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이 뉴욕에서 비행기를 돌려세우고 사무장을 내리게 한 사건이 한 주를 강타하고 있습니다. 그냥 지나가는 소나기 정도 되겠거니 생각했던 사측은 지금 무척 곤혹스러울 것입니다. 사건 발생 5일 째의 여론을 살펴보면 그럴만한 사람이 그렇게 했기에 동정의 여지가 없다는 평이 많기에 그 날 그 당시의 재수 없음에 책임을 돌릴 수 만은 없을 것입니다. 






이번 사건에 사람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같은 사람이 같은 사람에게 어떻게 저럴 수 있을까?"하는 몰인정, 몰지각에 대한 성토입니다. 그리고 이 사회에 만연한 '유전무죄 무전유죄'에 기인한 가진 자들의 갑질에 대한 분노가 폭발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현재 기세로 봐서는 조현아 부사장을 아무런 죄 없다 감싸주면 성난 시민들이 서울광장에 보여 성토대회라도 열 기세이니 말입니다. 




[네이버 검색 순위, 마카다미아 급상승 중]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땅콩리턴 사건이 청와대 문서 유출 사건과 맞물려 세상 사람들의 관심과 분노를 빨아들이는 진공청소기의 역할을 충실히 하고 있기에 방치하는 고도의 여론전은 아닐까 하는 의구심도 듭니다. 왜냐하면 한주간 포털 검색어 랭킹을 '조현아' 를 비롯한 땅콩리턴이 점령하고 있기 때문이입니다. (오늘 네이버 검색어 상위에는 '마카다미아'가 3위까지 올랐다)


그리고 이른 바 '땅콩리턴'은 견과류에 대한 관심은 불러 일으켜 오픈마켓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팔려나간다고 합니다. 




[쿠팡 소셜사이트 마카다미아넛  매진]






▲ 때 아닌 마카다미아넛 열품

마카다미아는 견과류의 일종으로 해외 수입품입니다. 땅콩이나 아몬드 처럼 대중적이지 않아 판매가 그리 많이 되지 않는 상품이었는데 이번 '땅콩리턴' 사태로 말미암아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었고 판매량 역시 이전보다 149% 증가하였다고 합니다. 마타다미아 수입해 놓고 힘들어하셨던 중소기업 사장님들에게 꿀맛같은 매출 신장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 외에도 불황기에 놓여있는 온라인유통 사업에 견과류 판매급증과 마케팅의 흥미를 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G마켓 


긴 말은 않겠다. 그 땅콩

(사실은 마카다미아)


[G마켓 트위터, 현재는 삭제된 상태, 세계일보 캡처]






코스트온 


"비행기도 멈추게 하는 1등석의 맛"


[마카다미아 판매 사이트, 코스트온 트위터 캡처]





에어아시아 그룹 토니 페르난데스 회장 (한국 방문 중)


"우린 허니버터칩을 봉지로 제공할 것이다"








참으로 우스꽝 스럽지만 해외 언론까지 들고 일어나서 항공기를 되돌린 조현아 부사장을 비난하고 있다니 참으로 창피한 일이기도 합니다. 


대한민국에만 있다는 단어 "재벌", 혹자는 이것은 한국의 강점이라 말하며 치켜세우고 있지만 탐욕스럽게 문어발식 기업 확장과 부의 세습에만 열 올리는 이들이 국가발전에 무슨 도움이 될지 의구심이 듭니다. 사회 양극화가 극에 달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재벌의 사회적 책임으로 '상생'을 말하고 있지만 대기업이 중소기업을 돕는 방식이 '마카다미아' 판매량 급증에 이바지 하는 정도라면 정말 할말 다한 것입니다.





▲ 대한민국 대기업의 상생방법

지금에 우리나라 재벌들에게 필요한 것은 '기업 경쟁력'이 아니라 기본적인 '인성과 도덕'입니다. 재벌만큼이나 재벌스러운 정치권력은 대기업의 갑질을 '국가경쟁력'이라 부추기며 방치하고 있지만 인성과 도덕이 결여된 기업이 성장하는 것은 '나라가 잘 사는 것'이 아니라 '탐욕의 경쟁력'을 키울 뿐입니다. 탐욕의 경쟁이 극에 달한 사회는 절대로 행복할 수 없는 것이구요.


