러져간 희생 장병들
    유족들 오열 가득했던 온통 슬픈 눈물바다
    온 국민들 애도 속에 엄수되었던 영결식장

    그대들 천안함 속에 남겨둬서 미안하고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하다고 울먹이던
    구조된 생존 장병 전우의 애끓는 추도사
    사랑하는 아들 남편 아버지를 떠나보내는
    오열하는 유가족 슬픔 넘쳐나던 안보 공원

    화랑무공훈장 추서돼 국립대전현충원 안장된
    그 희생 결코 헛되지 않도록 거듭 다짐하노니
    천안함 46명 용사들이여 이제는 편히 쉬소서
    국민들의 넓은 품 가슴속에 부디 영면하소서

  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jordans-c-47.html BlogIcon Nike Air Jordans 2012.12.15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있을 것 같아 기대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