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우리 사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언론'이 바로 서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정보가 넘쳐나는 매스미디어 사회에서 개인이 세상 돌아가는 것을 스스로 알아차리기는 불가능합니다. 그래서 '언론'은 국가 시스템에서 인정하는 공익 영역이고 법으로 그 제도를 인정해 줍니다. 




<손바닥 꾹><추천 꾹>




[한국일보 장재구 회장 구속, 편집국 폐쇄 6월 17일자 한국일보]




▲ 공익을 추구해야하는 언론이 사익을 따라 행동

그런데 한국의 언론은 공익 영역이 아니라 일반 회사와 다를 바 없어 보입니다. 권력에 휘둘리고 소유주 개인의 횡포에 소속 언론인 모두가 무기력해지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언론사는 발행인 또는 소유주와 편집인의 구분을 엄격히 해야하고 편집권을 기자와 편집장에게 돌려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과거 군사정권은 언론 탄압의 명분으로 발행인에게 편집권을 몰아주었습니다. 기자가 보도기사의 책임을 지는 것이 아니라 발행인이 책임자가 되는 것입니다. 결국 돈 많은 일반인 또는 권력의 하수인이 언론을 장악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한 것입니다. 


이와같은 부작용이 가장 크게 들어난 곳이 한국일보 사태였습니다. 한국일보는 사주가 지난 6월 편집국을 기자들로부터 봉쇄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사태의 원인은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이 자신의 빚탕감을 위해 회사가 값싸게 행사할 수 있었던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하면서 200억원 상당의 손해를 회사에 끼쳤다는 것이었습니다. 한국일보를 살리겠다는 기자들은 이 사실을 공론화 시켰고 사주와 그를 따르는 일부 인사들은 편집국을 폐쇄하기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그래서 6월 17일자 한국일보 지면은 연합뉴스의 보도자료를 그대로 베끼는 치욕적인 신문이 발행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회장의 선임으로 회사에 남은 세력들은 주장했습니다. 회장을 고발한 노조가 불만으로 가득찼고 강경노선을 채택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스스로를 춘추필법, 정정당당한 보도, 불편부당의 자세를 가지고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한국일보 편집국 폐쇄 후 6월 17일자 조간 신문]





▲ 한국일보 회장 구속 

그런데 그렇게 떳떳하고 정정당당하다는 한국일보 사주 장재구는 5일 구속되었습니다. 평당 1700만원짜리 건물을 700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우선매수청구권을 개인 돈을 빌리는 과정에서 포기한 것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혐의가 인정된 것입니다. (관련기사)


장재구 회장이 재판을 통해서 기적적으로 무혐의 판결을 받고 풀려날 수도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들어난 사실이 너무나 명백한 듯 보입니다. 왜 싸게 살 수 있는 권리를 아무런 댓가없이 포기하느냔 말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개인 재산이라면 '선택'의 문제이지만 회사의 재산이라면 그와같은 결정은 경영상의 잘못된 것입니다. 더군다나 그 과정에 개인 빚과 관련된 거래가 있었다는 충분히 비난받아 마땅한 것입니다.


이러한 사주가 한국일보의 인사권과 편집권을 모두 틀어주고 있었으니 한국일보가 제대로 되었을 리 만무합니다. 독자들은 등을 돌렸고 춘추필법의 기사는 찾아볼 수 없었던 것입니다. 결국 개인 사주가 편집권을 휘둘렀다는 것이 한국일보의 문제점이자 한국 언론의 '부당함'입니다. 





[한국일보 장재구 구속, 출처 : 미디어오늘]





▲ 편집권 독립이 문제

발행인은 경영을 맡고 편집인이 기사보도의 책임을 맡는 것이 이상적인 언론사의 모습입니다. 그래야만 언론이 스스로의 비판 정신을 담보할 수 있고 나아가 공익으로서의 '세상을 보는 창'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발행인이 편집권까지 틀어쥐면 자신의 구미에 따라 언론사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편집실'까지 폐쇄당하는 수모를 겪게되는 것이고 이것은 언론의 자존심이 무너지는 일이었습니다. 


즉 언론사의 편집권은 그 누구로부터도 자유로와야하고 오직 스스로 검열에 따라 양심적인 기사를 내보내야합니다. 그런데 현재 한국의 언론은 한국일보 뿐만 아니라 상당수가 '사람'에 의해 검열받고 방향성이 설정되는 듯 합니다. 언론사 안에서는 '사주'의 눈치를 보고 밖으로는 '권력'의 시녀 마냥 찬양과 아첨 일색으로 기사가 변질되는 것입니다. 









▲ 한국일보만의 문제가 아니다

요즘 촛불집회 관련하여 언론에 대한 성토가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서울 한복판에서 2~3만명의 시민이 모여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를 매주 벌이고 있지만 방송과 신문을 애써 외면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외면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공익에 우선되느냐가 아니라 자기가 바라보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냐 안되냐의 기준에 따른 것처럼 보입니다.  


