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은 우리 생활에 큰 도움을 줍니다. 아마도 지하철이 없었다면 대부분의 도시가 제대로된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특히 서울의 지하철은 사람도 많고 가는 곳도 많습니다. 


저는 경기도에 살고 가끔 서울로 사람을 만나러 나갈 때 지하철을 이용합니다. 출퇴근 시간이 아니기 때문에 앉을 자리도 있고 따로 책과 음악도 즐길 수 있어서 이렇게 좋은 교통 수단이 또 있나 싶습니다. 그런데 임신한 제 아내는 지하철 타기를 두려워 합니다. 


왜 그런가 하면 노약자석에 마음놓고 앉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임산부의 경우 아기의 체중까지 떠 안아야 하기 때문에 오래 서있기 힘들고 자칫 넘어지기라도 하면 큰 불상사가 생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상식적인 사람들이라면 임산부가 무거운 몸을 이끌고 교통수단에 오르면 자리를 양보해 줍니다. 


그래서 노약자석에는 노인, 장애우, 유아, 임산부에 대한 표시를 해 놓고 배려 받을 수 있게 해 놓은 것입니다.   



[지하철 노약자 배려석]




▲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봉변당한 이상한 청년

그런데 오늘 참으로 신기한 광경을 목격하였습니다. 약간 행동이 온전치 못한 청년(귀에 이어폰을 끼고 계속해서 같은 말을 반복하며 히죽히죽 웃는 청년이었다) 하나가 노약자 석에 앉았더니 주변에 노인분들이 그 청년을 대놓고 나무라고 하더니 마침내는 그 중 노인 한명이 청년의 어깨를 두드리며 '일어나'라고 말하고는 '너같은 사람(청년)은 여기 오면 안되고 저쪽 자리로 가라'고 호통을 치시는 것이었습니다. 


약간 행동이 불안했던 청년은 냉큼 일어나서 막 서성이더니 다음 정거장에서 그냥 내려버리기는 했지만 제 생각으로는 그 청년이 마치 큰 잘못이나 한 것처럼 노인분들한테 둘러쌓여 나무람을 받을 일은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그 청년도 자세히 따져보면 보호받을 수준의 온전치 못한 상태였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오늘 탔던 지하철에서는 단지 외적인 모습으로만 판단하여 젊은이가 노약자석에 앉았다는 것에 대해 구별지어졌던 것입니다. 




[지하철 일부 좌석에는 임산부가 배려받지 못 할 것을 염려하여 '임산부 먼저'라는 표지까지 있습니다]





▲ 노약자 배려석이지 노약자 전용석이 아니다 

물론 저는 노약자석에 앉지 않습니다. 그리고 나이 들어도 노약자석이 내 자리라고 생각하지 않을 것입니다. 노약자 배려석은 그야말로 '배려석'이지 누가 앉으라 말라 할 개념은 아닌 것 같습니다. 자리가 비었으면 앉아 있을 수도 있고 노약자가 오면 양보하는 것이 올바른 운영이지 노약자 무서워 근처에도 가지 않는 것은 올바른 배려도 또한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와 같은 잘못된 노약자 배려석의 가장 큰 피해자는 사실 '임산부' 입니다. 임신 초기의 경우 외적으로 잘 티가 나지 않기 때문에 임신 유무를 외적으로 판단받기 힘듭니다. 특히 임신후 3개월까지 유산의 위험이 가장 높은 때이므로 집중적으로 배려받아야 하는 시기인데 대중교통 안에서 배려석 이용이 쉽지 않다고 합니다.


제 아내의 경우도 임신부임에도 불구하고 노약자석에 앉았다가 낭패를 당할 뻔 한 경우가 있습니다. 아래는 제 아내의 실제 체험담입니다. 


  



드디어. 임산부가 되면 한번쯤은 반드시 마주친다는 '지하철 어르신'을 만나게 되었다. 


오늘따라 혼잡한 경의선에서 두정거장을 서 있다가 노약자석에 자리가 하나 나길래 눈치를 보다 주춤주춤 앉았다. 5분쯤 지나서일까 문이 열리고 50대 후반 60대 초반의 아저씨가 들어오자마자 곧장 나를 쳐다보곤 다짜고짜 지하철이쩌렁쩌렁 울려라


"아니 ~~ 왜 젊으신 양반이 노약자석에 앉아있어 그래?!"


