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톤의 [국가] ‘동굴의 비유에서는 우리가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그림자에 비친 상에 불과하다고 말하고 있다.

 






이를테면, 지하의 동굴 모양을 거처에서, 불빛 쪽으로 향해서 길게 입구를 전체 동굴의 너비만큼이나 넓게 가진 그런 동굴에서 어릴 적부터 사지와 목을 결박당한 상태로 있는 사람들을 상상해 보게. 그래서 이들은 이곳에 머물러 있으면서 앞만 보도록 되어 있고, 포박 때문에 머리를 돌릴 수도 없다네. 이들의 뒤쪽에서는 위쪽으로[가로로] 멀리에서 불빛이 타오르고 있네. 또한 불과 죄수들 사이에는 위쪽으로 길이 하나 있는데, 길을 따라 (흉장) 세워져 있는 상상해 보게. 흡사 인형극을 공연하는 사람들의 경우에 사람들 앞에 야트막한 휘장(칸막이) 쳐져 있어서, 휘장 위로 인형들을 보여 주듯 말일세.“ -플라톤 국가 7 514a~b

 

나아가 또한 상상해 보게나. 담장(흉장) 따라 사람들이 온갖 인공의 물품들을, 그리고 돌이나 나무 또는 밖의 온갖 것을 재료로 만들어진 인물상() 동물상들을 위로 쳐들고 지나가는 말일세. 또한 이것들을 쳐들고 지나가는 사람들 중에는 어떤 이들은 소리를 내나, 어떤 이들은 잠자코 있을 수도 있네.” -플라톤 국가 7 514c~515a

 

 [글 그림 출처 : 플라톤의 국가.정체 , 역자 박종현 [서광사] 2005.04.30



인간의 인식 세계에 대한 최초의 성찰이자 가장 자세한 묘사가 플라톤의동굴의 비유 아닐까 싶다. 동굴의 비유는 우리가 바라보고 있는 세계가 불빛에 비친 환영에 지나지 않다는 것을 말하고 있다.

 

커다란 동굴 안에 있는 인간의 인식, ‘뒤를 돌아볼 없도록 머리가 고정되어 있는 시선 빛이 비춰오는 곳을 바라볼 없다. 우리 뒤에는 투명한 휘장이 쳐져 있고 위로 사람들과 온갖 형상들이 지나간다. 그렇다면 우리는 동굴의 가장 쪽면에 비춰진 그림자를 보면서 그것이 실체구나 착각하면서 살게 되는 것이다.

 

만약 휘장 위로 지나가는 사람과 형상을 조작하거나 가릴 있다면 동굴 인간들이 있는 것은 왜곡되고 은폐될 있는 것이다. 결국 동굴 안에 있는 인간은 뒤를 돌아보거나 동굴에서 빠져나오지 않는 실체의 세계 빛을 없게 되는 것이다.

 

플라톤은 이원론적 세계관을 가지고 있었다. 동굴의 비유에서 말하고 있는 안과 , 세계가 이원론을 묘사하고 있다고 있다. 동굴 태양 아래 인간과 사물이 있는 그대의 모습. 이것이 이데아의 세계라면 동굴 , 빛에 비춰진 그림자만 있는 세계가현상 세계인 것이다.

 

플라톤 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동굴 안에 있는 인간의 인식은 제한적이고 한정적이다. 또한 얼마든지 왜곡되고 은폐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동굴 밖의 형상들은 불변의 모습이며 본질을 담고 있는 것이 된다. 플라톤은 현상의 세계에서 탈출하여이데아의 세계 가기 위해서는 철저한 교육이 필요하고 이것을 통해 만들어진 완벽한 인성을철인이라고 불렀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itnow61.tistory.com BlogIcon 늙은도령 2015.03.27 2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라톤은 철학자의 왕이지만, 일체의 변화를 죄악으로 봤기 때문에 전체주의의 기원이 되기도 했습니다.
    히지만 동굴의 비유는 탁월합니다.
    철학자의 관심을 하늘이 아닌 땅으로 돌려놓았으니까요.

  2. Favicon of https://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3.28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이 기능을 못하니깐...
    동굴속에서 보는 세상이.. 참 편협해요.
    또 정부는 그런 시각을 점점 강요하고..더 동굴속으로 깊이 들어가라고..하구요..
    '세상을 보는눈'.. 똑바로, 정확히 바라보는일..
    자신이 동굴밖으로 나오겠다는 그 의지를 갖지않는한.. 해결되지않겠지요?

  3. BlogIcon 감사합니다 2015.09.19 2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감사합니다. 부족한 지식으로 동굴에대해 이해하지 못하였는데, 쉽게 이해하는데에 도움을 주셨습니다.