마카다미아 때문에 애궂은 땅콩만 소환되었다고 농담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조현아 부사장이 비행기를 되돌린 사건에 실제 땅콩은 전혀 등장하지 않습니다 오직 문제가 되었던 것은 견과류 마카다미아 였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는 땅콩처럼 사소한 문제가 아닌 듯 합니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땅콩리턴 사건에 대해 관심 가지고 있고 화가 나 있는 듯 합니다. 이 분노와 관심이 무엇에 기인한 것인지 기득권층은 곰곰히 생각해보고 반성해야할 것입니다. 진정한 상생은 없고 때 아닌 마카다미아 매출 신장에나 이바지하는 대기업의 갑질이 사람들에게 진절머리날 때도 되었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5.01.07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이 들어올 때 배를 띄우랬다고, 열심히 판매중인가 봅니다~^^
    한해의 마무리는 즐겁게 하셨나요?
    벌써 1월 7일 저녁이네요. 시간만 빨리 흐릅니다.
    행복한 하루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한 주의 시작부터 찜찜한 기사로 가슴을 쓸어내리게 됩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사 부사장이 비행기 안에서 서비스 매뉴얼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가던 비행기를 멈추고 승무원 사무장을 내리게 한 것입니다. 


[단독] 조현아 부사장 '사무장 내려라' 고함..대한항공 뉴욕공항 후진 '파문' - 관련기사













매뉴얼을 지켜야할 사람은? 

요즘 우리 주위에서 일어나는 사건과 사고 중에는 천재지변에 의한 불가항력적인 것인 것보다 원칙과 상식을 벗어난 행동 때문에 발생하는 것들이 유난히 많습니다. 올해만 해도 경주마우나리조트 붕괴, 세월호 침몰, 담양 펜션 화재 사건 등 부실과 부주의에 의한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원칙과 상식을 언제나 중시하는 것처럼 말하고 이것을 규정화한 매뉴얼을 금과옥조처럼 여기게 되었습니다. 아침부터 눈살을 찌푸리게 만든 뉴욕공항에서 250 여명의 승객을 멈춰세운 황당한 사건 또한 매뉴얼에서 발단은 시작되었습니다.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은 비지니스석에서 이륙을 기다리고 있다가 승무원이 자신에게 기내 서비스의 일종인 견과류 마카다미아넛을 권하였고 봉지째 가져오자 매뉴얼에 없는 일이라고 고함을 쳤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매뉴얼을 가지고온 승무원이 태블릿PC의 암호를 풀지 못하자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명령을 내렸다고 합니다. 





▲ 비행기 안에서도 기장 보다 높으신 부사장님

대한항공의 지휘체계가 어떻게 되먹었는지 모르겠지만 비행기의 모든 책임과 안전은 기장에게 있거늘 순종할 수 밖에 없었던 비행기 사무장은 후진한 비행기에서 내려야만 했다고 합니다. (항공법 50조 1항 항공기 승무원에 대한 지휘.감독은 '기장'이 한다) 이러한 소동으로 비행기 승객은 무척 불편을 겪었을 것이고 실제로 20여분간 비행기가 지연되었고 인천공항 도착 시간은 11분 늦어졌다고 합니다. 


세상에 어찌 이러한 일이 벌어질 수 있을까요? 아마 이 사건의 당사자인 조현아 부사장은 자신은 매뉴얼 대로 했다고 주장할 듯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의 비난이 거세지면 또한 자신은 '원칙'을 지키려 했을 뿐이라고 항변할 것 같습니다. 이것은 요즘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의 당사자들이 밥 먹듯이 써먹는 주된 방식입니다.


자신들은 떳떳했는데 항상 문제는 외부의 원칙과 매뉴얼을 지키지 않는 무리가 저질렀다는 자기 항변 뿐인 것입니다. 그러나 문제는 언제나 외부의 소행일까요? 그리고 스스로는 그렇게 하늘을 우러러 떳떳하기만 한 것일까요?


먼저 조현아 부사장은 자신의 불편함에 대한 후속 조치로 비행기를 후진 시켰습니다. 이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고 250여명의 승객의 안전을 무시한 행위입니다. 공항 역시 많은 매뉴얼이 있고 제가 아는 상식으로는 출발 전 기내 탑승객이 비행기에서 내리면 다른 승객들 역시 모두 내린 후 충분한 안전 점검 후에 출발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비행기는 테러 위험이 있기 때문에 출발 후에 탑승객 하차는 대단히 신중히 결정해야 할 입니다. 

