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2일 한국 아나운서 협회가 국회를 항의 방문했다고 합니다.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발언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장에게 (한나라당 정갑윤 의원) 제명을 거듭 요구하기 위한 방문이랍니다. 7.28 선거가 한나라당의 압승으로 끝나면서 함량미달 국회의원에 대한 이슈가 덮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시점에 언론인들이 연합하여 다시금 경각심을 고취시키는 것은 환영할 일입니다. 

[국회를 방문한 아나운서협회 회장단 : 오마이 뉴스, 남소연 기자]

그런데 이왕 이렇게 단결된 모습을 보인다면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보복인사를 당한 아나운서에 대한 동료의식은 왜 발휘되지 않는지 궁금해집니다. 

강용석의원으로부터 당한 '아나운서' 전체의 명예 실추는 당사자들에게는 치욕적이었겠죠. 아나운서라는 언론인으로서 자부심과 긍지가 대단히 높고, 미디어가 권력이 된 세상에서 사회적 지위 역시 상위권인 직업입니다. 그러니 상대가 국회의원이라도 분연히 들고 일어나 맞서 싸우는 모습이 멋져 보입니다. 

그러나 동료 아나운서가 아나운서 이전에 노동자로서 가지는 기본적인 파업권을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자신의 프로그램에서 축출 당했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전혀 반응이  없는 것 같습니다.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자신이 맡았던 프로그램에서 의자를 빼 버린다면 무서워서 어디 파업 하겠습니까? 이렇게 본보기와 뒤끝을 작렬시키는 이유는 공포의 선례를 남기겠자는 것이겠죠. 

[김윤지 아나운서  출처 : 민중의 소리]

특히 주말 9시 뉴스 김윤지 아나운서의 하차는 많이 아쉽습니다. 김윤지 아나운서는 현재 파문이 되고 있는 아나운서 성비하 사건의 원조 피해자였습니다. 

KBS아나운서 비대위, 조선일보 기자 고소 - 2004년 12월 24일 한겨레 신문


조선일보 모기자가 자신의 블로그에 당시 시사투나잇을 진행하던 김윤지 아나운서에 대해 '술집 접대부' 발언으로 큰 마음의 상처를 입혔고 이에 KBS 아나운서가 들고 일어나 법적 대응까지 하여 약식기소까지 받아냈던 사건이었습니다. 

그런데 2004년 당시 함께 했던 동료 아나운서들은 이번 아나운서 보복 인사에 대해서는 왜 가만히 있는 것일까요? 아나운서의 명예는 지켜져야 하지만 노동자로서의 권익은 무관심한 것일까요?

'다 줄 각오를 하라'는 비하 발언만큼이나 자신의 신념을 지키기 위해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보복인사를 당한다는 것은 아나운서로서의 자부심과 긍지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도 적법하지도 않으며 굴욕적이며 억울한 처사입니다.

물론 불이익을 당한 사람이 아나운서 2명, 기자 1명의 소수이기에 '나만 아니면 된다라는 식의 이기적 생각'이라면 생각을 다시 하셔야 할 것입니다. 이번에 KBS파업으로 보복인사를 당한 사람은 3명이지만 이 3명에 대한 회사측의 경고는 엄중한 것입니다. 

아나운서는 방송국의 얼굴입니다. 마음에 들지 않으면, 파업을 일삼으면, 얼굴도 바꿔버릴 수 있으니, 나머지는 자중하라는 경고 메세지입니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습니다]

2004년 조선일보 기자, 시사투나잇 접대부 발언 사건 , 강용석 아나운서 성비하 발언파업 참여 조합원 보복 인사, 이 세가지 사건을 정리해 보면, 해당 피해자와 주위 사람들이 서로 힘을 합쳤을 때는 승리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2004년 접대부 발언 시는 KBS 아나운서 비대위가 꾸려져 조직적인 대응을 하였고, 이번 강용석 의원 성비하 발언에 대해서도 아나운서 협회가 나서서 명예 회복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보복 인사 문제는 함께 해 주는 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안타까운 것입니다. 
2004년 술집 접대부라 비하를 받으며 아나운서로서 피해자가 되었던 김윤지 아나운서는 2010년 보복인사로 자리를 내주고 이번에는 국회의원 '성비하' 발언에 아나운서 협회가 나서 항의를 하고 있으니 김윤지 아나운서 이 모든 상황 가운데 인간적인 고뇌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 같습니다.


