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혼란스러운 하루 입니다. 자원외교 수사, MB맨 등으로 불렸던 경남기업 성완종 회장의 자살 소식이 오늘 아침 전해졌습니다. 그가 자살하기 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가 있었고 검찰은 언론이 인터뷰 내용을 폭로하니 때맞춰 고 성완종 회장의 주머니에서 나온 메모를 공개했습니다. 




[자원외교 관련 조사를 받았던 경남기업]



'억울하다'는 것이 성완종 회장의 주장이었고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기 위한 마지막 방식으로 죽음을 선택한 듯 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성완종 리스트 8인

경향신문이 특종으로 보도한 성완종 회장과의 인터뷰에서는 김기춘, 허태열 두 사람의 이름이 등장하였습니다. 공교롭게도 MB의 측근이 아니라 현 박근혜 정부의 비서실장을 지냈던 두 사람이었습니다. 그들에게 각각 10만불과 7억을 건넸다는 것이 성완종 회장의 주장이었는데 검찰은 자살 당시 성 회장이 몸에서도 8명의 이름과 특정 액수가 적힌 쪽지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일단 언론의 인터뷰 내용이 가공의 자작 소설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고 성완종 회장 본인이 맞다는 것을 검찰이 확인해 준 것입니다. 이제 검찰은 메모의 내용이 참인지 거짓인지를 밝혀야할 시점을 맞이한 것 같습니다. 만약 그의 몸에서 메모가 나오지 않았다면 경향신문의 인터뷰가 진짜 있었던 것인지부터가 조사 대상이었을 것입니다.


검찰은 경향신문의 인터뷰에 언급된 김기춘 허태열 외에 총 8명의 이름이 고 성완종 회장의 쪽지에 있었다고 밝혔습니다(관련기사). 언급된 자 대부분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지만 죽음을 불사한 사람이 세상에 남긴 메모이기 때문에 혐의를 벗는 과정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현재 언론에서 밝히고 있는 8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


김기춘, 허태열, 홍문종, 유정복, 부산시장, 이완구, 이병기, 홍준표 







▲ 모두가 새누리 한나라

놀라운 사실은 모두가 현 정부 핵심 인사들이라는 것입니다. 지금으로서는 이들이 정말로 고 성완종 회장과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 알 수 없습니다. 단순히 액수가 적힌 메모만으로 이들이 뇌물 또는 정치자금을 받았다고 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참으로 재미있는 사실은 이들의 과거 당적입니다 .



김기춘 : 한나라당

허태열한나라당, 새누리당

홍문종한나라당, 새누리당

유정복한나라당, 새누리당

부산시장 : 민자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이완구 : 신한국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이병기 : 민정당, 한나라당, 새누리당

홍준표 한나라당, 새누리당




[그래서 당 이름을 자주 바꾸는 당을 경계해야 한다]




보통 정치자금 관련 폭로가 있을 때는 야당과 여당 인사가 함께 거론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새누리당과 전신인 한나라당이 싹쓸이를 했습니다. 이것은 과연 무엇을 의미할까요?.


향후 정국은 죽느냐 사느냐 엄청난 소용돌이가 몰아칠 것 같습니다. 부디 서민의 삶이 불량 정치에 영향받지 않는 '평안한' 대한민국이 되길 기원합니다.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