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후보의 대선 출마 선언 후 다음 날 첫 방문지는 서울대, 안랩 그리고  현충원이었습니다. 제가 이 사실을 알게 된 것은 신문도 아니고 방송도 아니었고, AHN"S SPEAKER 라는 안철수 후보의 언론담당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였습니다. 



<추천 꾹><손바닥 꾹>




안철수 후보는 출마의 변에서 기존의 선거 운동 방식을 탈피하겠다고 선언하였는데 그 시작 지점이 바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국민들과의 소통인 것 같습니다. 안철수 캠프 측 이숙현 부대변인은 "앞으로도 안 후보가 직접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이곳에 글을 올릴 것이며 "공보라인에서도 현안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안철수 언론담당 페이스북 메인 화면 캡처]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왼편은 공보라인이 글을 올리고, 왼쪽은 안철수 후보가 직접 작성한 글로 구성을 하여 구분하기 쉽게 하였고, 왼편 공보라인의 글에는 안철수 후보가 제 3자가 되어 객관적 대상이 되고, 오른편은 안 후보가 1인칭이 되어 자신의 느낌과 생각을 밝히고 있습니다. 




▲ 진솔하게 다가오는 안철수 후보의 페이스북 정치


그래서 오른쪽 글에는 사진이나 이런 것이 첨부되어 있지 않습니다. 왜나하면 SNS는 본인이 직접 사진을 찍고 글을 올리는 1인칭 표현 방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안 후보가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셀카를 찍지 않는 한 오른쪽에 안 후보의 얼굴이 올라오는 일은 없을 것입니다. 물론 글을 위해서 사진을 요청하고 그 찍은 사진을 자신의 스마트폰 또는 컴퓨터에 다시 전송 받아 페이스북에 올린다면 그것은 진솔하게 자기 생각을 담는 SNS 활용법은 아닐 것입니다. 




[안철수 후보 현충원을 다녀와서 출처: 안철수 언론담당 페이스북 캡처]



그래서 실제로 안철수 후보가 올린 글에는 사진 첨부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페이스북의 활용법을 제대로 알고 있고, 이것을 통해 원하는 것이 국민과의 소통이지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공간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가 말하는 국민과의 소통에 있어서 진실성을 잘 나타내는 대목입니다. 


SNS는 자신을 홍보할 수 있는 강력한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SNS의 파괴력은 표현 도구의 확장성에 있습니다. 간단한 글자로 구성되는 것 같지만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사진도 첨부하고, 동영상도 첨부하여 표현력을 최대로 높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안철수 후보가 국민에게 자신을 드러내고 홍보하길 원했다면 페이스북에 자신이 현충원에 갔던 사진도 첨부하고 동영상도 올리며 상황을 화려하게 포장하려 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매우 간단하게 자신의 생각을 글로 옮기며 마치 일기장을 국민들과 공유하듯 솔직하게 다가오는 것입니다. 



[안철수 후보 현충원을 다녀와서 출처: 안철수 언론담당 페이스북 캡처]



저는 이것이 바로 안철수 후보가 말하는 국민과의 소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누구든지 자신의 생각을 솔직 담백하게 자신의 매체를 통해서 표현하고 그것에 대한 반응을 서로 공유하는 것, 그리고 여기에는 인위적이거나 상황을 부풀리지 않고, 옆집 형하고 이야기하듯 수평적으로 의사를 주고 받는다는 것입니다. 물론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수많은 답글을 안 후보가 모두 챙기지는 못하겠지만 반응의 흐름을 파악하는데는 게을리하지 않을 것입니다. 


수많은 카메라를 대동하고 현장을 방문하여, 언론에는 매우 계산되고 빼어난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이미지 정치와는 확실히 선을 긋은 매우 인상적인 방식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습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한 것 같고 앞으로 그가 펼칠 새로운 선거 운동이 기대되고 또 기대되는 상황입니다. 




▲ 이명박 대통령의 페이스북 


이와 같은 안철수 후보의 페이스북을 보면서 갑자기 생각이 떠오른 것은 얼마 전에 페이스북으로 국민과 더 가까와지겠다던 이명박 대통령이었습니다. 이 대통령은 지난 9일 '제 20차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이후 본격적인 페북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이 곳에서도 이명박 대통령 자신이 올린 글 위주이고 청와대가 제 3자 입장에서 올린 사진과 글에는 (청와대)라는 표시를 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페이스북 출처]



이명박 대통령 역시 자신의 일상과 해외 순방 길 사진을 현장감 있게 올린 것은 사실입니다. 그런데 한가지 이상한 점은 이명박 대통령 본인의 사진이 너무 많다는 것입니다. 즉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찍고 올리는 페이스북이라면 자신의 모습보다는 풍경과 사물과 다른 사람과 함께 찍은 얼굴이 더 많이 잡혀야 하는 것이 정상일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페이스북 출처]



 

제가 보기에는 남이 찍어준 사진에 자신의 글을 붙이는 형식이기에 별다른 감흥이 오직 않는 페이스북이었습니다. 저라면 출근길의 감회를 페이스북에 담고 싶다면 떨어진 낙엽이나 단풍이 드는 나무를 한 컷 찍고 그 자리에서 '언제나 한결 같지만 나뭇잎 사이로 스미는 햇살이 오늘따라 너무 따뜻하네요"'라고 현장의 느낌을 진솔하게 담아낼 것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페이스북 출처]

  


9월14일에 남긴 이명박 대통령의 페이스북은 한 편의 영화입니다. 해외 순방 길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는 장면인 것 같은데 이 대통령의 뒷모습이 보이고 전방에 문이 열리며 부인인 듯 한 분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종의 페이스북 연출인 것 같은데 누군가는 이 장면을 찍기 위해 뒤에 서있었다는 것 만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




▲ 페이스북 소통이냐? 홍보냐?