호통을 치는게 아닌가?. 순간적으로 지하철의 모든 시선들이 나를 향해 쏟아졌고 나는 태어나서 처음(?) 사회공개적인 모욕감에 휩쌓였다. 아무말도 못하고 아저씨를 쳐다보던 나는 내 옆에서 서계시던 할머니와 남자분이 동시다발로 마치 기다렸다는듯이 역호통을 쳐주시지 않았더라면 어찌 되었을까?


"아니 임산부니까 앉아있죠 왜 앉아있기는요!"


시선은 다시 되려 그 아저씨에게 쏠렸고 지하철 속에서의 적막감을 견디지 못한채 그는 다음 정거장에서 줄행랑치듯 내려버렸다.


나는 그나마 어쩌다 한번 타게 된 지하철에서 겪는 이런 일을 어쩔수없이 매일 이용해야하는 임산부들은 얼마나 자주 겪어야 하는 건지 걱정이 앞선다. 


한국에 들어와서 정착하게 된지 이제 4년차 접어들기 시작했다. 아직 '진정한'노약자와 장애인들에 대한 의식조차 희미한 대한민국 ...뭐가 문제일까? 




이것은 제 아내의 실제 경험담인데 놀라운 사실은 다른 임산부들도 위의 '지하철 어르신'을 한 번씩은 만났다는 경험담을 쏟아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제 아내는 아주 다행히 승객이 많지 않은 경우였고 주변에 같은 성향의 노인분들이 집단으로 앉아있지 않은 상황이어서 변호받고 보호받을 수 있었습니다. 만약 제 아내가 오늘 제가 탄 지하철 안에 앉아 있었더라면 임신부라는 변명 한번 못해보고 자리에서 일어나야 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오늘 제가 본 구역에는 대부분 노인분들이었고 서로 혀를 차며 그 이상한 젊은이를 나무라는 분위기였기 때문입니다. 




▲ 자연스러움이 사라지고 윽박지름만 남은 사회 

왜 우리사회가 이렇게 거칠어지고 자연스러움이 사라졌는지 모르겠습니다. 윗사람을 공경한다는 것은 자연스럽게 우러나오는 마음에서 하는 것인데 도리어 지하철의 노약자석이 자신들의 전용석인 것 마냥 유세를 떠는 노인들은 '공경'의 대상은 아닌 듯 싶습니다.  


어찌보면 사실 모두가 피해자들인 것이죠. 탐욕스러운 권력자들 덕분에 지역으로, 이념으로, 이제는 세대별로 서로가 질시하고 반목하게 만드는 천박한 정치가 우리를 이렇게 만든 것 같습니다. 


더 이상 결혼을 하지 않는다고, 더 이상 아이를 갖지 않는다고 걱정만 하지 말고 제대로된 정부라면 사람이 사람을 배려하는 것이 당연한 세상을 만드는데 관심을 갖었으면 합니다. 


그러나 지금 대한민국은 무식이 유식을 이기는 세상, 임산부가 지하철 타기 무서운 세상입니다.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liss1544 BlogIcon 별이맘 2015.04.08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어른들없음 그냥 아집으로 가득찬 이기적인 노인들만 많음 아주아주 가끔 어르신 만날 뿐(T_T)

  3. Favicon of http://bliss1544 BlogIcon 별이맘 2015.04.08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어른들없음 그냥 아집으로 가득찬 이기적인 노인들만 많음 아주아주 가끔 어르신 만날 뿐(T_T)

  4. 2015.04.09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5. BlogIcon 7개월임신부 2015.04.09 0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7개월차임신부입니다 여태껏 버스 지하철 단한번도양보받은적이없어요 노인만탓할것이아니라 나만편하면된다는전반적인풍토인듯

    • BlogIcon ㅎㅎ 2015.04.09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님은 임신 안했을때,
      임산부들에게 자리 양보 많이 해주셨나요? ^^
      건강하게 출산하시고
      임산부에게 자리 양보 많이 해주시길~

    • BlogIcon 경로석아니죠 2015.04.09 02: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7개월이면은 뱃살인지 임신부인지 분별이 잘 안되지 않나요?