한마디로 공익을 추구하는 '언론'이 아니라 사익을 추구하는 '회사'와 같은 수준이라는 것입니다. 깨어있는 언론인에게 편집권을 주지 않는 한 대한민국 언론은 죽은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물론 사악한 집단에게 '언론의 죽음'은 살판나는 세상을 의미합니다. 


오늘도 세상을 바라보는 창은 매우 혼탁합니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oldhotelier.tistory.com BlogIcon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3.08.06 19: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심한 님들은 따로 있을텐데 기여도가 높아서 그냥 두는건가여??ㅎ

  2. Favicon of http://cafe914.com/ BlogIcon 널려와요 2013.08.0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전♥ 술^치^구 애^인^대^행 ♥해드려요
    ♥여성들의 전번은 프,로필에 기본으로 "열람"
    ♥지역마다 이쁜 여자들이 다 있습니다
    ♥한번 <[테][스][트]> 해보세요 요깃보다 낳아요!!!!

  3.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몽돌~ 2015.08.29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 심한 님들은 따로 있을텐데 기여도가 높아서 그냥 두는건가여??ㅎ

  4. Favicon of http://www.joyalba.com BlogIcon 알바 . 2017.12.02 15: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가요

  5. BlogIcon 2018.06.06 04: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의 한국일보의 모습은? 왜곡언론들중 하나 아닌가?


한국일보 사태가 주말 사측이 편집국을 봉쇄하면서 파국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일단 16일 편집국을 봉쇄하고 처음 발행되는  6월 17일자 신문이 나올 수 있는지가 관심의 대상이었습니다. 그래서 아침부터 한국일보를 사러 다녔지만 쉽게 살 수 없었고 규모가 있는 대형 편의점에 가서야 겨우 살 수 있었습니다. 




<추천 꾹><손바닥 꾹>



 

[한국일보 편집국 폐쇄 후 17일자 조간 신문]




▲ 편집국 봉쇄 후 처음나온 17일자 신문

평소 발행되던 32~36면보다 줄어든 24면 밖에 발행되지 않아 손에 들었을 때 상당히 얇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신문이 멈추지 않고 발행되었다는 것에 만족할 수 밖에 없었고 서둘러 내용을 살펴보았습니다. 물론 여기서 신문 발행에 대한 만족은 언론 '한국일보'에 대한 만족감이지 편집국을 봉쇄하고 일부 인원이 만들어낸 노고에 대한 만족은 아니라는 것을 미리 밝혀둡니다. 


신문지면 첫페이지는 이번 한국일보 사태에 대한 "독자 여러분께 양해 말씀 드립니다"라는 공지문이 게시되어있었습니다. 


 

[한국일보 사태에 대한 공지문]




내용을 보면 이번 사태가 편집국 전직 간부와 노조의 반발이 주된 원인처럼 설명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정정당당과 불편부당의 자세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신문을 발행한 사측이 떳떳하려면 왜 전직 간부와 노조가 인사 발령에 불만을 품었는지에 대한 이유를 설명했어야 합니다. 


한국일보 사주 장재구 회장은 개인적 빚 탕감을 위해 회사에 200억원 상당의 손해를 끼쳤다는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었습니다. 한국일보 비상대책위원회가 회사를 살리기 위해 이 사실을 폭로하고 고발하게된 것입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전임 편집국장을 인사발령내고 급기야 16일에는 편집국을 폐쇄하고 기자들의 기사 송고 아이디까지 불능으로 만든 것입니다. 


그렇다면 파국을 자처한 사측의 6월 17일자 신문은 제대로 나왔을까요? 1면은 어느정도 그럴듯 합니다. 하지만 페이지를 넘기면 이것이 한국일보인지 연합뉴스인지 착각을 하게 합니다. 








▲ 한국일보 기사가 아니라 연합뉴스 짜집기, 심지어 명의가 없는 기사도

위에 사진은 주말에 있었던 문재인 의원의 산행 소식 기사인데 마지막 명의를 보면 '연합뉴스'로 되어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기간 통신사로서 신문사에 뉴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합니다. 연합뉴스로부터 받은 보도자료 또는 뉴스를 통해 일반 신문사는 자체 기사를 내보냅니다. 


그러나 문재인 의원 산행은 대선 당시 취재기자들과 함께한 모임이었습니다. 그렇다면 한국일보 기자도 당연히 갔어야 하고 취재했을 것인데 한국일보 기자의 기사가 아닌 연합뉴스 기사가 그대로 지면에 실린 것입니다. 