저는 이명박 대통령의 페이스북이 잘못되었다고 비난하는 것이 아닙니다. 페이스북을 일기장 처럼 사용할 수도 있고, 기업은 광고 홍보에도 활용하기도 하며, 커뮤니티 처럼 운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처음에 살펴 본 안철수 후보의 페이스북이 진솔하게 자신의 감회를 밝히고 국민들과 소통하려는 의지의 장이었다고 한다면 이명박 대통령의 페북은 자신을 홍보하고 알리는 수단이라는 차이가 있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생각을 사람들과 나누려는 것'과 '자신의 행동을 남에게 보여주려는 것'은 겉으로는 구분하기 힘들어도 근본적인 차이가 있습니다. 안철수 후보의 '기성 정치'가 아닌 '새로운 정치'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되어질지 매우 기대되고 흥미로와 집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9.21 0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교됩니다.

    잘 되었음 하는 맘...누구나 갖고 있지 않을까요?

  2. Favicon of https://iarchitect.tistory.com BlogIcon iarchitect 2012.09.21 0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왼쪽은 공보, 오른쪽은 안철수씨 ?? 페북을 폰으로 하는 사람에게는 1단으로 보입니다. 그런 유추보단, 글 마지막에 안철수씨 서명이 있는게 직접 작성한 글로 보면 되는게 아닐까요? 단순하게 봐야할 것을 너무 어렵게 보고 있지 않나 싶어 언급해 보았습니다.

  3. Favicon of https://daoloth.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2.09.21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의 페이스북은......... 웃으라는 거지요?
    장근석을 뛰어넘는 허세로군요.

    • 소라 2012.09.21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인이 허세라는걸 모르는 이분도 대단한 허세네요.
      글 자체가 허세 쩌시는군요.

    • 지니 2012.09.22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멀쩡한 연예인을 갖다가 비교질이십니까? 장근석이 MB와 비교 당할 이유 없습니다.

    • 지니 2012.09.22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멀쩡한 연예인을 갖다가 비교질이십니까? 장근석이 MB와 비교 당할 이유 없습니다.

    • Favicon of https://daoloth.tistory.com BlogIcon 에바흐 2012.09.22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 부분 사과드립니다.
      장근석에겐 상당히 안 좋은 소리가 되겠네요.

  4.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9.21 0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대통령 페이스북.. 손발이 오그라드는데요? 참모들 참 고생이 많습니다.
    저것도 분명 본인이 올리는 글이 아니라는데 장담합니다~

  5. star501 2012.09.21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셋이 걸어갈때 둘은 스승이어야한다고 옛 어르신이 말씀하셨다. 그 둘의 공과가 깨우쳐야할 과제이다. 그선택이 풀어가야할 난제이지만 큰 씨름해가며 스스로가 태산같이 커가능거고 자랑스러운 역사전진의 첨병되게한다.

  6. star501 2012.09.21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셋이 걸어갈때 둘은 스승이어야한다고 옛 어르신이 말씀하셨다. 그 둘의 공과가 깨우쳐야할 과제이다. 그선택이 풀어가야할 난제이지만 큰 씨름해가며 스스로가 태산같이 커가능거고 자랑스러운 역사전진의 첨병되게한다.

  7. Favicon of https://weblogger.tistory.com BlogIcon 진검승부 2012.09.21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칼이 요리에 유용한 도구가 될 수 있기도 하지만, 쓰는 이에 따라 흉기가 될 수도 있죠.

  8. ADT캡스 2012.09.21 15: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입견을 가지고 보지 않으려해도 이명박 대통령의 글은 뭔가 심히 인위적인 느낌이 많이 나타나는건 사실인것같습니다. 같은 SNS라는 도구를 가지고 단적으로 다른 느낌이 들 수 있다는게 정말 신기할 따름이네요. 재밌는글 잘 보고 추천과 구독 누르고 가요~ 맞구독 통해 더욱 재밌는 이야기들 많이 공유했으면 좋겠습니다.

  9. Favicon of http://me2day.net/q8434647 BlogIcon q8434647 2012.09.21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철수가 전세를 8년이나살아봐서 서민들의 고통을 잘 안다면서 장모집에 전세살았다는것도 전세 살은거냐///

  10. Favicon of http://me2day.net/q8434647 BlogIcon q8434647 2012.09.21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치고 장고치고 식구들끼리 짜고친 철슈가 만든회사가 정말로 잘나가는 회사네,,,

  11. 이건 광고성 글밖에 더 되나요 2012.09.21 19: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스타일대로 만든 것일 뿐 거기에 무슨 큰 의미를 부여하시고 ㅉㅉ

  12. Favicon of http://www.passres.com/ken-griffey-jr-shoes-c-4.html BlogIcon Ken Griffey Jr. Shoes 2012.12.24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자 사진이 사생활이 아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