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주기 행사가 토요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4월 16일 1주기 당일은 평일이었고 안산과 팽목항 2곳에서 추모행사가 열렸기 때문에 참여하고자 하는 모든 이가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세월호 광화문 집회 팩트 TV 생중계]




오늘 주말을 맞이하여 서울 도심에는 세월호를 잊지 말자는 많은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서울광장에는 유가족 포함 시민 3만여명 (경찰추산 8,000명)이 모여 추모행사를 진행하였고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하여 유가족 포함 20명이 연행되었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연행자 중에는 46일 동안 사선을 넘나드는 장기 단식을 벌였던 '유민아빠' 김영오씨도 포함되어 있다고 합니다. 자식들의 죽음을 1년 동안 지켜봐야 했던 세월호 유가족까지 연행의 대상이 되고 있다니 마음이 참담합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여러가지 법령을 들이대며 유가족과 세월호를 추모하는 시민들에게 '범법자' 낙인을 찍고 있습니다. 




[세월호 1주년 광화문 집회 팩트 TV 생중계]




하지만 불과 1년 전 304명이 배에 갇혀 죽음과 실종 상태로 남아있다는 것, 우리 사회는 여기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도 없고 진실을 알고자하는 가족들에게 제대로된 해명과 위로가 없는 매몰찬 땅으로 변해가고 있습니다. 


아직도 바다에 잠겨있는 세월호를 인양하는 것이 유가족에 대한 엄청난 배려이고, 당연히 줘야할 보상금 주는 것 역시 하늘의 은혜처럼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겹다고 이제 세월호 이야기 그만하라는 이들 또한 있습니다. 그런데 만약 자신의 아이가 수학여행 간다고 집을 나가서 돌아오지 않았다면 이토록 태평스럽고 인색한 말을 할 수 있을까요?  


그리고 지금은 주말 저녁 8시가 넘어가는 시간인데 도심에서는 여전히 시민과 경찰의 대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지상파 방송은 이렇게 치열한 장면을 알고나 있을까요? 생중계는 커녕 한줄짜리 뉴스 한 줄 나오기 힘든 국가입니다. 


현장에 못 가신 분들은 팩트TV의 현장 생중계를 보시면서 현장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1주기, 범국민대회 현장 생중계 보러가기 : 팩트TV 현장중계

(광화문 팩트 TV 현장 중계가 끝나면 위 링크는 안 보여질 수 있습니다)







상식이 없는 사회는 법이 맹위를 떨칩니다. 공권력을 가진 무능한 권력은 늘 엄정한 법 집행만 강조할 뿐입니다. 


미국에서 살다온 지인이 한 말입니다. 


미국에서 911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자고 행진하는 사람들을 막는 공권력은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 우리 사회는 상식이 침몰되었습니다.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ㅇㅇㅇ 2015.04.27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 의식과 우리 국민 의식이 같습니까.. 김기종 아시죠? 그런 빨갱이가 아직도 돌아댕기는데 청와대 행진? 장난합니까..

  2. BlogIcon 바꾸지못한다 2015.05.01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박근혜가 공귄력을 행사했던 박정희와

    같은 행보를 걷고있다는 이야기인가?

  3. BlogIcon 빨갛다 2015.05.02 1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치국가에서 법을 무시하면 도대체 어느나라 국민인거지?? 시위자들과 다같이 사이좋게 손에 손잡고 댁들 정서에 정확히 맞는 조선인민주의 공화국으로 안녕히들 가세요~~!

  4. BlogIcon ㅡㅡ 2015.05.02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게 행진처럼 보이는가보네...

  5. BlogIcon 81668 2015.10.13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준보소
    미국은 시위하면서 몽둥이랑 화염병들고다니나ㅋㅋ9.11을 단순히추모하는것으로끝나는데
    우리나라는?
    아 빡친다! 다때려부수고 화염병.몽둥이질하면서
    지스트레스푸는걸로밖에안보이는데무슨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