그리고 어떤 기사를 보면 아예 기자 이름이나 취재처를 밝히지 않은 것도 있습니다. 신문은 사실을 밝히는 매체이기 때문에 누가 보도하고 취재했는지 밝히는 것은 기본적인 사항입니다. 왜냐하면 자신의 이름을 걸고 하는 책임 보도만이 허위 왜곡보도를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17일자 한국일보를 보면 연합뉴스를 짜집기 하고 출처 없는 기사를 내보내는 등 신문으로서의 가치를 상당히 훼손하였습니다. 이것의 원인이 어디 있는지는 한국일보 사측 스스로가 잘 알것입니다. 




[한국일보 사태를 보면서 작년 보도국이 폐쇄되었던 MBC가 떠오르는 것은 무슨 이유일까? 출처 : MBC노조]





▲ 언론사 사주로서의 자격에 의문

언론인은 회사를 위해서만 일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기자는 사실을 밝히고 사회를 비판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사회적 역할이 있습니다. 회사의 이익과 사회의 공익이 맞딱드릴 때 기자는 분명히 사회의 공익 측면에 서야 하는 사람들인 것입니다. 


한국일보 회장에게 배임 혐의가 있다면 사실을 밝혀내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단지 그와같은 의혹을 제기했다는 사실만으로 편집국장을 인사조치하고 편집국을 봉쇄한다면 동네 구멍가게 사장 마인드이지 언론사 사주로서의 자세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자격 없는 언론사주들이 한국의 언론은 망치고 있는 것은 아닌지 한국일보 사태를 보면서 또한번 우리나라 언론의 현주소를 바라보게 됩니다. 



2013/06/18 - [까칠한] -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서울대 시국선언, 학생들도 뿔났다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aretoop.tistory.com BlogIcon 파레토최적 2013.06.17 1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웃지 못할 촌극이군요.
    시계가 40년 전으로 돌아간 것 같네요.
    연합뉴스 기사들로 누더기가 될 것이라 예상은 했지만,
    취재처가 없는 기사가 있다니요.
    하다못해 주민센터 소식지도 작성자의 이름이 실리는 데 말이지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lee2062x BlogIcon 몽돌 2013.06.17 1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없군요.
    그야말로 찌라시를 보는 듯한 느낌입니다.

  3.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13.06.17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신문과 기사의 정의를 멋대로 바꾸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요

  4. Favicon of http://gamjuu.tistory.com BlogIcon 즈라더 2013.06.17 16: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언론이 망가지고 있어요.....

  5. BlogIcon akekdthl 2013.06.17 18: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집국장이 회장하고 노조대표가 사장하면 되겠네요.
    사장이 인사조차 하지못한다면 그게 사장인가요??
    지들이 회사 경영하고 싶으면 회사를 돈주고 인수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적자쌓이는 회사니 인수는 하기싫고 사장노릇은 해야겠고???
    이런일을 정치적인ㅁ 색채 씌워서 편드는 사람들은 또뭐고...
    현대차에서 노조가 인사권 갖는다해도 노조편드느라 찬성할 사람들이니 뭐라 말할 가치도 못느끼지만....하 엿같은 소리들만 씹어대서 열불나서 한마디...

    • 2013 2013.06.18 2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공감입니다.
      인사권은 사장의 고유권한이죠,

    • ... 2013.07.03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제의 본질은 안보고 엉뚱한 걸 보시네요. 한국일보 사태는 200억에 대한 회장의 불미스런 일부터 출발합니다. 기자들이 검찰에 신고하자 그걸 막기 위해 편집국을 패쇄하고 편집국장을 바꾼겁니다.
      여기서 잘 못은 누가 한겁니까? 기자들의 잘 못은 무엇인가요? 닥치고 200억을 눈감아 주는 겁니까? 그걸 덮기 위해 편집국 패쇄한 걸 그냘 놔둬야 하나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3.06.17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한국일보는 낫지 않나... 이래서 가끔 사다 봤는데
    어째 이런 일이...

  7. 공길이 2013.06.18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일보 노조 기자들에게 묻습니다.
    진정 한국일보를 위합니까? 제 생각에는 아닌것같네요. 이 사태를 이슈의 대상으로 올려놓은채 위상을 타락시키는게 옳은일인가요?
    사측이 잘했다는건 아니지만, 과연 신문제작을 하지못하게 된 이유가 사측에만 있을까요.
    답답한 사태네요.

  8. DJSFHS 2013.06.19 1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언론사 사주로서의 무자격 공감! 위 글을 보니 다른 사람도 아닌 언론사 사주가 당당하지 못하게 뭔가 문제를 서둘러 사전 차단하려 했다는 느낌이 오는군요. 정상화를 위해서는 빨리 공권력이 나서야 할 듯..그러나 과연....

  9.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2015.07.28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모든 책임을 사측에 돌리는것도 문제입니다.

  10.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guardened 2015.09.10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언론이 망가지고 있어요.....

  11. Favicon of http://www.joyalba.com BlogIcon 알바 . 2017.12.05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