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3월 11일 영국 고등법원은 프로그레시브락 그룹 Pink Floyd의 앨범을 개별곡으로  iTunes에서 판매한 EMI 에게 벌금형과 함께 판매 금지처분을 내렸다고 합니다.

이것으로 온라인에서의 음원 공방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 것 같네요, 스티브 잡스의 노력으로 U2의 곡이 개별곡으로 쪼개서 iTunes에서 판매가 된 것이 현재의 iTunes를 있게한 시발점이 되었다고 하는데 U2가 열어놓은 
문을 전통의 그룹 Pink Floyd 가 다시 닫으려는 형상인 것 같습니다. 

      [핑크 플로이드 앨번 모음 출처 : http://mithya.in/blog/pink-floyd-album-art-collage/]

독일의 텔레그라프지에 따르면 핑크 플로이드의 법정대리인은 아이튠즈 및 다운로딩 서비스를 통해 핑크 플로이드의 개별곡들이 팔려나가는 것에 대한 권리를 EMI가 가지고 있지 않으며, 온라인상에서의 로열티에 대해 정확히 계산되어지지도 않았다고 했다는군요

반면 EMI는 자신들은 이미 예전에(60년~70년대) LP와 CD 형식의 음반에 대한 계약을 했기 때문에 자신들에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던 것 같습니다. 

문제는 U2와 Pink Floyd와 음악적 성격이 다르다는 데 있는 것 같습니다. 



Pink Floyd는 프로그레시브록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는 60년 후반부터 70년 중반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그룹으로 이들은 마치 클라식처럼 앨범 하나에 테마를 담는 콘셉트(Concept)형식으로 음반을 발표하였죠. 이것은 Pink Floyd만 시도했던 것이 아니라 그 당시 King Crimson [In the court of crimson King], Moody Blues [Days of future passed] 등 거의 모든 명반들이 시도한 형식이었습니다. 

클라식 스테디 명반인 비발디의 사계를 여름 하나만 뚝 때어서 듣는다면 돌아가신 비발디님이 좀 서운해 하시겠죠. 하지만 혹자는 싸구려 대중음악에게 클라식에 대한 예우를 할 필요는 없다고 하실지 모르겠지만 그 당시 프로그레시브 락 밴드들은 클라식과 팝의 경계를 넘나들며 진보적이며 클라식에 가까운 음악적 시도와 실험을 했기에 그에 못지 않은 배려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최후의 만찬을 만약 인물별로 잘라서 판다면 엄청난 전문가 집단의 저항에 이르겠죠?]

그들에게 개별곡을 잘라 파는 것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에서 12명의 제자와 예수님을 한사람씩 따로 잘라서 집에 걸어놓겠냐는 것과 똑같은 행위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가까운 미래에 미술도 이런 식으로 작품 파괴가 일어나는 것은 아니겠죠?)

그에 비해 U2 는 테마를 가지고 음반을 만들기는 하겠지만 개별곡의 연관성이 서로 약하기에 개별곡에 의한 음원 판매가 자신들의 예술성을 파괴한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따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기타 요즘 가수들의 음악은 앨범형태 보다 디지탈 싱글형태로 음악을 발표하기 때문에 더더욱 앨범 판매냐 개별곡 판매냐 에 문제는 없으리라 봅니다.

그런데 이 결정의 파급은 적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왜냐하면 새로운 음반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지만 과거 명반들에 대한 사람들의 기억은 여전히 지속되어 질 것이며 그것에 대한 추구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핑크 플로이드의 명반 The Dark Side of the Moon(1972)는 빌보드 앨범 차트 200 위 안에 12년 이상을 올라 있으며 명반을 뛰어넘어 불가사의한 앨범으로 기억되어지는 경이로움 그 자체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앨범들을 ITunes에서 취급하지 못하게 된다면 iTunes나 여타 음원다운로드 서비스업체는 불완전한 음반가게가 되는 것이겠죠.


Quella Vecchia Locanda - gatefold cover

Il tempo della gioia - gatefold cover

Banco del Mutuo Soccorso (original issue) 


Banco del Mutuo Soccorso 위의 것을 펼치면 이런 형태의 앨범이된다

                                  
  [단순한 사각 LP를 벗어나 여러형태로 변형되며 앨범자체가 예술작품이었다]   


Io sono nato libero - front cover

[역시 펼치면 앨범창이 뜬다]

Da qui messere si domina la valle - box set + booklet


음악 뿐만 아니라 앨범커버와 북렛(BOOKLET,LP안에 참조 책자)까지도 심혈을 기울였던 과거 진보 락밴드들에게 개별곡 판매는 예술적 자존심을 크게 거스르는 행위였으며 현재의 음반 프로세서로는 이해가 불가한 영역이라는 생각을 해보며 예술가의 예술성에 손을 들어준 이번 판결에 많은 공감이 가는 바입니다.
 

