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출시예정 중인 삼성 안드로이드 SHW-M100S]
     

금일 LG의 KH5200 의 파격적인 가격과 내주말 출시예정 발표로 국내출시 2번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는 삼성 애니콜 SHW-M100S 은 그 신뢰를 잃게 되었다.

여전히 삼성 안드로이드폰은 출시예정 중이며 언제 나올지는 알 수가 없다.
출시야 만드는 사람 마음이겠지만 하드웨어 강국 삼성이 출시를 미루는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듯 하다.
    
첫째로 삼성의 자체 OS '바다' 사랑에 대한 미련이 작용하고 있는 듯 하다. 현재 스마트폰의 OS시장은 춘추전국시대의 치열한 각축장이 되었다. 여기에 삼성도 하드웨어 강국에서 소프트웨어 강자로의 변신을 시도하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한  바램일 것이다. 

하지만 그냥 그것은 바램에 머무르길 바란다. 삼성은 준비도 철저히 하지 않았고 무엇보다도 자국민에 대한
존중이 없었다. 사람에 대한 존중이 없는 기업 마인드로 소프트웨어 분야의 강자가 되기는 낙타가 바늘 구멍 뚫기보다 힘들 듯 하다. 

그냥 삼성은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엘리트 집단주의에 의해 가장 경쟁력 있는 하드웨어분야의 강자로 남길 바란다. 이거저거 다 하려다가 하나도 제대로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여 국부가 유출된다느니 하는 걱정많은 국민들의 염려를 불러 일으키지 않았으면 한다. 
삼성의 오너는 절대로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외치는'과학과 예술과 종교는 하나다' 라는 주장을 이해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 



둘째는 미리 내지른 옴니아 의 역풍이 두려운 것 같다. 아이폰에 맞서 출시한 옴니아폰,, 나름 스마트폰이며 사양은 아이폰보다 훨씬 좋았다. 아마도 이길거라 생각했을 것이다. 승리의 종지부를 찍기위해 가격도 그냥앞뒤 안보고 내려 주었다. 

한국의 언론 삼성 앞에 오그라든다. 아무리 좋다고 옴니아 선전해도 결과는  옴니아를 스마트폰이라고 생각하는 젊은이들 주위에 별로 없는 것 같다. 
가격을 내리려니 옴니아 구매자들이 두렵고 가격을 높이려니 모토로이와 LG의 선공이 너무나 아프다..
45,000원 요금제에 2년 약정이면 거의 공짜라 볼 수 있는 LG KH5200 의 가격 정책이 치명적이다.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세째는 별로 반향을 일으킬 만한 재료가 없다. 대단한 기술은 해외에서  이미 발표하고 정작 국내에 최초 출시 안드로이드폰 SHW-M100S는 너무나 평범하다. 단지 안드로이드 OS 2.1 이라는 것 외에는 스마폰으로서 개성이 없다.  

사       양

3.7인치 WVAGA AMOLED
해상도:800x480
자동초점 500만화소CMOS 카메라
52MB 내장메모리 32GB 외장메모리 확장 micro SD
멀티태스킹 
블루투스  
MP3 
동영상재생 
지상파DMB 
3.5파이이어폰단자
3.5파이이어폰단자
Divx플레이어

나비오 여러 스마트폰을 둘러봤지만 이렇게 개성없는 스마트폰도 드물다.
해외에서 출시발표한 WAVE S9500 (참조 :http://ibio.tistory.com/33) 이나
프로젝트폰 i8520 (참조 : http://ibio.tistory.com/34) 은 디자인이나 기능에서 
이전 것들과 차별성이 느껴지만 SHW-M100S 은 그냥 옴니아에 안드로이드를 
입힌 것 같은 느낌이다. 

나비오 판단에 삼성 SHW-M100S는 안드로이드를 깔아도 아이폰에 완패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엘지 '에트나폰' KH5200은 일단 가격 조건에서 차별성을 얻었고 소박하지만 쿼티키보드 내장으로 살짝 귀엽기까지 하다


[LG KH5200 에트나폰 벌써 판매시작했다]

개인적으로 위의 이유과 상관없이 삼성 SHW-M100S 안드로이드폰이 빨리 출시되길 바란다.
시장에서 냉정한 판단을 받고 한국의 유저들이 얼마나 똑똑하고 국내기업의 후원자가 되어 왔는지 현실을 
직시했으면 한다. 

그래서 진정한 세계 경쟁력을 가진 제품을 만들어 내길 바란다. 그리고 그 수혜를 자국민한테
가장 먼저 베푸는 그런 회사로 거듭났으면 한다. 광고로만 브라보 유어 라이프 하지 말구..

                                                     [디자인 블랙 하나란다 답답]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2010.03.03 17: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 안드로이드가 쿼티였다면 한방에 훅 갈뻔...

  2.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3.03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은 자기만의 고집이 있는 거 같아요~
    그 본질을 알 수가 없지만...

