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는 취향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당신이 빨강색을 좋아한다고 하는데 그 색은 좋지 않으니 검정색을 좋아하라고 강요할 수 없습니다. 이러한 강요가 있다면 그 사회, 그 집단은 폭력적인 곳일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먹고 자고 입고 하는 가운데 이것이 취향의 문제인지 정의 문제인지 구분하기 쉽지 않는 것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사는 것이 어려워지는 것이지요.






▲ 청년세대 

생각 없는 젊은이들에게 '정치'는 취향의 문제로 작용합니다. 선거가 있어도 놀러가고 세월호가 물에 빠져도 놀러가고 국정원이 하라는 고유 업무는 하지 않고 정치 댓글을 달아도 놀러갈 생각만 합니다. 정의의 문제라면 한번 쯤 생각하고 넘어갈 법도 한데 아무 관심 없습니다. 옆 집 아줌마가 좋아하는 색깔은 파랑색이다 만큼이나 정치는 무관심하고 재미없는 주제입니다. 




[청년 실업율 추이] 






▲ 아저씨 

세상에 닳고 닳은 아저씨도 '정치'는 취향의 문제로 작용합니다. 투표 하는 날은 쉬는 날이고 세월호가 물에 빠진 것은 남의 집 일입니다.. 국가기관이 민간인을 사찰해도 나만 사찰 당하지 않으면 됩니다. 내 가족, 내 자식 먹여살리기 정말 힘들고 나만 잘 먹고 잘 사는 것이 대한민국에서 '정의'이며 '정치'는 시간 많은 사람들의 취향 놀음입니다. 




[40대 가장 자살율]







▲ 노인

나이 드신 노인 분들에게도 '정치'는 취향의 문제로 작용합니다. 선거는 그냥 눈에 익숙한 사람 뽑으면 되는 것이고 세월호는 살다보면 생기는 천재지변의 하나일 뿐이고 나랏님은 예나 지금이나 나를 먹여주고 입혀주는 고마운 분입니다. 이제 나이를 먹을 만큼 먹어 세상 이치를 다 깨달았기에 내 고집이 '정의'이며 정치 역시 내 고집대로입니다. 


 

[대한민국 노인빈곤율 순위] 




정치에 무관심하면서 행복해질 수 있는 법










 이 세상 어디에도 없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greenhrp.tistory.com BlogIcon 제철찾아삼만리 2015.05.03 1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문요. 정치에 무관심하고 행복할 방법은 절대 없어요.
    정치에 대한 환멸, 아니면 무관심하기를 강요당하며 커왔고 그것을 깨는일을 개인에게만 책임을 물을 순 없을듯해요.
    물론, 개인에게도 자기책임이 있지만, 그 자기책임을 가져가기 위한 무엇가가 언제나 이 사회안에..존재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해요. 그럴방법두 많아야 하구요.

    주일저녁 잘 보내고 계시져? 다음 한주도 화이팅!!입니다.

  2. Favicon of http://7888.com BlogIcon 디플 2015.12.01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보먼 투표안해서 새정연이 지는줄알겠네... 429나 730 특히 730은 역대로봐도 투표율 승당히높았죠..그럼에도 새누리가 11대4로 대승했어오... 사람들이 정치에무관심한게아니라 새장연을 대안으로 생각하지않을뿐이에요... 즉 다시말해 새정연은 무능력하기때문에 표를못받는거라고요. 자꾸 왜 원인을 외부 국민들탓하는지... 그런마인드가지고는 평생못이깁니다. 새정연 하는꼴보세요. 펴줄맘이 안생기는게 지극히당연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