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날씨였습니다. 집에서 차가운 물에 발 담그고 수박 먹기에도 버거운 더위 였습니다. 그리고 8월 3일은 본격적인 휴가시즌으로 도시도 한산했습니다. 그러나 국정원규탄 5차 촛불집회 장은 더위도 잊었고 모든 시민이 휴가도 반납한 듯 했습니다. 



<손바닥 꾹><추천 꾹>





[국정원 촛불집회 5차 청계광장]



어둠이 내리기 시작한 청계광장입니다. 빌딩 숲 사이로 그을린 구름이 저녁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었습니다. 그 밑으로 시민들은 모여들기 시작하였고 오른쪽 맨 앞으로 조그맣게 불켜진 곳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 무대입니다.  





장소가 비좁고 군데군데 다리와 조형물, 그리고 행사 천막이 있어서 시민들은 무대에 집중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무대가 보이고 안 보이고 상관없이 시민들은 자신의 위치에서 촛불로 응답하며 촛불집회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청계광장 어디를 둘러보아도 시민들은 촛불을 묵묵히 들고 무대를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무더운 날씨를 감안했을 때 빌딩으로 가로막힌 청계광장 안 쪽으로는 바람이 불지 않아 자리를 지키고 앉아 있기 매우 무더웠습니다. 


 



이곳은 청계광장 앞부분입니다. 청계광장 꼬깔콘(오른쪽 파랑 빨강 꽈배기 조형물) 왼쪽에 위치한 무대는 너무나 왜소하고 작았습니다. 





족히 3만명 이상은 모였을 것 같은 국정원규탄 촛불집회 무대는 몇사람 올라가면 무너질 정도로(?) 작고 보잘 것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와같은 작은 무대와 상관없이 시민 학생들의 참여와 관심은 하늘을 찌를 듯 했던 것입니다. 





어느 위치에나 시민 학생들은 자리에 비좁게 앉아 있거나 서서 촛불을 들고 국정원 규탄과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이처럼 비좁은 집회장에서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집회에 집중한다는 것은 '무엇인가 이 사회에 커다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촛불 '선동' ,'괴담' 을 이야기하는 타락한 정치와 언론인들이 있던데 실제로 촛불 현장에 와서오면 자신들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이처럼 많은 시민 학생들이 서울 한복판에 모여 성토를 하고 있는데 책임져야할 정부는 여전히 묵묵무답이고 그나마 진행되고 있었던 국정조사 마저 무력화 시켰습니다. 





그들은 국민을 매우 깔보며 국정조사 내팽겨치고 휴가를 떠났지만 시민들은 휴가를 반납하고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입니다. 





이날 경찰은 청계광장을 무교동 모전교까지 막아섰습니다. 





이처럼 경찰차와 방어막으로 집회장을 제한했고 불어난 시민들은 장소가 없어 돌아가거나 집회장 후미를 채워나갔습니다. 





모전교 횡단보도를 두고 시민들은 경찰과 약간의 실랑이를 벌였습니다. 





그랬더니 경찰의 대응은 너무나 단순했습니다. 경찰차로 사람들이 못 넘어오게 거리를 막아서는 것이었습니다. 아직도 광우병 촛불당시 명박산성의 향수가 그리웠던 것인지 시민들이 다녀야 하는 도로와 횡단보도까지 경찰버스로 막는 것이 경찰이 촛불집회를 대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시민들이 항의를 했고 멀쩡한 횡단보도를 경찰버스로 막으려던 시도는 다시금 길을 여는 것으로 마무리 되었습니다. 





그리고 막혔던 모전교가 열리면서 촛불집회 대열은 좀더 넓직한 곳까지 진출할 수 있었습니다. 





여전히 청계광장 앞 부분은 빼곡히 시민들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이날 청계광장에는 민주주의 푯말을 목에 건 멍멍이도 자리를 함께 하였습니다. 얼마나 덥겠습니까? 하지만 멍멍이도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마치 국정원 국기문란 사건이 자기 일인 것마냥 비장한 모습을 짓고 있었습니다. 우리 인간은 멍멍이보다 소중한 존재입니다. 