인사청문회에서 바로서야 하는 것은 법치주의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입니다. 사실 당연한 이야기 입니다. 지구별에 국가를 세우고 운영되는 나라에 법이 없는 곳은 없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가 우리는 '법치'라는 말을 너무나 많이 듣게 되었습니다. 

[국민과 대화]"촛불집회, 법과 질서 지켰어야"   2008.09.09 (화)  아이뉴스24

 클릭

국민이 법을 안지켜서 일까요? 굵직굵직한 사건이 터질 때마다 정부의 방침은 법대로 처리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법을 안 지킨 사람이 처벌받고 사회로부터 격리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그것이 민주주의 선거법에 의해서 탄생한 현 정부의 방침이니 따라야 하는 것이 법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요즘 인사청문회를 보면서 느끼는 것은 과연 누가 누구한테 '법치'를 이야기 할 수 있을까 라는 것입니다. '위장전입'은 기본이고 훈장이 한두개가 아닙니다. 그런 사람들만 뽑으라고 해도 어려운 일인 것을, 우리나라의 고위 공직자 인사 시스템은 세계 최강인 것 같습니다. 

[법을 어긴 사람들이 가야하는 곳은 인사청문회장이 아닙니다. 출처 : 다음]

법치국가란[法(법 법) 治(다스릴 치)]란 법에 의해서 다스려지는 국가를 말합니다. 그런데 이 법치가 그것을 강조하고 주장하는 사람들에 의해 치법()으로 뒤바껴지고 있습니다. 나라가 법을 다스리는 것이 되어버린 것이죠. 

치법()국가 : 출처 - 나비오 사전

1.국민의 의사를 대표하는 국회에서 만든 법률을 나라나 권력자가 마음대로 휘두르는 국가
2.국민이 무식하다고 보고, 나랏일은 나랏님들이 알아서 하겠다는 오만불손한 사상에서 유래됨 

그런데 이런 치법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는 고대 그리스에서부터 있었습니다. 

법이 정부의 주인이고 정부가 법의 노예라면 그 상황은 전도유망하고, 인간은 신이 국가에 퍼붓는 축복을 만끽할 것입니다.

 플라톤 "법률" (출처: 위키백과)

정부가 결코 법 위에 군림하면 안된다는 것은 고대 그리스인들도 알고 있던 사실입니다. 플라톤의 말대로 하면 우리나라는 신의 축복을 퍼붓도록 만끽하기에는 너무 거리가 먼 나라인 것 같습니다.  2010 년 한국의 법치는 고대 그리스만도 못한 수준으로 전락한 것일까요? Share/Bookmark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adsex.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8.27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사청문회가 면죄부발급을 하는 것 같아서 그리 탐탁지가 않네요. ^^;;

  2.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0.08.27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의 잘못은 죄송하단 말로 끝나고
    또 다른 누군가는 평생 낙인을 안고 살아가는 세상이네요...

  3. Favicon of http://1evergreen.tistory.com BlogIcon ♣에버그린♣ 2010.08.27 0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사청문회 뭐하러 하는 지 모르겠어요~

  4.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8.27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민국은 서민들이 지켜야하는 서민법과
    고위층 사람들이 지키는 고급법이 있는데 모르세요?
    왜그래요? 위장전입 한번도 안해보신것 처럼
    그냥 뭐 세금포탈과 부동산 투기 이런것은 법도 아니죠
    요렇게 이야기하는 입을 찢어 버리고 싶네요 ㅠㅠ

  5. 2010.08.27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8.27 08: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넵 맞습니다.
    캡처 상에 그 분은 안 나오셨네요 ㅋㅋ

  7. Favicon of https://mushroomprincess.tistory.com BlogIcon 버섯공주 2010.08.27 0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누구에게 법치를 이야기 할 수 있을까... 심히 공감합니다.

  8. Favicon of http://nextgoal.tistory.com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8.27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런 청문회를 왜하는지 모르겠네요
    공개 인사청문에서 위장전입과 훈장을 볼때마다...
    국민들 서민들은 박탈감만 느끼구요 --;

  9.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8.27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문제가 되고 있는 화두군요~ 저야 정치 문외한이라 살짝 패스합니다만 ^^;
    좋은 하루되세요~!

  10. 끄으친구 2010.08.27 1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굴림 -> 군림

  11. 끄으친구 2010.08.27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의 축복을 퍼붓도록 만끽하기에는 -> 퍼붓는 신의 축복을 만끽하기에는 ..
    꺅!!! 푸다닥!!!==333333

  12.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jordans-c-47.html BlogIcon Nike Air Jordans 2012.12.13 1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고요... 주간지도 그렇습니다. 인터넷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