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는 돌고 돈다. 과거 소크라테스 이전 시대부터 벽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고 한다. 

"요즘 젊은이들은 버릇이 없어 걱정이다. 미래가 걱정이다"

예나 지금이나 젊은이들은 버르장 머리 없고 어른들로부터 꾸중을 듣는다. 그렇다! 역사는 되풀이되는 것이기에 한탄하거나 낙담할 필요는 없다. 내가 못했다면 과거의 누군가도 못했던 것이다.  


하지만 역사가 되풀이되는 것이 아니라 동시대에도 자화자찬과 유체이탈 화법으로 사람의 마음에 한 줄기 스트레스 광선을 발하는 자들도 있다. 




▲ 떠나는 김기춘 비서실장이 한 말 

1992년 이른 바 초원복집 사건, 정부 기관장들이 모여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던 매우 질 나쁜 사건으로 2012년에 역시 국정원은 댓글을 달며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였다. 1992년 김기춘은 초원복집에 법무부장관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참석했었고 20년 지난 박근혜 정부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 자리에 앉았다. 





상식적인 나라였다면 초원복집 사건 하나만으로 철저한 댓가는 물론 다시는 정계에 얼씬 거릴 수 없었어야 한다. 하지만 한국이 어디 상식이 지배하는 사회인가? 김기춘 비서실장은 화려하게 귀환하였고 대통령을 가장 가깝게 보좌하는 자리에 올랐다. 탈도 많고 비판이 거셌지만 대통령의 귀한 보살핌으로 2013년 8월부터 2015년 2월까지 1년 7개월 동안 비서실장 자리를 지키다가 이제 물러난다고 한다. 


그리고 김기춘 실장이 떠나면서 남긴 한마디가 주옥같다. 



"현 정부는 가장 깨끗한 정부다. 지금까지 잘 해오고 있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말하는 깨끗함

동 시대에 깨끗함으로 국민을 흥분시켰던 분이 또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이 분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인기를 한 몸에 받길 좋아한다. 퇴임 이후에는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국민을 흥분시키더니 얼마 전에는 '대통령의 시간' 이라는 책을 들고 출판계까지 점령하려 했다.





과거 없는 현재가 있을까? 현 정부가 시작부터 세수 부족으로 허덕이는 이유 중에 하나는 이명박 정부의 4대강 사업이 한 몫 했을 것이다. 4대강만 아니었더라도 담배세, 연말정산 등과 같은 무리수를 안 둬도 됐을 터인데. 하지만 결국 같은 몸통에서 나왔기에 서로 밀어주고 받쳐주고 자기들끼리는 잘 들 돌아가야만 한다. 


그런데 이 분도 010년 7월 30일 청와대 확대비서관 회의에서 김기춘 비서실장과 비슷한 말을 했다.  


"우리 정부는 출범 때부터 정치자금 등의 문제에 대해 도덕적으로 깨끗하게 출발했다" 


"도덕적으로 떳떳한 정부의 전통을 세워 나가도록 하자"




▲ 누가 누가 더 깨끗할까?

이쯤되면 이 두분의 '깨끗함'의 자웅을 가려주고 싶다. 누가 더 깨끗한 사람인지 깨끗한 나라를 만드는데 일조 했는지, 그러나 되풀이되는 역사는 절대로 답을 내주지 않을 것이다.    


왜냐고? 그건 제대로된 역사에게 물어봐라!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