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최일구 앵커가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최일구 앵커는 작년 MBC 파업 당시 보도국 부국장이라는 높은 보직을 내려놓으면서 파업에 참가하였습니다. MBC 입사 28년차 고참 기자가 파업에 동참할 정도로 김재철 사장 퇴진과 언론의 공정성 확보라는 명분과 의미는 뚜렷하고 정당해 보였습니다. 



<추천 꾹><손바닥 꾹>




[출처:미디어오늘] 




▲ 책임질 사람들이 관심 갖지 않았던 MBC파업

그러나 파업은 언론과 정치권의 무관심으로 장기화 되었고, 책임져야할 방문진과 집권 여당이 다수를 차지한 국회는 수수방관으로 일관하였습니다. 잘못한 자와 떠나야할 자가 분명하였지만 작년에 치루어진 총선과 대선에서 여당이 승리하면서 언론의 공정성은 물 건너가 버렸고 MBC 사태는 전혀 진전을 볼 수 없었습니다. 





아직도 김재철 사장을 방관하고 용인해준 방문진 김재우 이사장은 논문 표절이 확정되었음에도 불구하여 여전히 그 자리를 차지하고선 부끄러운 줄 모르고 있으며, 김재철 사장은 국회와 감사원 모두를 능멸하며 뻔뻔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입니다. 





한 때  MBC 뉴스만을 본다는 애청자들이 이제는 MBC 채널조차 맞추려 하지 않는 지경에 이르렀고 시청자들로부터 사랑받던 방송인의 모습을 전혀 볼 수 없게 되었건만 MBC는 전혀 부끄러워하지도 않고 반성 또한 없어 보입니다.  




[출처:MBC] 




최일구 앵커에게는 너무 가혹했다.  정직3개월, 브런치 교육, 다시 정직3개월

이러한 와중에 최일구 앵커는 후배 노조원들과 함께 파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였고 각종 외부 행사에 나와서도 김재철 사장의 잘못된 점과 파업의 정당성에 대해서 발언하였습니다. 그래서였을까요? 파업이 끝난 이후 최 앵커는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고 이후에는 다시 일명 '신천교육대'에서 빵 만들기 교육명령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방송 복귀를 기대하고 있었던 차에 이번에는 다시 외부 활동을 회사에 알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3개월 정직 처분을 받은 것입니다. 최일구 앵커 뿐만 아니라 문지애, 오상진, 최현정, 손정은 등 MBC 간판 얼굴들을 TV에서 모두 볼 수 없는 상황에서 김재철 사장의 파업에 참여한 노조원을 대하는 방식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최일구 앵커는 지인을 통해 김재철 사장과 조직에 대한 모멸감이 너무나 커서 사표를 제출했다고 합니다.(관련기사) 그도 그럴 것이 28년간 몸 담아 왔던 직장이 자신에게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3개월 정직과 업무와 상관없는 교육 그리고 다시 3개월의 정직을 내린 것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뉴스를 진행하면서 기존의 질서와 권위를 파괴하고 할 말 다하며 시청자들에게 편하게 다가갔던 그의 품성으로 보았을 때, 현재 일그러진 MBC의 모습도 견디기 힘들었을 것입니다. MBC 에 있는 사람들은 MBC 가 예전의 모습을 되찾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거라고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걱정은 작년 여름 파업을 접었을 때 이야기이고 지금은 MBC가 과연 예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을까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허위를 폭로하고, 검사와 스폰서를 고발하며, 광우병 소고기의 위험성을 알렸던 MBC가 이제는 예리한 관점도 정의에 대한 성찰도 없이 흐느적 거리고 있으며, 진실과 함께 하려했던 방송인들을 자신과 상관없는 부서로 쫓아버린 것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폭압을 견디다 못해 최일구 앵커처럼 회사를 떠나는 인사가 생겨난 것입니다. 기자로 입사했는데 드라마센타 관리로 인사발령 보내고 뉴스앵커에게 브런치 교육이나 시키고 있으니 사람의 기본적인 '자존심'까지 철저히 짓밟고 있는 것입니다.  