9시를 조금 넘어 빗방울이 하나둘씩 떨어지기 시작할 무렵 국정원규탄 5차 촛불집회는 마무리되었습니다 다음 8월 10일 서울광장 10만명을 약속하며 차분한 정리가 이어졌습니다. 오늘과 같은 악조건 속에서도 서울 시민 3만명이 모였고 중간에 돌아간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여전히 정부와 새누리는 국정원 문제에 대해서 남의 일 처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국민의 힘, 10만명을 보여주어 제대로된 응답을 받아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음 주 8월 10일, 10만명 그다지 어려운 숫자가 아닌 것 같습니다. 이제 국민의 힘으로 국정원 진실규명, 책임자 처벌은 이루어질 것입니다.



2013/08/05 - [까칠한] - 국정원 사건, 특종을 방치하고 있는 KBS, MBC

2013/07/31 - [까칠한] - 4대강 비밀문서, 거짓말한 정치인을 감옥에 보낼 수 있을까?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김현오 2013.08.05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나가서 참석해야 하는 데... 안탑깝네요^^

  3. BlogIcon 빨치산 2013.08.05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갱이 쉐이덜은 다모 였네....ㅋ

  4. BlogIcon 디보 2013.08.05 09: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쁘다는 핑계는 그만하고 다음엔 꼭 가겠습니다

  5. BlogIcon 민주주의 2013.08.05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민주주의가 이루어 졌으면 하는 간절함이 있습니다.
    촛불집회 좋지요. 허나 현실의 참담함을 ... 국정원녀의 댓글로 시작하여 혼동의 파국이라니...쯧쯧쯧

  6. BlogIcon 민주주의 2013.08.05 0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촛불들려면 독도의 망언으로부터 우리나라를 제대로 지키는 자세를 확립하고 특허권 침해로 부터 수입반대에 오바마가 전쟁을 선포함을 촛불집회를 열사람은 없단 말인가...

  7. 김승주 2013.08.05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엊그제 여자친구랑 청계천으로 산책갔었는데 촛불들고 술마시고 고성지르고... 뭐하는겁니까대체 청계천만들때는 그렇게반대하더니. 그곳에 있었던 사람들이 다 시위한게 아니지않습니까. 저희처럼 조용히 쉬다올생각으로 간사람들도 있는데 민폐에 경찰들 고생까지...참...

  8. 2013.08.05 1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BlogIcon 돼지 2013.08.05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대주의에 물든 친일과 국정원 원장과 그 부하들, 정체성이 없는 정치인들 모두 하던 일 놓고 집에 가서 자기들 가정이나 돌보시고, 이제는 정말 민주주의를 알고 실천할 수 있는 사람들이 국정을 운영해야 합니다.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저도 반드시 가겠습니다.

  10. BlogIcon 친일파청산 2013.08.05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일파들이 잘먹고 잘살면서 나머지 99%의 국민들을 힘들게 하는 세상...이런 세상에
    그런 친일파들을 열심히 찍어주는 경상도 강원도 충청도...그쪽 인간들은 힘들어도 찍소리 하지 말아라~

  11. 조영아 2013.08.05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위를 잊은 사람들
    염치를 잊은 사람들
    대한민국의 여름 2013

  12. BlogIcon 토끼 2013.08.05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슬프다 모든국민이 잘못된정치때문에 더위에도 이러고 잇어야하다니,,,,

  13. BlogIcon 노자 2013.08.05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이번엔 유모차는 안나오나여?

  14. 조은정 2013.08.05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겹다. 국정원 그만해라.국정원
    제발 그만해라고

  15. 조은정 2013.08.05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영아 인격을 잊은 인간아
    국정원 알바 그만해라고
    진짜 ㅆ1~~~~발이다.
    국정원 범죄집단에서 너같은걸 없애 버려야 한다.

  16. BlogIcon 송시열 2013.08.06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생이 많습니다
    마음으로 응원합니다.

  17. 2013.08.06 1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BlogIcon 위에빨치산이새끼 2013.08.06 1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마. 적당히 해라. 빨갱이가 무슨단어인지는 알고 쓰는거냐..흑백논리로 어필하려하지마라. 밥은 제때 먹고다니는지 궁금하다.. 댓글다느라 밥시간때 못챙겨서 어떡하냐.

  19. 2013.08.06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정의 2013.08.06 16: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수보다 못한 짓 그만하고
    사고 치고 수습하지 말고
    조용히 지내세요.
    우선 작게는 조용히 자숙하는 걸 원합니다.
    국정원이 죄값을 받는 날이 오길 기원합니다.

  21. 한현정 2013.08.16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정원은 드라마에서 나오던 멋있는 곳이 아니라는 것을 이번 사건을 통해 알게 되었습니다.
    당신들이 있기에 분명 우리나라는 변할 것입니다.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