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발병자 수 세계 3위가 되었다고 포스팅을 올린 지 6일만에 대한민국이 세계 2위에 올랐습니다. 현재 확진자 수는 87명에 사망자는 6명 입니다. (관련기사이제 순위에서 남은 대상은 1위 사우디아라비아 밖에는 없습니다



[6월 2일 한국 메르스 발병자 수 25명, 사망자 2명, 세계 3위]



[6월 8일 한국 메르스 발병자 수 87명, 사망자 6명, 세계 2위]




▲ MERS 메스르 개명? KORS 코르스로 불려지는 것 아닌가?

중동에서 확산되어 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코로라바이러스(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 정식 명칭입니다. 하지만 여기에 지역명으로 들어간 Middle East 라는 호칭이 무색해질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지금과 같은 확산 속도로 확진자수가 늘어난다면 언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치고 세계 1위라는 불명예를 얻을 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생각하고 싶지 않지만 만약 메르스 발생자 수가 그처럼 많아진다면 Middle East 대신 KOREA의 KO가 붙어 'KORS' 불려지게 될까 두렵습니다.(출처)





[메르스 확진자 87명 현황 출처 : 경향신문]




▲ 얼굴의 마스크보다 정신의 마스크가 더 필요한 시점

어쩌다가 우리나라가 이렇게 되었을까요?

국민의 기본적인 건강과 안전보다는 '선진화' '민영화' "세계화'가 국민의 행복 조건이라 설파했던 탐욕스러운 권력의 결과물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탐욕스러운 권력은 누구였을까요? 


메르스를 겪으면서도 탐욕스러운 권력이 누구인지 깨닫지 못한다면 앞으로 메르스보다 더 큰 시련이 우리 앞에 놓일 것입니다. 호흡기에 마스크보다 정신의 마스크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6.08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무섭습니다. 코르스..아...그럴까봐요.

    마냥 초기대응을 못했다는 말로 표현되지않을만큼 매번 재난관련해서는 이모냥입니다.
    이건, 단순하게 평가할 문제가 아닌듯 싶어요. 매번 반복된다는 건 본질이라고 생각해야되요.

    우리에게 어떤 기능을 하는 정부가 필요한가에 대한 깊숙하고 성숙한 고민이 모아져야할때입니다.

  2. Favicon of http://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5.06.09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조경제를 주창하신 분이 창조전염병을 만들어버린 것 같습니다.

    • BlogIcon 지수 2015.06.12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근혜정부 완전 싫고 지금 대응도 진짜 마음에 안들지만 우리 이렇게 극단적으로 말하는 건 자제합시다 .. 뭘 창조전염병을 만들어 ;; 노무현때도 그렇고 뭐 생기면 다 대통령 탓 하는거 좀 고쳐야 되요 . 안구러면 이 나라가 바뀌지 않는다고 .1차 감염되서 검사해달라는데 거부한 직원이나 , 걸렸는데도 놀이동산 가고 , 회사 가기 싫다고 메르스 걸렸다 뻥치는 사람들 하나하나가 다 우리 모습이 아닌가요??


아내가 산후조리원에 있습니다. 신생아의 위생 때문에 하루 15분 밖에 외부인 면회가 되지 않았는데 오늘 갑자기 공지사항이 나왔습니다. 메르스 바이러스(MERS, 중동호흡기중후군) 때문에 당분간 외부인 면회를 전면 금지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면회 금지 산후조리원]




인터넷과 방송에서 연일, 구멍 뚫린 방역망,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 등의 기사를 접하면서 이것 뭔가 큰일이 생기는 것 아닌가? 싶었습니다. 아내가 아이 출산 후 일주일 정도 세상과 격리된 삶을 살았는데(?) 제 생활에까지 '메르스'의 불편함을 느끼게 된 것입니다.


신생아의 아버지로서 산후조리원의 외부인 면회 금지는 당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사실 제가 아내와 함께 머물고 있는 산후조리원은 아기를 직접 대면시키는 것이 아니라 격리된 유리창으로 보게 되어 있고 산모만 접견실에서 15분 친인척을 만나게 되어 있습니다. 