[과연 이번 결정이 핑크 플로이드가 그들이 말하던 사회의 벽을 깨부순 것일까요 아니면 새로운 벽을 쌓은 것일까요?]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hdays.com/Cheap-Discount-nike-air-foamposite-one_c43.html BlogIcon Nike Air Foamposite One 2012.11.17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디어비평전문 블로그라고 되어 있네요.
    부끄럽지 않으십니까? 알고 계신 비평의 기본은 무엇입니까?
    당당하게 밝히셨네요. 우연찮게 5분 본

  2.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kobe-7-vii-c-95.html BlogIcon Nike Zoom KoBe 7 VII 2012.12.06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에 귀하의 게시물을 참조 반갑습니다!






80년대 뉴웨이브 시대를 맞이하며 새로운 반대급부로 탄생했던 뉴에이지 음악,
조지 윈스턴(George Winston), 야니(Yanni ) 같은 여러 스타가 탄생했지만 한국엔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제리 굿맨(Jerry Goodman)은 일렉트릭 바이올린과 신써사이즈를 다루는 다중악기 주자 입니다.
그 당시 아이큐가 190 이라던(?) 에디 잡슨(Eddie Jobson)과 같은 소속사로 비교되기도 하였죠. 

On the Future of Aviation 이 곡은 철새의 서식지를 항공으로 따라가며 찍은 영상미와 음악이 잘 조화를 
이루는 수작으로 꼽힙니다. 

어렸을 때 어떤 음악감상 모임에 따라가서 보게 되고 겨우 비디오테잎에 복사를 해서 귀하게 꺼내보던 
작품이었는데 이젠 유튜브에서 보게 되네요 

이 곡 아주 청량하고 시원하고 따뜻합니다. 

sFGz0l6ULfIYHMFDAqIXkA==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0.03.03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교시절.. 뉴에이지 파트를 맡아서 방송을 했었기에 접할 수 있었던 곡이군요^^
    당시 야니는 거의 최고였지만.. 갠적으론 데이빗 렌쯔를 좋아했었습니다.

  2.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3.03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데이빗 렌쯔를 빼놓았네요~~

    또 다른 맛이 느껴지지요 데이빗 렌쯔~~

  3. Favicon of http://www.chdays.com/Cheap-Discount-nike-air-foamposite-one_c43.html BlogIcon Nike Air Foamposite One 2012.11.17 1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디어비평전문 블로그라고 되어 있네요.
    부끄럽지 않으십니까? 알고 계신 비평의 기본은 무엇입니까?
    당당하게 밝히셨네요

  4. Favicon of http://www.passres.com/ BlogIcon Cheap Nike Shoes 2012.12.06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않았는지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마 아직도 활동하고 있을 것 같은(?) 영국 밴드 BARCLAY JAMES HARVEST 입니다. 
40년 이상 그룹 활동을 하고 있을 겁니다. 대부분의 유럽의 빅 밴드들이 음악적 성향, 돈, 성격 차이 
등으로 10년 이상 넘기가 힘들었는데 BARCLAY JAMES HARVEST 는 한결같은 그룹활동으로 
귀감이 되는 그룹입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그룹이며
제가 가장 처음으로 구입했던 앨범이 이들의 Gone To Earth 앨범으로 명반으로 손꼽이죠
가장 음악을 영상으로 잘 표현한 것 같아 담아 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hdays.com/Cheap-Discount-air-penny-v_c97.html BlogIcon Air Penny V 2012.11.17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권은 유독 쓸데없는 거에 집착하는거 같습니다.
    국민들이 욕도 하고, 비꼬기도 하고, 반대 의견낼 수도 있는건데
    정작 해야할 일은 안하면서 별 시덥잖은 것에 이렇게 열을 내는건지 모르겠어요.
    이런게 바로 소인배인거고, 한심한거죠.
    적절한 비유의 글 잘





프로콜 하룸의 "A whiter shade of pale" 입니다. 저도 얼떨결에 찾아서 너무 감동 먹었습니다. 
1967년에 발표된 곡이죠. 귀에 익숙한 클라식 라인을 팝에 절묘하게 접목시킨 그 당시에는 
상당히 진보적인 청년들이었다고 하네요 

