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8.25 4대강, 잃어버린 천국 (2)
  2. 2013.08.13 4대강 유지 3조원, 해체 2000억원, 국민의 선택은? (1)

"4대강, 잃어버린 천국 




<손바닥 꾹><추천 꾹>



국정원, 자원외교, 종북, 부자감세. 민영화, 쌍용차, 용산개발 


우리나라에는 참으로 많은 이슈가 여전히 떠다니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선명하지 않고 흐미하게 보이지만 멀지 않은 미래에 한 줌의 빛이 거다한 어둠을 밝히듯 진실은 밝혀질 것입니다. 


그 중에서 가장 으뜸은 전 국토를 난도질하고 국민의 혈세를 강바닥에 파묻은 4대강 문제입니다. 우리나라가 경제는 비약적 발전을 하였지만 '상식'이 바로 서지 않는 것은 '친일파'에게 상식적인 '죄와 벌'을 내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MB 5년의 과오 중 4대강 문제에 대해서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우리는 상식 저편의 나락으로 떨어져 국토와 사람이 모두 신음하는 참담한 미래를 맞이할 것입니다. 


4대강을 이전의 모습, 파괴의 모습, 녹조로 신음하는 현재의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보았습니다. 






잃어버린 천국 - 조윤 -



꿈울 꾸는 내 영혼은 밤의 날개

달빛 가득한 숲에 나래 내리고

계곡 사이로 싸늘히 불어오는

거친 바람의 슬픈 노래 듣는다.



언덕 저편 무리들은 소리내어

그들 그림자를 신이라 외치네

해는 떠올라 그림자는 스러지고

이제 그들은 신이 죽었다 하네.



몽매한 맹신의 바벨의 탑은 다시 또

허무한 혼돈의 예언 속으로



잠든 꿈을 내 날개에 다시 실어

고요를 지나 그대의 품으로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xollnmzg4 2013.09.20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발전을위해 발전보다더귀한것을잃었네..

  2. 지금이라도..늦지 않았음 2013.10.17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근혜를 지금당장 일본 후쿠시마에 아무런 보호장비 없이 버리고 신한국 아니 한나라 아니 새누리당의 의원들을 산채로 땅에 매장시키면 된다...


"사람들은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했다"

"사람들은 그렇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



4대강 사업에 대한 국민들의 생각을 표현한 두개의 문장입니다. 처음부터 4대강 사업이 국민들에게 행복을 가져다 주고 한반도를 풍요롭게 할 것이는 생각을 가졌던 사람들은 얼마 없습니다. 오직 4대강 추진 세력들, MB와 그를 추종하는 정치인들, 대학교수, 언론인, 건설사, 종교인 등만이 이것이 황금알 사업이라고 치장했지 이것을 믿는 사람들은 얼마 없었습니다. 


그리고 상식적인 사람들은 4대강 사업이 환경 재앙 사업이며 결국 나중에 배가 지나다니는 운하 사업이라고 생각했고 22조원의 천문학적인 돈을 강에다 쓸어버리는 재정 파탄 사업이 될 것라고 예상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고 정부의 악행을 막으려고 했던 것입니다. 




<추천 꾹><손바닥 꾹>




[4대강 녹조, 출처 : 노컷뉴스]




▲ 4대강 대운하 사업, 누구를 이롭게 했나? 

하지만 MB 집권 시기에는 국민이 지고 말았습니다. 파렴치한 국가 권력은 4대강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했고 MB 임기 전에 돌이킬 수 없는 보와 수로 사업을 마쳤던 것입니다. 


그러나 4대강 사업이 나라를 위한 타당성에서 추진된 사업이 아니라 MB 개인의 권력형 사업이라는 것이 밝혀지기 시작한 것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입니다. 감사원은 기다렸다는 듯이 4대강 사업이 4대강 살리기 수로 사업이 아니라 '대운하' 사업이었다는 것을 속 시원히 밝혔습니다.  MB 집권 시절 침묵하던 국가 감사 기관이 그제서야 자기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리고 환경부 또한 대운하 사업으로 벌어지고 있는 녹조 (일명 "녹차라떼") 현상이 4대강 사업 때문이라고 인정하였습니다.(관련기사) 그리고 4대강 추진 전에 이미 수질 악화를 알고 있었지만 누군가(?)에 의해서 모든 것들이 묵살되고 은폐되어 한반도 재앙 사업이 펼쳐졌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관련기사)


