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4월 6일  제2기 국가교육과학기술 자문회의에 참석해 다음과 같이 인터뷰를 했다고 하네요




▶ 인터뷰 : 이명박 / 대통령
- "전부 교육감에게 돈을 얼마 주고 했다 이런 것입니다. 사회 제도상 교육감이 선거로 되면서 그런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는가 생각합니다."
 
힘 있는 자리를 권력자가 임의로 선출해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우려하여 직선제를 한 것이 아니었나요? 그런데 교육감에게 돈을 얼마 주고 했다는 일이 사회 제도상 교육감 선거 때문에 생겼다는 논리는 기상천외하네요.  

           공정택 전 교육감에 대해서는 많은 시민이 우려를 표명했었다 출처: http://www.newscham.net             
 
공정택 전 교육감의 비리는 한 개인의 양심에 기인한 것이고 그런 비도덕적 인물이 사회에서 처벌받지 않고 도리어 교육계의 요직에 머물러 있었고 억지로 선거까지 치루며 당선을 만들어준 지지세력과 눈을 가린 유권자들의 도덕 불감증에서 생긴 문제지요.

교육철학이 같은 사람이 온갖 비리로 교육감 자리에서 물러나니 양심과 인격의 문제가 아니라 제도적 결함이라고 주장하면 그 책임감에서 좀 홀가분 하십니까?



출처 : 한나라당 한나라뉴스 <2008.7.31 인터넷뉴스팀>


▶ 특히 각종 교육 비리에 대해 학부모나 학교가 비리로 생각하지 않는 것이 더 큰 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왜 항상 잘못과 문제는 국민과 하위 집단에 있다고 생각하시나요? 공정택 전 교육감은 아직도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비리를 비리라 생각하지 않는 큰 병은 지체 높은 분들에게더 많은 것 같습니다. 

아닌가요?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365happy.tistory.com BlogIcon 해피데이 2010.04.07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공감입니다. (^^)

  2.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4.07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감사합니다. ^^

  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lebron-10-c-80.html BlogIcon Nike LeBron 10 2012.12.07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은 날 더 이상 지원 기사 사건에 대한 깊은




2008년도 첫 직선제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서 현 정권과 한나라당의 교육정책을 지지하는 공정택 후보가 평등과 인성교육을 강조했던 주경복 후보를 근소한 표 차이로 이기고 당선되었다. 

당시 광우병 사태를 우격다짐하던 MB정권은 지지율이 바닥이었고 민심이 정권에 대해 등을 돌린 상황에서 참으로  안타까운 패배였고 표 차이가 너무나 아슬아슬하여 더욱 아쉬움이 남았던 선거로 기억된다.

당시 공정택 후보 승리의 최대 지원군은 소위 말하는 강남 8학군의 아줌마 부대였고 선거때 그리 높지 않은 미지근한 투표율을 보였던 강남 서초 송파의 투표율이 평균치를 훨씬 웃돌며 공정택은 강남 아줌마들이 당선시켰다는 뒷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2008년 서울시 교육감 선거 결과 분석]

 주경복 후보의 패배 원인

   - 낮은 투표율 : 15.4 %

   - 강남권 몰표 : 서초구(59:24), 강남구(61:23), 송파구(48:31)

   - 교회 투표소 : 총 2,189 투표소중 교회투표소 371개(16.9%), 수요 예배일

   - 공정택후보측의 반전교조 전략에 대한 대응 부족


[출처 : 민주당 서울시당 ]


자기 자식을 위해 그랬다는데 누가 돌을 던지랴? 

경쟁과 서열화하는 곳에 경쟁력이 있다는 선거공약과 '주경복 후보는 전교조다'라는 전형적인
빨갱이 이데올로기로 서울시 교육감에 당선된 공정택 후보, 

그러나 그는 지금 서울시 교육감이 아니다.

선거법 위반으로 항소까지 갔지만 형이 확정되어  '전'서울시 교육감이 되었고 
이제는 그가 교육을 책임질 만한 깨끗하고 정직한 사람이다라는 말에 동의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직선거의) 후보자는 재산 형성과정의 약점도 모두 공개하고 유권자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이 계좌에 들어 있는 자금이 지난해 교육감 선거 시기를 전후해 수천만원씩 현금 입출금으로 드나든 점을 보면, 이 돈은 공 교육감이 관여해 형성된 돈으로 재산 공개의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당선 무효가 될 경우 서울시 교육행정에 혼선이 예상되지만, 교육감에게는 고도의 도덕성이 요구되는 만큼 책임을 가볍게 보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이 사실을 우리는 선거 전에는 몰랐을까?
요즘은 정보가 돈이다. 그렇다면 정보에 더 해박한 강남 아줌마들은 공정택이 
청렴치 않은 인간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을까? 

자식 사랑이 모든 가치에 우선하다는 논리는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대한민국에서만 통용되는 것 같다.
공정택에게 어떤 이유에서건 한표를 행사했던 분들 지금은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선거가 세상을 바꿀수 없다는 생각으로 심심풀이 땅콩 캬라멜로 투표했다고 자화자찬 하는 사람들, 
나는 정치와 무관한 사람이라서 순결하다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공정택은 서울에 있는 각 학교에 영향력을 발휘했던 인물이고 걸어다니는 비리의혹감이라 불릴 정도였는데 그런 자의 지시를 받는 각급 학교장은 어떤 사람들이며 그 교장의 지휘 아래 있는 학교 선생님은 뭐가 되느냔 말이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우리의 아이들이 이런 구조 아래 무엇을 올바르게 배울 수 있을까 라는 문제의식이다. 

자식 : 엄마는 왜 서울시 교육감으로 공정택을 뽑았어?
엄마 : 다 너를 위해 뽑았단다. 엄마는 너를 사랑해
자식 : 그런데 그 교육감 짤렸데. 각종 걸어다니는 비리의혹감이래
엄마 : 너는 그런 것은 신경쓰지 말고 공부나 열심히 해.

이게 우리나라 교육의 현주소가 아닐까?

우리사회에는 얼마 전부터 아주 안 좋은 선례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좀 지저분해도 경제만 살린다면 모든 것이 용서된다는 선례
자식만 잘된다면 법이던 윤리던 그런 것은 상관없다는 선례
멀쩡한 산과 강이 깍여지고 길을 틀어도 경제만 살린다면 상관없다는 선례

잘못된 선례가 안 좋은 것은 후손들이 그 예를 거부없이 받아들인 다는 것이다. 
나쁜 선례는 남기지 않아야 한다. 
그래야 우리 자식들이 행복한 땅에서 고통과 눈물 없이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새로 뽑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서는 부디 강남의 투표율이 평균치만 나와주었으면 한다.
당신들은 좀 부족하면 사교육시킬 경제적 여유과 
아이를 따라 다니며 뒷바라지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도 있지 않은가? 

정원도 한정되어 있어 결국에는 몇명 가지도 못하는 명문고에 대한 허황된 탐욕으로  
대다수 학생들의 평등한 교육의 기회를 가로 막아 다수의 앞길에 재 뿌리는 일을
하지 말아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공정택을 뽑았던 아줌마들,
왜곡되고 빗나간 자식 사랑이 다른 사람에게는 비수와 고통이 될 수 있다는 것과 
세상이 강팍해 질수록 그 사회의 행복도는 함께 밑으로 가라 앉는다는 것을 부디 깨달아 주었으면 한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lebron-10-c-80.html BlogIcon Nike LeBron 10 2012.12.06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지만 요즘 뉴스나, 신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