[KBS 새노조 2010년 8월 2일 성명서]

아나운서 동료들이 해주지 않는다면 같이 파업에 참여했던 KBS 새노조에서 함께 해 주어야 겠죠. 위의 성명서가 단순 엄포용이 아니길 바랍니다. 약속이 지켜지지 않으면 합의는 유효하지 않은 것이며, 적법하며 신념을 가지고 공영방송 사수를 하겠다고 일어섰다면 그 목표를 이루어 내길 바랍니다. 하지만 소수의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와 애정을 잃지 않고, 모두가 함께 가는 길이 되었으면 합니다.  Share/Bookmark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0.08.03 07: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복인사라니... 공영언론이라는 곳에서 할 일이 아닌 것 같아요.
    하긴 그 이전의 문제들이 더 많은 곳이지만요...

  2. 2010.08.03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0.08.03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나운서들이 듣기 민망한 말을 듣고 보복인사를 당하는 것이 스스로 지키지 못한 자존심 때문은 아닐지요.

  4. Favicon of http://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2010.08.04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엔 나도...라는 인식을 한다면
    남의 일 보듯 할 수는 없을텐데 말이죠.

  5. Favicon of http://www.chinawholesale4u.com/ BlogIcon wholesale tee shirts 2011.04.25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변 기다리는데 답변이 안나오네요
    !!

  6. Favicon of http://www.chinawholesale4u.com/ BlogIcon wholesale tee shirts 2011.04.25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답변 기다리는데 답변이 안나오네요
    !!

  7.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max-2011-c-10.html BlogIcon Nike Air Max 2011 2012.12.12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피해자일 뿐입니다. 예상된 행동을 모두에게



KBS파업 소리없이 시작해서 소리없이 끝났습니다. 다시 한번 미디어의 힘(?)을 느끼게 한 사건이었습니다. 미디어가 마음먹고 알리려고 한다면 작은 사건도 크게 부각시킬 수 있고, 중요한 사안도 마음먹고 덮으려고 한다면 스치듯 시간 속에 묻힐 수 있다는 것을요.

그러나 파업 중단 하루만에 KBS 사측의 뒤끝은 작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KBS ‘보복 인사’ 파문… 파업 참가자 방송 배제 - 기사참조(2010년 7월 31일 경향신문)
KBS는 주말 9시 뉴스 김윤지 아나운서와 2TV  뉴스타임의 이수정 기자, 비바K리그의 이재후 아나운서 등을 프로그램에서 축출한다고 합니다. 
김윤지 / 아나운서
출생 1978년 12월 22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이재후 / 아나운서
출생
신체
팬카페 이재후 아나운서 이야기
상세보기
이런 얄팍한 수를 쓰는 회사측도 문제가 있지만, 이런 것을 염두에 두지 않고 성급하게 파업을 푼 새노조의 책임도  큽니다. 멀리서 찾을 필요도 없이 어설픈 파업은 아니한만 못하다는 교훈은 얼마전 MBC 파업에서 보았습니다. 흐지부지 끝나버린 파업으로 MBC 노조위원장 외 2명 해고와 41명의 징계를 시켜버린 회사측의 용의주도함을 목격했음에도 너무 쉽게 파업을 풀었고 파업을 풀기전에 회사부터 얻어낸 것이 너무나 작습니다.  
 
