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론

광주MBC, 국정원 규탄 심상찮은 시국을 말하다 언론은 세상을 보는 창입니다. 그런데 언론이 제대로 되어 있지 않으면 국민들은 세상을 온전히 바라볼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러한 예는 멀리 갈 필요도 없이 지금 현재 바로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이땅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 깨어있는 국민이라면 작년 대선에서 국정원이 어떤 일을 벌였는지 정확히 알고 있습니다. 대북 심리전이라는 핑계 아래 야당 후보를 비난하고, 역대 최악의 대통령으로 기억될 MB의 정책을 홍보하는 데 열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정권 교체의 유일한 희망이었던 대통령 선거에도 개입하여 현장에서 국정원 댓글녀는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경찰은 은폐 왜곡 수사로 선거가 치루어지기 바로 며칠 전에 '무혐의'라고 거짓 발표를 했고 현 박근혜 대통령은 .. 더보기
뉴스타파 28회, 질문하지 않는 기자는 홍보맨일 뿐이다 더보기
안철수 민주묘지 참배, 언론의 허락 받고 갔어야 하나? 언론사 기자와 잠깐 함께 일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박학다식하고 세상 돌아가는 정보를 많이 알아 회식자리에서는 언제나 사람들의 귀를 즐겁게 해 주었습니다. 그런데 딱 여기까지였습니다. 평생을 갑의 입장에서 살다 보니 상대방의 사정을 이해하는 능력이 떨어졌고, 어떤 새로운 정보가 있을 경우 당연히 자기가 알아야 한다는 입장을 취했습니다. 세상이 자기 것이 아닌 것처럼, 세상의 모든 정보 또한 나누어야 할 것과 비밀로 해야 할 것이 있음에도 그것까지도 모두 까발리고 싶다는 욕심이 대단히 넘치는 사람이었습니다. 물론 제가 만난 기자는 일반적인 기자상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기자가 매우 독특했습니다. [출처 : 오마이뉴스, 안철수 캠프 제공] ▲ 안철수 광주민주묘지 참배 = 대선출마선언 안철수 원장이.. 더보기
나꼼수 봉주 14회,증인특집과 광우병의 나라에서 스테이크를 먹다 나는 꼼수다 봉주 14회가 너무나 오래간만에 발사되었습니다. 봉주 13회가 5월24일에 나왔으니 거의 3주 이상이 걸린 것 같습니다. 늦게 방송이 발사된 이유로는 중간에 나꼼수 3인방의 유럽 방문이 있었다고 합니다. 영국과 프랑스에서 강연과 토크쇼를 펼쳤는데 이렇게 멀리까지 간 이유 중에는 교민들의 초청도 있었지만 올 12월에 치루어지는 대선 투표를 독려하기 위함이었다고 합니다. ▲ 해외 교민들 투표하기 어렵다 봉주 14회에서 밝힌 해외 교민들의 부재자 투표는 실로 어려운 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영국과 프랑스에 투표소는 오직 한 곳이 있고, 그 위치가 수도 런던과 파리에 있기 때문에 투표를 하기 위해서는 볼일 제쳐두고 버스타고 기차타고 수도로 가야 한다고 합니다. 한국은 그날이 공휴일이지만 해외에서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