    • BlogIcon 동의 2015.04.09 0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의합니다. 임신후 지하철과 같은 밀폐된 공간에서 조금 오래 서 있으면 기절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기절하고 눈 떠보면 그제야 자리를 양보받고는 했습니다. 다른 임산부들이 임산부 배려석 (노약자석이 아닌) 앞에 서있어도 자리 양보 받는 모습 잘 못봤구요. 바꾸어야 할 문화가 있다면 우리 모두가 바꾸려 노력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6. 2015.04.09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8개월3째맘 2015.04.09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임신했어도배가그리나와보이지않아노약자석에앉아있었다가눈총을받거나아님요즘임산부들은유난스럽다는그런얘길들은적있네요~그래서대중교통이용안하고그냥차를사서제가운전해서다니네요~

  8. BlogIcon 오홋 2015.04.09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약자석에 앉아있는 임신부에게 행패부리는 노인네들 형사처벌 하도록 법이 바뀌어야 해요 cctv 설치 강화에 바로 신고 누를수 있는벨 그리고 최소벌금 백마눤 때려야 저짓 못하죠

  9. BlogIcon 흑흑 2015.04.09 0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 만삭때 버스탔는데 머리하얀 노인이 내옆에 서길래 고민하다가 자리양보했더니 냉큼 앉더라

  10. BlogIcon 경로석아니죠 2015.04.09 0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 노약자석이 노약자석으로 시작하지 않고 경로석으로 시작한 폐해이지 싶습니다.

  11. BlogIcon 가똥이 2015.04.09 0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산부가 틀린 말은 아니지만 여기서는 임신부가 더 어울립니다.

  12. BlogIcon 튼튼이맘 2015.04.09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지팡이로 맞은적도 있어요
    지금같으면 신고했겠지만 그땐 어려서 어찌할줄 몰랐었네요

  13. BlogIcon some 2015.04.09 0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8주에 처음으로 젊은이에게 자리양보 받았습니다. 큰 감동이었어요;;;; 여태 배 보며 비웃던 잡것들만 봐서ㅋ

  14. BlogIcon 2015.04.09 0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신중인데 겉으론 보기에 티가 안나서인지 노약좌석에 앉으면 은근히 발로 밟으면서 미는 할머니에 막말하며 욕하는 할머니에 많다고하더라구여
    임신하면 배 나온거랑 상관없이 개월수 상관없이
    대중교통 타다가 혼절하는 경우 많아여

  15. BlogIcon 김성환 2015.04.09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출산10일앞둔 만삭인데ㅠ
    그렇게많은 버스와 전철을타도 양보한번 없던데..
    시선만 배로가고 눈치만보고 자리양보해줘도
    됫다고 괜찮다고 할건데 노인들이건 학생이건
    눈치만 보는데 그시선 정말 불쾌 .. 택시만타고
    다닐수도 없고 대중교통 이용할때마다 속상해요ㅠ

  16. Favicon of http://seouljoydental.tistory.com BlogIcon White1986 2015.04.09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정말 지하철타기 무서운 세상같아요
    저는 임산부 입장은 아니지만 이런 광경을 몇번 봤거든요
    그럴때마다 저도 화가나더라구요..
    속상합니다..

  17. Favicon of http://dreamlover2425.tistory.com BlogIcon 드림 사랑 2015.04.09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양보 해드린적은 지하철에서 많이 해드리는데 다른사람들은 눈치만 보시드라구요 자기만 아니면
    된다라는 생각이신지 ㅠ

  18.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5.04.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4월 9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9.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5.04.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이 게시글의 이미지가 4월 9일자 티스토리 앱 카테고리 배경이미지로 소개되었습니다. 항상 좋은 글과 사진으로 활동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 Favicon of http://goodcompamy.tistory.com BlogIcon 핫오 2015.04.09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10대랑 70~80대가 무서워요 눈에 뵈는게 없는 나이 나이는 틀리지만 행동은 똒같은거 같에요

  21. 7시간떡친년 2015.04.13 2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스통할배시키들 대갈통을 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