  
                    
7월30일 KBS새노조는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단체 협약을 재개 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두개로 나누어진 노동조합 때문에 사원의 4분 1만이 참여한 파업으로서, 일단 사측으로부터 KBS의 노동조함으로서 새노조가 '인정' 받았다는 것이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전까지 KBS 사측은 파업을 벌인 새노조를 불법으로 몰아 붙이고 대화 자체를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양자가 합의를 이루고 새노조가 파업을 풀었다는 것은 회사측으로부터 일단 그 존재를 인정받았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새노조'로서 인정 받았다는 것만으로는 흘렸던 땀과 눈물을 보상 받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회사 안으로 들어온 새노조원들에게 시작될 회사측의 압력과 징계를 생각해 볼  때, 이루어 냈다는 합의서와 결의가 너무나 빈약한 것 같습니다.  


합의서를 보면 단체협상 재개와 공정방송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이 아니라 이런 것을 위해'노력' 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이런 것은 사실 전혀 구속력이 없지요. 노력하다 안되면 어쩔 수 없다고 하는 것이고 안되길 바라고 노력 안하고서도 다 노력했는데 안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새노조의 현실 감각이 무척 많이 떨어지는 것은 합의서의 3번째 조항입니다. 사실 새노조가 KBS의 기존 노동조합과의 차별성은 '공정방송'에 대한 요구였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가장 중요한 파업의 이유였음에 불구하고 합의서 3 번에 회사측이 가장 바라는 첫번째 요구사항이며 '밥그릇' 싸움이라고 시민들에게 지탄받고 있는 수신료 인상에 대해 회사와 한배를 탔다는 합의를 해 준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단순히 회사와의 합의가 아니라 KBS 를 좌지우지하며 KBS를 국영방송으로 전락시켰다고 지목  받는 현 권력의 의도와도 동일한 것입니다. 이것은 '노력'과는 별개의 문제이며,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시민과 멀어지는 것이며 적절치 않은 합의입니다.   
 
결국 작은 것을 얻고 큰 것을 내주는 우를 범한 것이며, 내심 KBS 새노조 파업을 지지했던 사람들에게도 실망을 줄 수 밖에 없는 행동이었습니다.

[파업기간 동안 지하철에서 KBS 파업을 알리고 있는 아나운서 : 모든 사진 출처 : kbsunion.net]

많이 힘들었겠지요. 같은 부서 동료들의 파업 참여도 별로 없고, 국민의 관심도 불러일으키지 못했고, 이미 KBS에 실망해 버린 사람들의 비아냥도 있고, 하지만 다시 힘을 내었으면 합니다. 

대의원 의결문 '노사합의서가 이행되지 않고, 단체 협약이 체결되지 않을 경우 잠정 중단한 파업을 재개한다'라는 결의를 꼭 지키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이미 다시 잠정 중단한 파업을 재개해야할 이유가 생겼습니다.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보복성 인사를 단행하는 회사라면 기본적으로 신뢰가 없는 것입니다. 

KBS사측이 그렇게 주장했던 새노조의 파업이 불법이라면, 불법의 대상과 합의를 했다는 것 자체가 불법이고, 새노조의 파업이 합법이었다면 파업권을 인정해주고 파업에 대한 일절 불이익이나 징계는 없어야 합니다. 이것이 그렇게 중요하다는 법치주의 국가의 기본이며 공영방송 KBS가 모범을 보여야 할 부분입니다.

수정 : ‘뉴스5’ 진행자 박노원 아나운서도 하차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위에 기사화 되었던 이재후 아나운서는 아직 정확한 것이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 한겨레신문 참조

Share/Bookmark



손바닥을 꾹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글을 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orgus.tistory.com BlogIcon DDing 2010.07.31 0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합이 큰 결단을 내렸는데 왠지 뒤끝이 안 좋을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 드네요...

  2. Favicon of http://nextgoal.tistory.com BlogIcon 티비의 세상구경 2010.07.3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다른분 포스팅에서도 봤는데.. 파업에 참여한 1박2일 PD는 그대로두고
    일부 보복성인사도 좀 문제가 있어 보이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max-2011-c-10.html BlogIcon Nike Air Max 2011 2012.12.12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황이 악화되면 정말 생계를 걱정해야하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니게 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