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독점중계 덕분에 월드컵에 대한 논란이 끊이질 않네요. 엄청난 대공포화를 맞으면서도 동계올림픽에 이어 그들만의 길을 가는 SBS, 자본주의 사회에서 누가 그들에게 돌을 던질 수 있겠습니까?

 마음에 안들면 불시청 운동을 하면 될터인데 이런 것도 조직적으로 하면 잡아가겠다고 엄포를 놓는 흉흉한 세상이라 그냥 저만 가급적 안보려고 합니다. 

월드컵 독점중계를 하고 광고수익도 엄청나다고 하던데 아르헨티나전에서 패배 이후 16강 진출에 대한 불안감이 생기면서 당일 주식시장에서 SBS 고전을 면치 못했다고 합니다.     

                                                      [출처 : 2010년 6월 18일 다음증권]

사실 평소에도 SBS를 즐겨보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월드컵을 보기 위해 할 수 없이 채널을 고정할 수 밖에 없었는데 SBS 월드컵 특집 뉴스라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아무리 월드컵 독점방송을 하고 월드컵이 그들의 지상목표이자 꿈이라고 해도 실소를 금할 수 없었습니다. 

아나운서 나와서 우리팀 현황, 인터뷰, 상대편 현황, 인터뷰 등등 월드컵으로 메인을 채우더군요. 스포츠 뉴스도 아니고 정규뉴스에서 이래도 되는 것입니까? 대 나이지리아전 내일 하는 것도 아니고 다음주에나 하는 경기를 지금부터 전력이 어쩌구 저쩌구 그러더니 끝나기 몇분 남기고 F-5 전투기 추락소식, 세종시 찔금, 전국에 비온다 몇마디 긁적 하더니 끝나더이다. 이게 지상파 방송의 뉴스라는 것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출처 : 경향뉴스 2008년]

현재 천안함 유엔 안보리 회부, 사대강, 세종시 이전 등등 아주 굵직한 현안 문제들이 산적해 있는데 뉴스의 편집권이 누구에게 있고 중요도는 누가 결정을 하는 것인지, 월드컵 소식이 사회의 중요한 현안 문제들보다 앞설 수 있는 것인지 아주 많이 안타깝더군요.

뉴스 이외 방송시간대에 자신들의 독점권을 행사하여 월드컵을 24시간 보여주던 광고를 하던 그건 자유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최소한 뉴스에서만은 객관성과 균형감을 가져야 할 터인데 그것마져도 상실한 것 같더군요. 

                                                      [사진 출처 : 경향 뉴스 2008년]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우리나라가 우승을 한다고 한들 서민 생활에 달라지는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천안함은 우리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이고, 세종시는 지역 주민들이 이해 관계가 첨예하게 달려 있고, 사대강은 우리 전국민의 삶의 질에 관한 중요한 문제입니다. 

그런데 뉴스에서 그런 우선 순위가 무시되고 월드컵으로 기사를 도배를 하는 것이 SBS가 월드컵 독점중계를 하는 것보다 더 큰 문제인 것입니다. 최소한 지상파 방송국이라고 하면 무엇이 더 중요하고 시청자들에게 알려야 할 소식인 지 분별하고 판단할 수 있는 상식적인 사람들이 운영하고 경영을 하였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월드컵 강팀의 최대 약점은 교만입니다.클릭



Share/Bookmark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acob4uu.tistory.com BlogIcon 어색동자 2010.06.19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BS는 해도해도 너무하는거 같아요
    월드컵 방송 독점에
    광고로 온갖 도배를 해버리니
    이번 아르헨티나에 진 것보다
    SBS광고 때문에 더 짜증나더라구요

  2.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6.20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월드컵 축제의 기쁨을 삭감시키는 일들이 너무 많아서 안타깝네요
    방송의 감독하는 기관이 있을 텐데
    그것을 용인하는 것 자체도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 할 수 없구요...

    댓글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hyperfuse-2011-c-8.html BlogIcon Nike Zoom Hyperfuse 2011 2012.12.10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활발하다"며 "오전에는 영어를 가르치고 각자





부자가 모두다 행복한 것은 아니지만 가난은 불행한 것이다. 제 아는 분이 입버릇처럼 하시는 말씀입니다. 

한국이 점점 더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지속된다는 여러가지 보고서들이 나오고 있지만 그것의 증거를 대라고 하면 약간 난감해 집니다. 잘사는 사람들이야 그것 자체가 화제가 되어 언론 매체에 가끔씩 노출되기도 하지만 못사는 것이 자랑도 아니고 텔레비젼에 나오긴 하지만 가난 그 자체를 주제로 나오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여기에는 근거 없는 희망만이 전파되기를 바라는 오만한 권력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하기도 하겠지요. 


