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외수

이외수 박근혜,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했길래 더보기
이외수경고, 네티즌이 아니라 조선일보에게 박근혜 후보가 이외수씨를 만났다는 소식에 사실 약간 불안하였습니다. 이외수씨가 워낙 감성적인 분이기에 적과 아군의 구별이 불분명하여 선뜻 박근혜 후보의 손을 들어주는 것은 아닌가 하는 저의 단순한 추측 때문이었습니다. 실제로 지난 총선에서도 야권 성향의 표심을 보이다가 막판에 새누리당 후보를 지지하였던 전적이 있었기에 저의 추측은 더욱 불안함을 감출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조선일보의 기사 한줄을 보고서는 저의 추측이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닌가를 생각이 들었습니다. [출처: 미디어오늘] ▲ 그럴듯한 기사, 그러나 과연? 조선일보 3일자 기사를 보게되면 이외수씨가 박근혜 후보에게 친근한 말을 던지고, 1시간여의 대화가 오간 것으로 볼 때, 상당한 교감이 있었던 것을 느끼게 만듭니다. 그리고 박 후보를 만났.. 더보기
MBC파업 150일 VS 런던올림픽 30일 오늘은 '나쁜 놈' 이야기로 시작할까 합니다. 저의 창작이 아니라 이외수씨의 '공중부양'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 나쁜 놈 = 나뿐인 놈 '나쁜 놈'은 '나뿐 놈'이라고 합니다. 대강 읽으셔서 '무슨 소리야' 하시는 분은 자세히 보시기 바랍니다. 나쁜 놈에 'ㅡ'에 한긋을 더하여 'ㅜ'가 되었습니다. 결국 나쁜 놈은 '나뿐인 놈'이라는 것입니다. 나라가 망해도 나뿐인 사람, 가족이 죽게 생겼어도 나뿐인 인간, 이런 사람이 나쁜 놈이라는 것입니다. 책에서는 아예 '나쁜 놈'은 '나뿐인 놈'에서 음운학적 변천과정을 겪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생각해보면 참으로 적절한 말인 것 같습니다. 우리는 가끔 저런 '나쁜 xx'하고 마음에 안드는 사람에게 욕을 합니다. 그런데 찬찬히 생각해보면 '나쁜'이 너무나 명확하.. 더보기
나꼼수, 아나운서에게 욕을? 으랏차차 MBC, 파업 콘서트 현장을 가다(2) 나꼼수 아나운서에게 욕을? 으랏차차 MBC, 파업 콘서트 현장을 가다(2) 으랏차차 MBC, 파업 콘서트 현장을 가다 (1)에 이어 오늘은 두 번째 편을 이어 갑니다. 조국 교수, 명진 스님, 정연주 KBS 전 사장의 MBC 노조에 대한 응원 메시지가 끝난 후, 라이브의 디바 이은미씨가 등장하였습니다. 이은미씨는 첫 곡을 부른 후, ‘공연을 가장한 집회에 오신 여러분을 환영한다’라는 말로 이번 으랏차차 MBC 파업 콘서트를 정의하였고, 이어서 특유의 맨발 라이브를 위해 친히 신발을 벗었습니다. 이은미씨의 공연은 언제나 느끼는 것이지만, 격이 다른 영혼의 힘이 느껴졌습니다. 청중을 완전히 사로잡았고, 자신이 MBC 노동조합을 돕는 길은 오직 노래를 통한 것 밖에 없다고 말하였습니다. 장충 체육관 전체를 라.. 더보기
트위터, 한달에 4번 언급하면 수익이 일천만원 이외수씨 자신의 트위터에 한달에 4번 글 올리고 일천만원 수익 트위터 사용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전세계적인 추세입니다. 예전에는 너무나도 멀게 느껴졌던 해외 유명인사가 저와 팔로워 관계를 맺고 그들이 하는 말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트위터에 대해 너무나 궁금했던 것이 있으니 바로 수익모델이었습니다. [트위터의 '쪼잘거림'이 요즘 전세계의 화제입니다. 트위터 로고] 트위터를 가입하는데 돈을 내는 것도 아니고, 노골적인 기업광고도 없으니 어떻게 돈을 버는지 참으로 궁금하였습니다. 트위터도 광고로 돈벌이 나선다 2010.04.14 | 이데일리 작년까지만 해도 투자만하고 매출은 거의 제로에 가깝다는 기형적인 형태였지만 포탈 검색에 트위터 .. 더보기
이외수 선생님! 요즘 좀 과하신 것 같습니다 저는 선생님의 팬입니다. 저는 선생님의 책을 읽으면서 자란 사람입니다. '꿈꾸는 식물'을 일고 너무나 감동을 받아 대학교 시절 후배들과 세미나를 하기도 했지요. 물론 선생님의 걸작인 칼, 장수하늘소, 벽오금학도 등을 읽으면서 청춘의 감성을 키워왔습니다. 성인이 된 후에도 선생님의 감성마을을 몇 번이나 가보려고 하였으니 타고난 게으름과 도시 생활의 분주함으로 찾아뵙지는 못했네요. 항상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이 소중하다는 신념을 가르쳐 주셨고, 가슴이 하얗게 닳도록 생명을 대하며 눈물을 머금을 수 있는 감성의 모티브를 주신 것에 늘 감사드렸습니다. 그리고 은둔자로만 계실 줄 알았던 선생님이 인터넷이라는 공간을 통하여 적극적으로 사회의 비리와 권력에 대해 은유와 쓴소리를 하시는 것을 지켜보며 더욱더 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