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로서 MBC파업 100일째를 맞았습니다. 설마가 사람 잡는다고, 처음 MBC 노동조합이 파업을 시작하였을 때 100일 이상 파업이 지속되리라 생각한 사람은 한명도 없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방송사 파업 역사에 길히 남을 100일 파업의 기록은 오늘부터 하루하루 갱신되어갈 것 같습니다. 



<손바닥 꾹><추천 꾹>



[화질이 무슨 문제냐, 공정방송만 해다오 MBC!]


철학자 니체는 인생을 외줄타기에 비유하였습니다. 중간 정도에 서서는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생각이 많아지고 앞으로 더 나아가자니 무섭고, 뒤를 돌아보자니 지금까지 걸어온 것이 아깝기도 하고, 이것이 인생의 고뇌라고 이야기 했습니다. 그런데 외줄타기의 결말을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전진한다는 것입니다. 이미 걸어온 것이 아까와서가 아니고 너무나 두려워 눈감고 헛다리를 집는 것이 아니라 우리 인생은 한번 살아볼만한 가치와 기쁨이 있기 때문입니다. 


파업도 우리 인생과 마찬가지입니다. MBC노동조합은 이제 너무나 먼 길을 걸어왔습니다. 왔던 길을 돌아갈 수도, 돌아갈 필요도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선택이 올바르고, 언론인으로서의 바른 정체성을 갖기 위해서는 지금 이 길을 계속 걸어가는 것이 가치있고, 흥분되며 기쁘다는 것을 조합원 스스로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각오와 의지가 없었다면 시작도 안했고,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 파업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MBC 파업 100일의 발자취 


오늘은 지금까지 MBC 노동조합 100일의 발자취를 제가 지금까지 포스팅했던 글을 참조하며 따라가보도록 하겠습니다.   


MBC 노동조합은 올해 1월 30일부터 파업을 시작하였습니다. 처음에도 젊은 뉴스 앵커들이 하나둘씩 자리에서 사라짐으로 파업이 시작되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대부분 보수화된 언론사는 공정방송 사수와 현 정권의 낙하산 인사로 지목된 MBC 사장 퇴임이라는 노동조합의 파업 목표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명색이 대한민국의 대표 방송사의 전면 파업인데 동네 초등학교 소풍 소식만도 못한 언론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전혀 시민들은 알지 못하였습니다. MBC의 파업을 




▲  MBC 파업, 시작은 누구도 관심 없는 시시한 파업


그렇게 언론의 주목과 시민들의 관심 밖에서 시작한 MBC 파업이 예능 간판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결방이 되면서 사람들 사이에서 관심거리로 부상하게 되었습니다. 파업 자체에 관심을 두지 않던 미디어들도 무한도전 결방이라는 매력적인 이슈에 대해서는 사회적인 문제를 예능적인 관점에서 다루기 시작하였습니다. 





▲  MBC 노동조합의 반성과 변화


파업이 시작되었지만 사람들의 무관심과 너무나 늦게 파업을 했다는 질책을 받으며, MBC 노동조합은 깊은 반성과 시민들에게 다가가고자 많은 노력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TV에서나 보던 MBC 조합원들이 거리로 나와서 프리허그 행사를 하였고, 으랏차차 MBC 파업콘서트를 통해 예전의 붉은 머리띠로 대표되는 무서운 파업에서 따뜻하고 정이 넘치는 파업 행사로 시민들의 마음에 다가갔습니다. 








▲  MBC 파업, 방송 3사 파업으로 확장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한국 언론의 문제가 어디 MBC만이 아니라는 문제의식에서 이웃한 KBS 새노조의 파업으로 새로운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후에는 YTN까지 파업에 합세함으로 방송 3사 공동 파업이라는 새로운 경지(?)에 도달하였습니다.


 



▲  MBC 파업, 새로운 성장 동력이 생겨나다


그리고 파업의 성장 동력으로 젊은 조합원들 뿐만 아니라 보직 간부급들까지 파업에 동참하면서 새로운 힘을 얻게 되었고, 제대로 뉴스데스와 파업채널 등을 통해 PD 수첩을 재발굴하였고, 서늘한 간담회 등과 같은 팟캐스트 방송을 통해 현재의 MBC가 어떻게 망가져왔나를 거침없이 파헤지고 폭로하는 공세적 파업을 시작하였습니다. 





▲  MBC 파업, 411 총선에 대한 기대 그리고 실망


411 총선에서 야권연대가 승리하면 방송사 파업에 대한 성의있고 책임있는 정책이 나올 것이라 기대하였지만 불행하게도 새누리당의 과반수 의석 확보로 정치권에서의 해결의 실마리는 사라져버렸습니다. 선거 전과 후가 다르다고, 이전에 방송 파업을 비중있게 다루려 했던 정치권은 여당의 압승으로 꼬리를 내려버렸고, 철저히 외면당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  파업 전문 블로거 ? 파업을 다룬 이유


'COOL한 무위도식' 블로그는 미디어 분야 포스팅을 올려왔고, 특히 MBC파업 시작부터 지금까지 계속하여 관찰하고 지지를 하여왔습니다. 오늘 100일째를 맞이하여 제 블로그를 돌아보니 참으로 많은 시간이 흘렀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이 사회는 대표 방송사의 파업에 대해 전혀 불편함 없이 또한 아무일 없었다는 듯이 돌아가는 것이 한편으로 황당하기도 하고 무섭기까지 합니다. 


올해는 정치권에는 아주 중요한 해입니다. 하나는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이미 있었고 연말에는 나라의 지도자를 뽑는 대통령 선거가 있습니다. 이 두가지 선거에 대한 이해득실에 따라 언론의 파업을 무마하고 숨기려고 하는 자들이 있는 것 같습니다. 권력을 가진 자의 비리와 비판을 가해야 하는 언론의 기능을 무서워하는 자들에게 이빨 빠진 방송사, 김빠진 뉴스는 너무나 이상적인 언론의 모습으로 보일 것입니다. 