                                                             [사진출처 : 위클리 경향]


요번 월드컵 시작 전부터 말도 많고 탈도 많았지만 현실의 고민과 걱정거리를 한순간 잊게 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음에는 부정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월드컵 소식에 기뻐하고 또는 슬퍼하고, 월드컵이 열리는 날에 버스 속에서 풍겨져 오는 치킨 냄새가 우리 서민들의 소소한 행복의 향기로 맡아집니다. 

                                                [월드컵 최대의 화두어로 떠오른 '치맥']

하지만 2002년 월드컵을 경험했던 사람에게 현재 2010년 월드컵은 마냥 즐거워하기에는 너무나 거슬리는 것들이 많습니다. 2002년에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고 기쁨과 나눔의 주체가 모두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붉은 악마 티셔츠를 만들어서 돈을 번 사람도 소규모 상인들이었고, 주변의 식당과 가게 등등 그냥 우리네 근처에 있던 사람들이 즐기면서 경제적 이익이 생겼고 그것을 또 주변 사람들과 나누었던 것 같습니다. 그때는 닭집 주인이 이겼다고 술과 안주 공짜 파티를 열었고 길거리의 여타 다른 가게 주인들도 기쁨을 함께 하려고 자기 집에 파는 물건을 그냥 길에다 뿌리는 장면을 많이 목격했었지요. 정말로 순수하고 진심으로 기뻐했던 것입니다. 

                   [2002년 거리응원 : 누가 시켜서 한 것이 아니었지요? 출처 : http://english.seoul.go.kr] 

그래서 머리 속 계산기를 튕기기보다 먼저 마음을 베풀었기 때문에 그런 순수함이 흐름이 되어 물결이 되었고 세계를 놀라게 한 거리 응원과 잔치를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남아공 월드컵, 한마디로 가관입니다.

지상파 4개 방송중에서 EBS 빼고 나머지 4개 채널을 돌려보면 MBC, KBS 눈물 납니다. 아 저런게 불쌍한 거구나. 무슨 도둑 방송도 아니고 찔끔찔끔 월드컵 화면 보여주면서 나머지는 상상에 맡기는 멘트 처리, 하지만 방송을 독점하고 있는 SBS는 넘쳐나게 풍성합니다. 풍성하다 못해 지나치지요. 뉴스도 월드컵, 쇼프로도 월드컵 아주 월드컵으로 도배를 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방송을 지휘 감독하는 상위기관도 존재하지 않는 것일까요? 종합편성을 해야 하는 지상파가 모든 것을 월드컵으로 몰아가는데 그 법이 어떤지야 모르겠지만 조용한 주의나 경고조차 없는 것 같습니다.

 [푸른색이 스포츠 비율입니다. 우리와는 많이 비교됩니다 -영국 지상파 5개 채널의 장르별 방송 편성(야간 피크타임)]

그리고 또 하나는 광고의 쏠림현상입니다. 광고를 보고 있으면 대기업들만 월드컵 광고를 합니다. 그리고 대기업 광고의 모델들 다 베스트 오브 베스트입니다. 업계의 상위 1,2 위를 제외하고는 아예 명함조차 내밀 수 없게 만든 것이 월드컵 광고 인 것 같습니다. 얼마나 많은 돈을 지불하고 얼마나 높은 지위를 가져야 할 수 있는 광고인지 모르겠지만, 월드컵을 보려면 같은 채널의 비스므리한 같은 회사의 광고만 주구장창 봐야 하는 이 안목의 쏠림현상 아주 불편합니다. 

그래서 어떤 분은 경기가 끝나면 바로 타 방송으로 돌린다지만 타 방송의 그 앙상한 월드컵 소식 전하기, 카메라와 마이크가 있어도 월드컵을 월드컵으라 부를 수 없는 그 빈곤한 방송을 보고 있으면 측은함이 더욱 배가 됩니다.

대~한민국 

임금과 빈부의 격차가 더욱 심화되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경제는 해방 이후에 한번도 좋았던 적이 없었던 것인지 항상 하는 말은 똑같습니다. '지금은 경제 상황이 안 좋으니 조그만 인내하면 서민들도 경제발전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 이번에는 아주 콕 찍어서 올 연말에는 서민들도 체감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하는데 별로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이미 물가는 오를 데로 올랐고 지금 극적으로 월급 조금 올려준다 한들 예전보다 생활이 나아질 리 없기 때문입니다. 

이런 실생활의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그나마 잠시 현실의 시름을 잊게 해주는 여가생활의 한 분야인 스포츠와 방송에서마져 만연하다면 세상이 너무 강팍해는 것 같습니다.

