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4일 박원순 시장 블로그 간담회가 있어 서울시청을 방문하였습니다. 박원순 시장과 블로거 간의 간담회 내용이 궁금하시다면 아래 사이트를 시청하시면 됩니다. 






오늘 제가 박원순 시장님 관련하여 알리고 싶은 내용은 독특한 박원순 시장님의 방이었습니다. 이른 바 '서울 시장실'을 투어하고 난 느낌을 전하고 싶은 것인데 그 곳에는 참으로 신기한 것이 있었습니다. 





간담회가 끝나고 우리는 박원순 시장님 방으로 안내되었습니다. 사실 사람의 화려한 언변보다는 그가 일하는 공간으로 봄으로써 사람에 대한 이해가 더 깊어지곤 합니다. 평소 일 많이 하기로 소문난 박원순 시장님의 방은 어떨까 사실 평소에도 약간은 궁금했더랬습니다. 





서울시장 시장실은 1인미디어 간담회가 열렸던 6층에 있었고 박원순 시장님이 직접 안내하였고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시장실 입구에 마련된 책장에는 서울시가 발간하는 출판물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서울시 출판물은 아무렇게나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친환경 발간원칙'에 따라 출판되는데 참으로 잘 정리된 내용이었습니다.





색상과 종이질까지 깨알같이 가이드라인이 정리되어 있어서 환경과 출판물의 질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 꼼꼼한 서울시 행정을 엿 볼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출판물 발간원칙에 대해 박원순 시장님이 직접 열정적인 설명을 덧붙여 주셨습니다. 





서울시청 일반 사무실 모습입니다. 정말로 많은 화분이 자리잡고 있어서 녹색 공기가 느껴지는 그런 사무실이었습니다. 이런 곳에서 근무하면 각박하다는 느낌은 절로 사라질 것 같았습니다. 





드디어 시장님 방에 진입했는데 바닥에는 이런 식의 여러가지 '증거물'들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단순히 밑에 사람들로부터 보고만 받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눈으로 보고 내용을 익히는 시정 활동을 볼 수 있는 '증거물' 들이 많았습니다. 





"우리는 파리를 벤치마킹 하지만 파리는 서울을 연구하지 않는다. 

결국 서울이 파리를 앞 설 것이다" 




[파리시 발간물을 들고 설명하는 박원순 시장]



시장님의 의지는 확고했습니다. 끊임없이 공부하고 준비하여 좀더 나은 세상을 열겠다는 시장님의 포부는 거짓말 같지 않았습니다. 





자리에 앉아 포즈를 취해달라는 주문에도 열심히 서울시 행정을 설명하고 계신 박원순 시장님, 참으로 열정적인 분이셨습니다. 






박원순 시장님의 명함은 총 4 종류였습니다. 영어, 일어 중국어, 국어 등 세계로 뻗는 서울시가 되어가는 느낌!





오늘 소개해 드릴 내용에 도달했습니다. 박원순 시장님 뒤로 보이는 책장을 보면 눈을 의심하게 만듭니다. '왜 책장이 기울었지?' 우리 눈의 착시현상이 아니라 박 시장님의 방의 책장은 실제로 저렇게 기울어져 있습니다. 이것이 매우 이상하여 시장님께 여쭈어보니 이와같은 대답을 하셨습니다. 





현재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이념의 대립, 상식의 왜곡 등 뭔가 기울어지고 삐닥해진 사회를 올바로 바로잡는 것이 자기의 사명이라는 것을 잊지 않기 위해 언제나 책장을 보면서 '책임감'을 상기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이념과 상식을 대립시키며 득을 취하는 집단이 많습니다. 아주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죠. 이런 사람들은 정치, 문화, 종교, 언론이라는 탈을 쓰고 사회를 혼란스럽게 합니다. 이러한 혼란을 틈타 자신의 탐욕을 채우는 것을 본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입니다. 


혼란과 왜곡, 비뚫어진 세상을 바로잡는 책임, 이것이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정치, 지도자의 모습일 것입니다. 





서울 시장실 방 전면에는 시민들의 바램이 담긴 쪽지가 붙여져 있습니다. 저 메모지 또한 박원순 시장님이 서울시장 자리에 있는 동안 스스로를 감시하고 독려하는 자극제가 될 것입니다. 우리는 국민 또는 시민에 대한 책임감 있는 지도자를 원해야 합니다. 


박원순 시장님의 방에서는 엄청난 업무를 소화해내는 열정과 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각인해 놓은 기울어진 책장과 시민의 소리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서울이 프랑스 파리보다 좋아질 수 있다고? 꿈처런 느껴질 수 있겠지만 박원순 시장님이 있다면 가능할 수도 있다는 희망이 보였습니다. 


이러한 시장님을 둔 서울 시민들은 행복하지 않을까요?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07.08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 시민은 현명한 선택을 하였는데
    대한민국 국민은 그러지 못한것 같네요

    요즘 일일이 여삼추 같은 나날입니다

  2. Favicon of http://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5.07.08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고, 공부하고, 배려하는 세상을 바라는 박원순 시장. 서울시민들은 참 좋겠습니다.