원곡을 쓸쓸한 가을 거리에서 들으면 정말 분위기에 젖게 되는데 
파릇파릇 만물이 소생하는 봄에 들어 보심도 좋을 듯 하네요
참 귀한 영상이라 발견하여 기쁩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0.03.03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도 좋아하는 곡중 한 곡입니다^^
    덕분에.. 추억의 한조각을 꺼내어 봤네요~

  2.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3.03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 조각이 여러조각이 되어
    따뜻한 마음 가지셨으면 좋겠네요

    감사해요

  3. Favicon of http://www.chdays.com/Cheap-Discount-nike-air-flightposite_c7.html BlogIcon Nike Air Flightposite 2012.11.17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 치매센터 사무국장, "고령화 쇼크는 곧 치매 쇼크": 2007년 처음 문을 연 서울시 치매센터가 5년 넘게 벌인 치매

  4.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hyperfuse-2012-c-9.html BlogIcon Nike Zoom Hyperfuse 2012 2012.12.05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기 시작했다면 윈도우






처음 이들의 앨범을 보고선 가수이름과 앨범 타이틀을 구분 할 수 없었다
그냥 앨범 자체가 무정부주의 그 자체인 것처럼
친철함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그런 앨범이었다.
 
워낙 긴 곡이라 자주 들르던 카페에서 손님이 극히 적을 때만 주변의 눈치를 보면서 들었던
앨범 ..

그런데 오늘 유튜브에서 발견하였다.
이게 실제 Godspeed You! Black Emperor 가 제작한 뮤직비디오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이들의 음악세계를 가장 잘 표현한 것 같아 골라보았다.

이들이 그리는 세상은 기타연주의 굉음 만큼이나 암울하고 참담하지만
그 안에 숨겨져 있는 소박한 '사랑'을 느낄 수 있다고 해야 하나..

바닥까지 가 본 자 만이 세상을 품게 되는 그런 사랑이 느껴져 슬프지만 또한 슬프지만은 않은 것 같다.

첫번째 곡 Storm은 나비오가 가장 좋아하는 곡이며
흡사 시규어 로스(Sigur Ros) 를 연상해 해서 더욱 마음에 든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chdays.com/Cheap-Discount-nike-hardaway-5_c35.html BlogIcon Nike Hardaway 5 2012.11.17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 성북구청장과 베를린시 구청장, 주민참여를 논하다: 독일 수도 베를린에 있는 12개 자치구 가운데 하나인 리히텐베르크는 과거 동베를린 지역에 위치한 곳이다. 공공인프라가 부족해 각종 개발사업이 진..

  2.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max-c-16.html BlogIcon Nike Air Max 2012.12.05 15: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한 내 친구를 알려줍니다

  3. Favicon of http://da.uggesouts.com BlogIcon ugg 2013.04.03 0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여자가 해바라기하는 걸 좋아해요






조지 윈스톤(George Winston)의 음악과 같은 뉴 에이지 음악을 한국에 처음 알렸던 Windham hill 의 창업자
윌리엄 애커맨의 역작입니다.
당시 목수 출신의 음악가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목수라는 직업의
선입견과는 많이 다르게 예술가 다운 섬세함이 넘치는 인상입니다. 

음악도 귀하고 영상을 본다는 것은 더욱 상상하기 힘들었던 그 옛날 
VHS 비디오 테잎에 녹화된 이 영상을 굉장한 보물처럼 간직했던 
시절이 아련해 지네요  







'뮤지크 > Will Ackerman'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LL ACKERMAN - Impending Death Of The Virgin Spirit  (4) 2010.02.19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ove-114.tistory.com/ BlogIcon 좋은인연 2010.02.20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듣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s://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2.20 17: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 감사합니다.
    흥미로운 일을 하고 계시더군요 ,,

  3. Favicon of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logIcon timberland españa 2012.12.25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égolène Royal, http://www.timberlandbaratas.com zapatos timberland, candidate aux primaires socialistes en vue de la présidentielle,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shops, a déclaré samedi, http://www.timberlandbaratas.com timberland niños, jour de commémoration du 15e anniversaire de la mort de Fran, http://www.timberlandbaratas.com Mujer Timberland?ois Mitterrand, http://www.timberlandbaratas.com botas timberland, avoir "envie de succéder" au seul socialiste parvenu à être élu chef de l'Etat, http://www.timberlandbaratas.com outlet timberland. Politique Opération séduction pour Sarkozy en Martinique et Guadeloupe Politique Royal se verrait bien dans les habits de MitterrandRelated articles:


    http://noonsquarelife.net/1832 Set amidst 150 acres of rolling Cheshire countryside

    http://xfile1004.tistory.com/4474 Le socialiste Dominique Strauss-Kahn était toujours en janvier en tête des personnalités politiqu