최일구 앵커가 MBC를 떠나는 이유: 모멸감

 최일구 앵커 같은 방송인이 MBC를 떠난다는 것은 회사로서 커다란 손실입니다. 하지만 MBC는 그를 붙잡거나 만류하지 않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MBC는 최 앵커가 떠날 수 밖에 없도록 내몰았고 그의 표현처럼 '모멸감'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앞으로 최일구 앵커와 같이 MBC를 떠나게 될 사람들이 또 생겨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앞섭니다. 자신의 업무와 상관없는 부서와 지역에 발령 받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노조원들, 어쩌면 이들 모두의 마음 속에 사직서는 이미 준비되어 있을지 모릅니다.


결국 권력을 가진 자들이 누구냐에 따라서 사회 정의는 편차가 커집니다. 언론의 공정성에는 관심조차 없는 사장을 몰아내고자 했던 언론인들의 파업, 하지만 정부도 국회의원도 그 사장과 똑같은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 세상을 바꾸기는 너무나 힘들어 보입니다.  


그러나 MBC 노동조합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반드시 잘못된 사장을 퇴진시키고 MBC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오길 손꼽아 기원해 봅니다. 그때가 되면 최일구 앵커 역시 다시 마봉춘으로 돌아오시길 또한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오주르디 2013.02.09 08: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재철을 '괴물'로 만든 저들 대신 박근혜가 뒷배가 돼주려나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BlogIcon 이명숙 2013.02.09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끄러움도 모르고 사퇴하지 않는 김재철과 그를 비호하는 정치세력들.....저런사람들이 세상의 중심에 있으니 얼마나 많은 정보가 왜곡되어 보도될까 싶다.

  3. BlogIcon 한심한 엠비씨 2013.02.09 1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부터 엠비씨가 싫었지만 지금은 더싫다.노무현대통령 당선되기전부터 대놓고 노란색으로 도배해서 공정방송의지를 이미 저버렸던 엠비씨.그때는 욕한적 없었던 사람들과 가만히있던 엠비씨노조.그때 북으로가는 엠비씨라고 할정도로 북한에 우호적이어서 어처구니가 없었는데.지금은 민주당이 집권하지 않아서 그런가 공영방송의지를 저버리고 맨날파업이나 하면서 징징대고.엠비씨는 직원들자체적으로도 방송을 사적인도구로 삼고.국민의세금을 월급으로받을 자격없다고 생각함.

    • 한심한 엠비씨님.. 2013.02.09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금은 좋으시잖아요 ^^ 하하 지금이 더 싫다니....
      파업참여하는 분들은 지금 방송 안하잖아요 그리고
      지금정권 나팔수 완전 잘하잖아요 그럼 좋아해야지요... ㅋ
      한심한 엠비씨님이 원하는 쪽으로 갔잖아요 그럼 왜 싫은거에요? ㅋ
      이래도 싫고 저래도 싫대.... 참 자칭 애국자님들은 답이없네요 ㅋ

    • Favicon of http://blog.daum.net/sculd12 BlogIcon 무식한 알바양반 2013.02.09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하니 아직 알바팀장을 못 맡는거야. 걍 쿨하게 김재처리 만세 불러라. 니 머리로 글 지어내려니 맨 노무현,빨갱이 밖에 모르지? 노력해서 국정원 꼭 특채되어라~

  4. Favicon of http://www,janmail.net BlogIcon 이건호 2013.02.09 2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일구MC 강직하고 담백한 사람인데...소용웅적인심리에 자신이 당하는 무리수를 두었다,. 국가를 대표하는 방송국으로 공인이 벌써 몇년째 방황하는 회사를 사표로서 고뇌(?)의 덤블을 걷었다는 것을 듣고 싶은가? 누가 제일 반길까? MBC 운영진? 정부? 천만에 ! 인내를 갖고 잘 생각 해 봐야 한다. 방송인은 국가의 공인이다. 공인은 침묵의 의미를 가져야 한다. 주변의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관을 갖고 자신의 일을 해 나가야 한다.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참 안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