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판을 거니는 구름의 

그림자를 밟아 본 적이 있는가?


무지개를 머금은 호수의 

마음을 본 적이 있는가?


이슬과 함께하는 태양의 

부지럼함을 느껴 본 적이 있는가?


잎새에 손짓하는 바람의 

영상을 담아 본 적이 있는가


세상에 나오기도 전에 

뿌리를 들켜버린 새싹에게

옷을 입혀준 적이  있는가?

 

우리 지금 

사람에게로 다가와 열심히 부르는 희망의 몸짓을 애써

외면하지는 않았는가?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enooree.tistory.com BlogIcon 耽讀 2015.06.10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지개를 보니 어릴 적 무지개 한 번 잡아보겠다고 내달렸던 일이 기억납니다.
    그 때가 그립습니다. 다시는 올 수 없는 시간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