그리고 한때 잘 나가던 4대강 살리기 추진단장이라는 사람은 전화 인터뷰에서 "4대강사업 목적은 수질개선은 아니었다'고 일 다 저릴러 놓고 '발뺌'하기도 했습니다.(관련기사) 또한 MB측근 들은 여전히 감사원과 환경부의 4대강 사업 실패에 대한 인정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옹호와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유실된 자전거 도로 북한강 출처 노컷뉴스]




그나마 4대강 사업으로 제대로 유지되고 있던 것은 '자전거 도로' 였습니다. 그러나 그것마저도 이번 홍수에 유실되고 붕괴되는 사고를 겪었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4대강 사업은 아무런 존재 이유가 없습니다. 도리어 이제는 4대강 보와 수로를 유지하는데 한해 3조원 가까운 예산이 투입되어져야 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예산 투입이 수질 개선이나 환경을 좋게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유지하기 위한 비용이라고 합니다. 







▲ 4대강 유지 3조원, 해체 2000억원

그렇다면 이제는 심각하게 고민해 보아야할 때입니다. 3조원의 유지비를 들이면서 대운하 사업을 살려내느냐와 지금이라도 16개 보를 해체하여 '호수'로 둔갑해버린 4대강을 다시 흐르는 강으로 만드느냐의 선택인 것입니다. 해체는 하는데 드는 대략의 예산은 2,000억원 정도라고 합니다. 


참으로 황당한 것은 2,000억원도 매우 큰 금액임에도 불구하고 22조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예산이 낭비되는 마당에 그 액수가 크게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2,000억원의 예산이 부실하게 쓰여져도 해당 공무원은 감옥에 가야할 것입니다. 그러나 22조원이 공중분해하고 유지비로 3조원이 넘게 투입되는데 아무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습니다. 


결국 한 명의 대통령이 저지른 헛발질에 국토는 파괴되고 혈세는 증발하고 사람들은 또다시 분열되는 것입니다. 





▲ 상식 밖의 일이 상식이 되어버린 대한민국

우리나라가 모든 이슈마다 국론이 분열되고 진실에 다가가지 못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그것은 상식이 부재하기 때문입니다. 상식이 사라진 것은 역사가 바로 서지 못한 것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습니다. 현대사에 있어서 친일파의 잔재를 해결하지 못하였고 사람들 사이에서는 '세상이 뭐 다 그렇지' 라는 푸념이 일상화된 것은 나라를 팔아먹고 악행을 저지른 자들이 댓가를 치루지 않고 오히려 호의호식하는 것을 '상식'이라고 받아들인데서 오는 잘못된 생각에 기인합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일제시대 때부터 상식 밖의 일이 '상식'이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다시 4대강 사업과 같은 역사에 길히 남을 상식 밖의 일이 벌어졌는데 여전히 갑론을박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입니다. 해결은 간단합니다. 





[출처 프레시안]




▲ MB와 4대강 추진 세력 형사처벌

4대강 사업 아니 대운하 추진 세력을 발본색원하여 책임을 묻고 잘못한 것에 대하여 엄격한 형벌을 집행하는 것입니다. 4대강 유지 3조원, 해체 2000억원, 국민의 선택은? 유지와 해체를 선택하는 것보다는 MB와 대운하 추진 세력이 형사처벌될 수 있도록 국민 여론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이들이 친일파가 그랬던 것처럼 여전히 호의호식하는 삶을 살게 된다면 또 다시 상식은 상식 밖을 지나 이번에는 안드로메다로 도망쳐 버릴 것입니다. 그리고 상식이 대우 받지 못하는 한반도에는 다시는 돌아오려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MB와 4대강 추진 세력 형사처벌만이 답입니다. 



2013/08/14 - [까칠한] - 안철수 무릎팍도사 징계 심의 예정, 4년 전에 무슨 일이?

2013/08/12 - [까칠한] - 일본 원전오염수, 방사능 괴담 처벌말고 무능함을 질책하라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amstory.tistory.com BlogIcon 참교육 2013.08.13 1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감옥에 보내는 방법은 없을까요?
    처음부터 목적이 국리민복이 아니라 토건 사업자 돈벌어주기였는데...
    보다 황당한 일은 현대통령도 이에 못지 않다는 겁니다. 철도며 항공, 물민영화까지 무슨 짓을 할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