 

즉 비행기가 승객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을 정도의 중대한 위험에 처하지 않는 한 게이트를 봉쇄한 비행기는 이륙하는 것이 맞습니다. 그런데 어찌 보면 매우 사소한 불편(어찌 되었건 간에 원치 않는 승객에게 기내 서비스를 권했다는 것은 매뉴얼에 나와있지 않을 것입니다) 때문에 베행기를 후진시키고 탑승객 중 한 사람(승무원 사무장)을 내보낸다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 상식 밖의 일입니다.


그리고 승무원을 지휘,감독하는 것은 '기장'의 고유 역할인데 조현아 부사장은 명백하게 매뉴얼을 어긴 것입니다. 




[항공법 50조)




결국 사소한 매뉴얼을 지키려고 정말로 중대한 매뉴얼을 위반한 것입니다. 아마 전 세계 비행기 관련 사건 사고 중에 기내 서비스(견과류) 때문에 비행기가 후진한 예는 아마 전무후무 할 것입니다. 이 사건은 비행기만 후진시킨 것이 아니라 나라 수준도 후진임을 밝힌 것입니다.





▲ 갑질공화국

한국을 대표하는 항공사의 부사장까지 되시는 분이 남들 다 주는 것을 안 줘서가 아니라 안 줘도 되는 것을 봉지째 권했다는 이유로 발끈하여 이륙 준비 중인 비행기 안에서 매뉴얼 타령하고 고함치고 비행기를 되돌려 승무원을 비행기 밖으로 내쫓는 행위는 흡사 팥쥐 엄마가 미운 딸 집 밖으로 내모든 것과 비슷하게 보입니다. 자기 회사 직원이라고 이렇게 모질게 굴어도 되는 것일까요? 


당시 매뉴얼이 담긴 태블릿PC의 암호를 못 푼 사무장에게 도리어 동정이 가는 것은 부사장의 고함 소리가 뒤에 이코노미석까지 들렸다고 하니 얼마나 주눅들고 당황했을까 하는 마음에서 입니다. 도대체 사람이 사람에게 이토록 가혹하고 힘들게 해도 되는 것일까요? 


조현아 부사장은 대한항공 소유주 조양호 회장의 장녀라고 합니다. 아마 회사는 부사장의 입장에서 이 사건을 처리하려고 들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렇다면 이 사건의 문제를 제공한 비행기 승무원과 사무장은 매우 힘든 처지에 놓일 듯이 보니다. 오너의 딸이면서 회사 부사장과 일개 직원이 사건의 양 당사자로 만났으니 유불리는 따져보나 마나 일 것입니다. 


이것은 얼마 전 강남의 유명 아파트 경비원 자살 이후에 동료 경비원까지 모두 해고해 버리는 대한민국 가진 자들의 인정머리로 이해하면 충분히 추리해 볼 수 있습니다. 










▲ 남의 눈에 티만 보는 대한민국 갑질들

높은 곳에 더 많은 것을 가진 사람들이 조금만 겸손하고 머리 숙여도 밑에 사람들은 환영하고 좋아합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조금은 가지지 못한 사람들이 보기에는 '많은'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가진 사람들 '갑질'하는 사람들이 더 모질고 매몰찬 것 같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매뉴얼과 원칙을 주변에 요구합니다. 


그러나 정작 본인들은 매뉴얼을 잘 지키나요? 그리고 상식과 원칙대로 살고 있나요? 이 나라의 가장 높은 곳 부터 '갑'에 위치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남의 눈에 티만 볼 뿐, 자기 눈에 들보는 보지도 않고 보려하지도 않는 듯 합니다. 이것이 우리나라가 경제는 발전했지만 국민은 살기 힘든 나라. 언제나 선진국 운운하지만 후진국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인 듯 합니다.


불과 얼마 전에도 비행기 승무원에게 폭행과 난동을 부렸던 대기업 임원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분은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본인도 느낀 바가 있는 지 사직서를 제출했고 자취를 감췄습니다. 이번 견과류 서비스 때문에 비행기를 되돌린 사건, 그때 그 사건과 별반 달라 보이지 않습니다. 


본인의 지위와 품위가 대단히 높다고 생각했고 무리한 짓을 저질렀습니다. 전에 대기업 임원은 대한항공 임직원이 아니었던 관계로 비행기를 멈춰세우진 못했지만 다른 승객들에게 불안과 불편을 주었습니다. 대한항공이 이번 사건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잘 주시해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견과류 때문에 비행기를 멈춰세운 부사장이 있는 항공사가 좋은 기업이 될 가능성은 그리 커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