▲ 산후조리원 외부인 면회 금지, 찬성

신생아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위생조건을 갖춘다는 것은 부모로서 찬성입니다. 당연히 그 결정을 존중하지요. 그리고선 다시 인터넷을 보았는데 상당히 재미있는 기사를 보게 되었습니다.  








메르스 바이러스/바이두 사진 캡처




한국에 상륙한 지 10일만에 메르스 감염자가 13명이 되었다는 사실은 간과할만 하지 않습니다. 메르스는 치사율(40%)이 사스(SARS, 10%)에 비해 4배 높은 매우 무서운 전염병입니다. (관련기사) 그런데 10일 동안 감염자가 13명이나 되었고 더욱 황당한 것은 우리나라 보균자가 중국 출장가서 발병 사실이 확인되었다는 것입니다.






▲ 메르스 바이러스 초기대응 실패, 괴담이 문제였나?

한마디로 초기대응에 완전히 실패하였고 정부는 방역 체계 부실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지금이라도 제대로된 대응을 해야하는 시점인 것입니다. 그런데 메르스 바이러스 관련 메인 이슈는 사과와 반성이 아니라 '괴담 처벌'이 정부의 대응 기조라는 것이었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DB]




이명박 정부 때부터 국민 안전에 위험 요소를 논하면 '괴담'으로 치부하는 아주 못된 버릇이 생겨났습니다. 미국 광우병이 그랬고 신종플루, 살인진드기, 세월호, 에볼라 바이러스까지 국민들이 공포에 떨고 혼자 공부한 사실, 또는 지인들이 한 이야기를 퍼다 나르면 정부는 '괴담'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물론 그 중에는 사실이 아닌 것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사실이 '아니다 맞다'를 신속히 구별해주는 역할은 정부가 하는 것이지 국민 스스로 할 수는 없습니다. 정부는 대응도 늦고 진위에 대한 발표 역시 언제나 늦었습니다. 그 가운데 국민은 공포에 떨 수 밖에 없는 것이구요.


그런데 이번 메르스 바이러스 역시 초기 대응 실패에 대한 깊은 반성과 사과 이전에 '괴담'부터 때려잡겠다는 이상한 대응 논리를 펴고 있는 것입니다. 




▲ 국민 안전을 정부가 제대로 책임져야 괴담이 사라질 듯

먼저 메르스 바이러스 관련 사실부터 확인하겠습니다. 제가 머물고 있는 산후조리원이 메르스 바이러스 때문에 면회를 전면 금지한다는 것은 '허위사실'이 아닙니다. 다른 곳은 모르겠는데 제가 있는 곳은 실제 상황입니다. 


제가 이와같은 언급을 하는 것은 '메르스 바이러스' 공포가 국민 생활 속까지 파고들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함입니다. 그러니 정부는 정신 차리고 제대로된 대응을 하라는 주문일 수도 있습니다. 산모와 아이 데리고 병원에 자주 가야 하는데 메르스 바이러스 공포 때문에 불안해서 가겠느냔 말입니다. 


중요한 사건이 터질 때마다 정작 본질에는 미흡하면서 주변에만 집중하는 태도 , 이것이 어쩌면 정부 스스로 허위와 사실을 구분 못해서 생기는 오류 아닐까요? 그리고 국민의 안전을 정부가 제대로 챙겨왔다면 '괴담' 같은 것은 처음부터 생겨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반성의 몫은 국민에게 넘기고 '괴담' 타령이나 하는 정부, 언제나 국민을 위한 정부로 거듭날 수 있을까요?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6.01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래저래..자주 못만난다고 하니..저까지 속상해지네요.

    저는..작년올해..재난,사고 등에 대한 정부대응을 보면서..
    정부가 무능하기때문에 자꾸 괴담에 대한 강력대응밖에 할일이 없어보여요ㅠㅠ
    공포와 불안, 괴담은 정작 정부가 자꾸 만들어내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걸까여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