    감사합니다 방문해 주셔서

  3. 모토로이유저 2010.03.12 1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토로이 유저입니다. 글 잘읽고 가고요..
    모토로이가 쿼티 빼고 이거떼고 드로이드랑 완전히 다르게 들어온게 결과적으로 장단이 있더군요
    쿼티는 정말로 지금이라도 달아준다면 바로 돈 더 주고 사고 싶습니다 정말 터치 키보드 구려서;;;
    스티브 잡스는 일련의 창의적 사업성공때문에 도를 지나치게 사람들이 신봉하는 경향이 없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삼성 역시 본인 책인도 크지만 그냥 인터넷에 부는 소위 '의식있다'는 지적 허영심으로 까임을 많이 받기도 하고요.
    주인님 말씀처럼, 잡스도 무엇도 아닌 삼성 본연의 무언가를 찾아내길, 또 통신사들도 좀 여건을 만들어줬으면 합니다..

  4.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3.12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맞습니다.
    쿼티가 있어야 해요 ..
    스킨의 감각이라고 하는데 손가락 굵은 사람은 적응하기 힘들죠^&^

    더 많은 선택의 기회가 생겨야 좋을 것 같네요

    답글 감사합니다.

  5. 아아 2010.03.24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쿼티 좋아하는데..
    두꺼워지는건 상관없으니 쿼티 좀 달아 줬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방식의 입력방식이 나온다해도 쿼티자판달고 나온거만한거는 없는거 같습니다.
    특히 스마트폰에서 문자만 쓰는게 아니라 장문의 이메일이나 노트도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쿼티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삼성같은 경우 하드웨어에 집중해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모토로라나 HTC 보십시오.
    스마트폰에서 점유율 상승률 보면 하드웨어 만으로도 어느정도 성공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물론 소프트웨어도 있으면 좋겠지만....
    삼성의 체질이나 구조상 이건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단지 모방 전략으로 소비자 니즈를 읽어낸다는건 쉽지 않지요.

  6.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3.24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 동감입니다.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실용성도 무척 중요하지 않을까요?




삼성은 스페인에서 열리고 있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에서 오픈 소스의 안드로이드2.1 의 프로젝터 
스마트폰 해일로(Halo)를 발표했습니다. 
삼성의 '바다'사랑으로 웨이브(WAVE) S8500 에 묻히기는 했지만 안드로이드 기반의 또 하나의 스마트폰이 
출시되었다는 것이 의미있네요. 거기다 프로젝터까지 장착했다니 스마트폰은 이제 울트라 하이브리드가 
되어 가는 것이 확실한 것 같군요.

국내에서 이미 일반폰 SPH-W7900 모델로 출시되었다가 '신기는 하지만 별로 쓸일이 없네요' 라는 평을 
받으며 쓸쓸히 사라졌던 프로젝터폰~
본인도 테크노마트가서 구현되는 프로젝터를 보면서 앞에 흰벽만 있으면 쏴서 보면 좋겠다 생각이 들었지만 
이걸 어디다 쓰나 한 적이 있었는데 오피스가 가능한 멀티쟁이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나왔다니 활용가치가
얼마나 상승할지 기대가 큽니다. 


사   양 

3.7 인치 WVGA 안드로이드팩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 (웨이브 3.3 - incher 이상),
8 만 화소 자동 초점 카메라 플래시(VGA 앞면),
720p의 / 초당 30 프레임 비디오 인코딩 / 디코딩,
DivX: Xvid 재생 지원
블루투스 2.1 
표준 3.5mm 헤드폰 잭
A-GPS
16GB의 내장 스토리지 및 마이크로 확장 가능
스테레오 스피커의 DLNA 지원
pico projector

가장 환영할 일은 OS 안드로이드 채택.
'바다'사랑으로 안드로이드에 인색한 삼성이 
좋은 선택을 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프로젝터가 되는 스마트폰 ?
구현 화면이 얼마나 크냐가 문제일 것 같은데
본인이  예전 SPH-W7900 모델의 경우는 
큰 화면을 잡으니 촛점이 흐려지는 것으로 보아
그 동안 얼마만큼 프로젝터 기술이 발전했냐가 관건이겠네요 

사실 차량안에서 조그만 액정으로 동영상 즐기시는 분들
나중에 눈이 몰리는 현상 느껴보셨을 거예요 
이게 대중화 된다면 서로 지하철 빈 공간에 프로젝터 쏴서 
보는 날이 오게 될지도^^
그래서 서로 지하철 타면 자리를 탐하는 것이 아니라 
하얗고 넓은 벽면으로 몰리는 현상이 일어나는 것은 
아닌지 그냥 혼자 생각해 보았습니다. ^^

스마트폰은 우리의 생활을 많이 바꿔나갈 것 같습니다. 
어디로?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ssres.com/ken-griffey-jr-shoes-c-4.html BlogIcon Ken Griffey Jr. Shoes 2012.12.04 1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민의신문>의 발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