  3. BlogIcon 세월호 추모 2015.08.0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여주기식 행정의 1인자 답군요 역시 멋집니다 박원순씨

  4. 원더풀 2017.02.13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나 지금이나 언제나 처음처럼 변함없이 시민과 함께 하시는 시장님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네이버 끊임없는 구설수에 시달려왔습니다. 정치적으로 중립적이지 못하고 검색어 등을 조작함으로서 여론을 친보수적으로 이끌어간다구요..

그런데 내부적인 검색 알고리즘을 비전문가들이 사람들이 알 수가 없고, 여러차례 전문적인 답변으로 자신들은 중립적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뉴스캐스트에 올라온 글을 보면, 네이버가 정치적으로 어떤 성향인지 잘 알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검색 사이트가 방문자의 흥미를 끌기 위해 인위적으로 뉴스 기사를 네거티브적으로 올리는 것은 옳지 않다]

뉴스캐스트는 네이버 검색창 밑에 뜨는 소식란으로 네이버에 들어오는 많은 사람들의 눈길과 클릭을 이끌어내는 중요한 미디어 공간입니다 그래서 신문사들이 여기에 자신들의 기사를 올리려고 혈안이 되어 있고, 아무리 좋은 기사도 네이버 메인에 실리지 못하면 사장되는 경우가 많죠

기사의 원 제목은 "안철수연 '폭주' ..시총 1조 돌파" 인데, 네이버 메인 뉴스캐스트에는 '"안철수" 정치판에 기웃거리자 또 떼돈이'이라고 각색되어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기사 제목이 길기 때문에 네이버 뉴스캐스트 공간에 맞게 글자를 조정하는 과정에서 글 제목을 조정한 것 같은데'  문제는 달라지면서 마치 안철수 원장이 정치판에 기웃거리다 돈이나 벌려는 파렴치한 같은 느낌을 심어 주었고 사람들의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공정해야 하는 검색 플렛폼 사이트에서 흥미유발식의 네거티브를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네거티브한 기사 제목을 치고 들어오면 실제로는 경제적 관점에서 바라본 기사였습니다]

네이버는 이렇게 기사 제목을 조정한 이유에 대해서 떳떳하게 이유를 밝혀야 할 것입니다. 모르는 사람이 보면 안철수 원장의 행보가 마치 돈을 쫓아 움직이는 이기적인 행동처럼 보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안철수 원장이 자필 편지를 건네고, 서울 시장 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이런 민감한 시기마다 이미 여론보다 더 여론의 힘을 발휘하는 대한민국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공정성과 정체성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francetv.fr/perdredupoidsrapidement/ BlogIcon perdre du poids vite 2012.01.22 0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소개 시간 . 뒤로 이동 이 사이트를 읽을 자주 !

  2.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jordans-c-47.html BlogIcon Nike Air Jordans 2012.12.14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성호 기자는 국회법과 민주주의에


 
안철수 원장님이 서울 시장 선거 이틀 앞두고 박원순 후보에게 자필 편지를 전달했다고 합니다.
내용은 아래와 같고 추가하여 덧붙일 것도 뺄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더더욱 편지에 멘트를 달 필요도 없을 것 같습니다. 
이것이 이번 선거입니다.   

1955년 12월 1일, 목요일이었습니다.

미국 앨라배마 주의 로자 파크스라는 한 흑인여성이 퇴근길 버스에 올랐습니다.

잠시 후 비좁은 버스에 백인 승객이 오르자 버스 기사는 그녀에게 자리를 양보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그녀는 이를 거부했고 체포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하지만 이 작은 움직임은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고 미국 흑인 인권운동에 큰 전환점이 됐습니다.

흑인에게 법적 참정권이 주어진 것은 1870년이었지만 흑인이 백인과 함께 버스를 타는 데는 그로부터 85년이 더 필요했고 그 변화를 이끌어낸 힘은 바로 작은 '행동'이었습니다.

후에 그녀는 이렇게 말합니다.

"내게는 여느 날과 똑같은 날이었지만 수많은 대중들의 참여가 그날의 의미를 바꿔놓았다"

'선거'는 바로 이런 '참여'의 상징입니다. 저는 지금 우리가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변화의 출발점에 서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 시장선거는 부자 대 서민, 노인 대 젊은이, 강남과 강북의 대결이 아니고, 보수 대 진보의 대립은 더더욱 아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이번 선거만은 이념과 정파의 벽을 넘어 누가 대립이 아닌 화합을 이끌어낼 수 있는지, 누구의 말이 진실한지, 또 누가 '과거가 아닌 미래를 말하고 있는지'를 묻는 선거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55년 전의 흑인여성 로자 파크스처럼 우리가 '그날의 의미를 바꿔놓는'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선거 참여야 말로 시민이 주인이 되는 길이며, 원칙이 편법과 특권을 이기는 길이며, 상식이 비상식을 이기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천만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제 한 표의 권리를 행사할 것이고 이른 아침 투표장에 나갈 것입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해주시기를 간곡하게 청합니다.

감사합니다.

안철수 드림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nike-air-jordans-c-47.html BlogIcon Nike Air Jordans 2012.12.14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지금의 그리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