사람은 체온이 떨어지면 죽습니다. 그래서 적정한 수준의 온도를 유지해야죠. 그런데 그 온도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따뜻합니다. 우리는 모두다 따뜻한 사람들입니다. 그래서 마음도 따뜻해야 사람다운 것입니다. 

우리의 따뜻한 마음을 돈과 탐욕이 갉아 먹을 때 우리는 '냉열한' 이라는 소리를 듣게 되는 것이고 그것을 붉은 티셔츠를 입히고 '대~한민국' 이라는 외침으로 자신들을 포장한다 한들 그 속의 냉열함은 감출 수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사진 출처 : http://assoc-football.com]

축구는 축구일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그냥 전후반 90분 열심히 골차는 선수들을 응원하며 즐기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아무것도 아닌 축구를 둘러싼 주변의 것들이 축구자체를 즐기는 것을 너무나 거슬리게 해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Share/Bookmark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hyperfuse-2011-c-8.html BlogIcon Nike Zoom Hyperfuse 2011 2012.12.10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혜화경찰서 4층 기자실이 요즘 제 작업실입니다




6월 13일 아침 6시부터 부터 14일 아침 6시까지 24시간 동안의 S본부의 편성표 입니다. 

24시간 동안 18개의 프로 중에서 월드컵으로 시작하는 프로가 14개, 그 중에 경기 중계 및 하이라이트가 6개이고 특집방송은 8개입니다. 이 정도면 케이블 TV 편성표로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대~한민국
 

06:00 2010 월드컵 특집 SBS 뉴스
06:30 일요특선 다큐멘터리-게껍질로 짓는 농사
07:15 선데이 뉴스플러스
08:00 2010 월드컵 특집 도전! 1000곡
09:20 2010 월드컵 하이라이트 (전일 3경기 하이라이트)
12:00 2010 남아공 월드컵 특집 SBS 뉴스
12:10 드라마 스페셜 (나쁜 남자 5회)
13:20 2010 월드컵 대한민국 : 그리스
15:00 2010 월드컵 특집 SBS 뉴스
15:10 2010 월드컵 특집 SBS 인기가요
16:50 2010 월드컵 특집 태극기 휘날리며
18:00 일요일이 좋다
19:00 2010 월드컵 특집 SBS 8 뉴스
20:00 2010 월드컵 알제리 : 슬로베니아
22:30 2010 월드컵 세르비아: 가나
01:10 2010 월드컵 투나익 
01:20 2010 월드컵 알제리 : 슬로베니아
03:10 2010 월드컵 독일 : 호주 ((~06:30)  

Share/Bookmark

                         케이블이 맞다고 생각하시면 밑에 View ON 손가락 꾹~ 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acob4uu.tistory.com BlogIcon 어색동자 2010.06.1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방송법 위반 아님니까?
    지상파는 교양프로가 30%이상이여야한다고 들었는데
    이거 불법아닌가요?

  2.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6.15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상파 방송법을 공부해 보아야 할 것 같아요
    이런 비상식적인 방송을 봐야 하니 감독기관이 존재나 하는 것일까요 ^^

  3. 저는 2010.08.02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는 월드컵시즌이 었잖아요.
    그러니까 월드컵특집을 많이 한것 같은데..
    오늘 편성표는
    0시 10분 김정은의 초콜릿
    1시 20분 독일 U-20 여자월드컵
    6시 00분 출발! 모닝와이드 (1부) 30분 출발! 모닝와이드 (2부)
    7시 40분 출발! 모닝와이드 (3부)
    8시 40분 여자를 몰라 (1회)
    9시 20분 좋은아침
    10시 40분 SBS 뉴스 (수화방송)
    11시 00분 SBS 생활경제
    12시 00분 SBS 12뉴스 (수화방송) 30분 백세 건강스페셜
    13시 30분 접속! 무비월드 스페셜
    14시 00분 SBS 뉴스 (수화방송) 10분 네트워크 현장! 고향이 보인다
    15시 10분 독일 U-20 여자 월드컵 하이라이트
    16시 00분 두근두근 비밀친구 30분 내 마음의 크레파스 스페셜
    17시 00분 SBS 뉴스 퍼레이드 (수화방송) 30분 날씨와 생활 35분 생방송 투데이
    18시 30분 브라보! 인생역전
    19시 20분 세자매 (68회)
    20시 00분 SBS 8 뉴스 45분 SBS 스포츠뉴스 50분 나는 전설이다 (1회)
    21시 55분 자이언트 (23회)
    23시 05분 긴급출동! SOS 24
    이던데요. 만약 방송법이 위반이라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뭔가 경고를 줬겠죠.

  4.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zoom-hyperfuse-2011-c-8.html BlogIcon Nike Zoom Hyperfuse 2011 2012.12.08 1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외에도 종종 수사에 도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