현대의 음악들처럼 정제되고 약간의 도시라는 회색빛의
슬픔을 가진 음악보다는 좀더 자연적이고 순수라기보다는
순진무구함에 가까운 원초적 본능(?)이 숨겨진 열정과 슬픔이
담겨진 음악들이 월드뮤직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바스크 출신의 가수 이름은 Erramun Martikorena(에라문 마르티코레나) 
노래제목은 Xalbadorren Heriotzean(샬바로렌 헤리오체안 : 살바도
르의 죽음) 

보통 음악평론가들이 우리나라의 음악정서와 아일랜드를 많이 비교
하는데 나비오의 생각으로는 바스크 역시 우리나라와 음악적 정서가 
많이 흡사하다는 생각이 든다.  

Amaia Zubiria와 Pascal gaigne 이후에 또 하나의 바스크 지방의 
보석과도 같은 아티스트를 Erramun Martikorena(에라문 마르티코레나)
는 바스크의 국민가수 '한국의 조용필' 같은 분이란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래간만에 간 핫트랙스 
외부의 산만함에서 내 청각을 집중케 했던 곡..

점원에게 지금 나오는 곡이 무엇이냐 물어보기에는 쑥스러움이 앞서
노래가 끝나기를 기다리다가 다행이 선곡 담당 직원이 CD를 체인지하면서 
표지에 써 있던 알파벳을 볼 수 있었다. 
감사합니다. 이름모를 직원님...
 
집에 와서 Snow Patrol이 그룹명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그들의 수록곡을 하나하나 들어보며
청각의 기억을 더듬어 갔다. 

다서여섯곡을 들어봤을 때 나오는 음악
Run.

아 이곡이었다. 

종로에서 
핫트랙스에서 
내 마음을 소리로 설레게 했던 곡.... 








Run

I'll sing it one last time for you
Then we really have to go
You've been the only thing that's right
In all I've done

And I can barely look at you
But every single time I do
I know we'll make it anywhere
Away from here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Louder, louder
And we'll run for our lives
I can hardly speak I understand
Why you can't raise your voice to say

To think I might not see those eyes
It makes it so hard not to cry
And as we say our long goodbyes
I nearly do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Louder, louder
And we'll run for our lives
I can hardly speak I understand
Why you can't raise your voice to say

Slower, slower
We don't have time for that
All I want is to find an easier way
To get out of our little heads

Have heart my dear
We're bound to be afraid
Even if it's just for a few days
Making up for all this mess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뮤지크 > Snow Patr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now Patrol - Run -  (1) 2010.02.16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dunk-high-heels-c-83.html BlogIcon Nike Dunk High Heels 2012.12.04 1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인에게는 "더 이상의





Dead Can Dance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그룹으로 Stoa, Love is colder than Death 등이 있는데 Stoa가 
데드 캔 댄스의 명곡(?) Cantara를 자신의 스타일로 리메이크 했네요 . 좀더 클래식컬 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Lisa Gerrard - CANTARA

오리지날

'뮤지크 > Stoa'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a - Cantara [Dead Can Dance Cover]  (1) 2010.02.15
Stoa - I Wish You Could Smile  (1) 2010.02.15
[STOA] PARTUS  (1) 2010.02.11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rookie-c-94.html BlogIcon Nike Zoom Rookie 2012.12.04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부정황을 파악할 것 같다




세상은 살기 그리 녹녹하지만은 않은가 봅니다. 
어떤 신은 이 땅에 내려와 
밑도 끝도 없이 '기뻐하라' 외쳤으니까요
역설적으로 얼마나 이땅이 그리 칙칙했으면
이런 선포를 했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여러 음악의 장르가 있지만 
한국에는 메이저 분류만 있고
그 메이저에서 나온 지류 장르들이 대접을 
못 받는 것 같은데
'Darkwave' 장르를 관심 갖어 봅니다.  
  





소녀의 눈빛이 '웃음'만을 머금지는 않은 것 같네요

'뮤지크 > Stoa'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oa - Cantara [Dead Can Dance Cover]  (1) 2010.02.15
Stoa - I Wish You Could Smile  (1) 2010.02.15
[STOA] PARTUS  (1) 2010.02.11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yeezy-2-c-87.html BlogIcon Nike Air Yeezy 2 2012.12.04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원을 실현할 것인의 설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