자신들의 이익에 따라 뉴스 이외에도 드라마, 예능, 교양 등으로 국민에게 즐거움을 주는 방송사 따위의  파업 정도는 그냥 눈감고 놔두어도 상관 없다는 태도입니다. 이 얼마나 교만하고 추악한 행태입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권력을 옹호하고 표를 주는 국민들이 있으니 이것 역시 언론의 우민화 정책에 따른 권력자에게 주는 무한한 혜택 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광화문 광장 앞에서 1인시위하는 MBC 한학수 PD. , <아마존의 눈물>등을 연출한 MBC 한학수 PD가 7일 오전 11시 30분 광화문 광장앞에서 김재철사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1인시위를 하고 있다.
ⓒ 강연준 오마이뉴스 출처


▲  무엇보다도 파업 해결이 급선무


그래서 현 시점에서 무엇보다도 시급한 것이 언론의 정상화, 방송의 공정성 회복이라고 생각하여 지속적인 방송사 파업에 대한 포스팅을 올렸습니다. 



 

권력은 견제받지 않으면 부패하기 마련입니다. 권력에 대한 유일한 견제 세력은 언론이고 그래서 언론의 역할은 중요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식물 방송과 벙어리 언론을 방치하는 권력은 부패하기를 희망한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합니다. 깨끗한 정치를 하겠다는 백마디 말보다, 그냥 닥치고! 언론사 파업 해결하는 정치가 올바른 권력이라는 것을 명심하길 바랍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2.05.08 0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재철이 바라는 대로 가고 있으니 더 편하지 않겠습니까? 눈에 가시같은 노조가 밖에 있으니....
    이런식이라면 대선까지 갈것 같은데요.

  2. Favicon of https://daddymoo.tistory.com BlogIcon 아빠소 2012.05.08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조는 이래서 최대한 많은 구성원들이 참여하고, 유지돼야 합니다. 그래서 노조가 파업하면
    당장 방송 송출자체가 어려워질 정도여야하는데, MBC는 파업을 해도 비노조원들이 꾸역꾸역
    방송을 이어가니, 효과가 반으로 떨어져버린거죠. 김태호 피디같은 경우 무한도전을 접고 파업에
    참여합니다만, 김영희 피디같은 경우는 야심차게 나가수2를 진행하고 있으니, 방송이 송출도 되고,
    간판프로가 여전히 제작되고, 이런점이 참 아쉽습니다~

  3. Favicon of https://weblogger.tistory.com BlogIcon 71년생 권진검 2012.05.08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로 해결의 의지도 없이 그냥 흘러가는 분이기네요.
    시청자들도 지쳤을까요?

  4.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2.05.08 1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주주의를 가능하게 하는데 언론의 자유가 가장 중요합니다.
    오늘날의 모습은 역사는 어떻게 기록할까요.
    야만의 시대입니다.

  5. 2012.05.08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guide119.tistory.com BlogIcon 금융가이드 2012.05.08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명 시간이 지나면 오늘날의 상황을 다시한번
    얘기하는 날이 올것 같아요

  7. Favicon of https://rkawn.tistory.com BlogIcon 주테카 2012.05.08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는 척... 외면하면서 대중의 시선을 돌려놓고
    안으로는 압박을 가하고 있겠죠...

  8. Favicon of http://01047680992.tistory.com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5.08 14: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틸때까지 버티려는 거 같네요.
    어떤 계기가 있어야하지 않을까요...

  9. 크와사리 2012.05.08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파업이 성공하길 빌겠습니다만...
    파업을 가지고 까는 사람들이 상당히 있더군요~

  10. 마봉춘 화이팅!! 2012.05.08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파업이라는걸 참여해본 노동자로써... 누구보다도 그 시간이 얼마나 고통스럽고 힘들었는지 잘 압니다. 정말 마음속으로 응원합니다. 꼭 개재철 물리치고 승리를 쟁취하세요!! 반드시 이겨서 중도이탈자들에게도 철저한 응징을 해주세요...!! 개승은이 진행하는 뉴스데스크는 더더욱 볼맘이 없습니다!! 이거 주말뉴스데스크 시청금지운동이라도 해야할 듯!!

    • 박일 2012.05.09 0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업에 참여한다는게 힘들다는거 저도 압니다.

      단순히 나 혼자라면 모르겠지만

      나만이 아닌 가족을 생각한다면 파업이란 선택이 힘들거라고 나만이 아닌 다른분들도 동감하리라 생각합니다.

      최소한 중간에 포기한 분들의 입장을 위해하고 모 아니면 도란 생각은 버리고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고 포용한다면 더 좋은 결과가 나타날거라 생각합니다.

  11. ㅋㅋ 2012.05.08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걸 잘햇다고 올리냐?

  12.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2.05.09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재란... 권력을 비판하는 건전한 여론이 조성되지 못하는 상황... 을 말하는 것이라고 누가 했던 말이 기억나네요. 얼마나 답답했으면 언론에 몸담은 분들이 저럴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나아지지 않은 이 현실은 또 무엇인지...ㅠㅠ

  1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hyperdunk-x-2012-c-36.html BlogIcon Nike Hyperdunk X 2012 2012.12.18 14: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레이스 참가기' 따위를

  14. Favicon of http://www.officialwholesalesnapbackhats.com/beanie-hats-c-164.html BlogIcon Beanie Hats 2013.01.23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각 매장에서 브랜드 snapback 모자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이 unbranded 아이디어에 갈 경우, 당신은 일반적인 다수의 매장을 소매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