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간의 설 연휴 입니다. 꿀 같은 휴식을 만끽하고 계시나요? 좋은(?) 직장들은 앞뒤로 하루 이틀씩 더 쉴 수 있게 배려해 주어 더 많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분들도 있습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이 좋은 직장에 들어가려고 재수 삼수를 마다않는 이유가 이와같이 눈에 확연히 보이는 '조건차이'라고 한다면 기성세대는 할말이 없습니다. 


4일의 빨간날을 다 챙길 수 있는 것은 그나마 다행일지 모릅니다. 아래 사진 속 회사에 근무하시는 분들은 설 연휴 4일을 꼬박일해야 했습니다. 왜나구요? 그들의 슬픔이 누군가의 기쁨이기 때문입니다. 



 



▲ "당신의 슬픔이 우리의 기쁨이겠지요" 


싸구려 대중가요의 애절한 가사가 아닙니다. 우리나라의 대형마트는 동네 상권을 다 무너뜨리고는 정부의 뒤늦은 견제정책으로 한달에 2번 휴무하게 되어 있습니다. 이미 동네 가게, 치킨, 피자 등등을 다 전멸시키고 국민들이 죽겠다고 하니까 겨우 정부가 나서서 (자기들이 생각해도 너무했다는 생각이 들었을 것입니다) 월 2일 휴뮤제를 정착시킨 것입니다. 


대기업은 엄청나게 자기들의 이권을 빼앗긴 것 마냥 들고 일어났지만 정작 월 2일 휴무로 살아났다는 동네 상권을 본 적은 없습니다. 유럽의 대형마트가 저녁 5시 ~8시 사이에 문을 닫고 토요일에는 오전 근무하고 있다는 소리를 하면 우리나라 대기업은 무슨 별나라 이야기 하는 것이냐고 갸우뚱 거릴 것입니다. 


돈 될 상품을 찾아 전 세계를 날아다니면서 정작 그 나라의 대형마트들이 지역 상권과 어떻게 공존하는지 대략 문을 언제 닫는지를 조사한 적은 없을 테지요. 그저 자본주의 천박함을 세련되게 포장하며 자신들의 경제활동이 생존을 위한 싸움 내지는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치장하기에만 바쁩니다. 






▲ 설날 단 하루도 못 쉽니까?

그러나 노동자에게 일년에 단 두번(설과 추석) 고향을 찾거나 흩어졌던 가족을 만날 수 있는 큰 명절 기간 중 단 하루도 쉬지 못한다는 것은 너무나 모진일 입니다. 물론 해당 대기업에게 이 사실을 따진다면 대답은 뻔합니다. 


"원칙을 지켰을 뿐이라고"


언제부터인가 격에 어울리지 않은 사람들이 자주 쓰는 말이 "상식과 원칙"입니다. 하지만 잘 관찰해 보십시오! 이 두 단어를 입에 달토록 쓰는 사람들이 상식과 원칙에 더 멀리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 누구를 위한 원칙인가? 

대형마트는 매월 두 번째, 네 번째 일요일 휴점합니다. 그래서 올해 1월과 같이 설이 다섯 번째 일요일과 겹칠 경우 쉴 수가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충분히 조정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네 번째 일요일에 휴점할 것을 1월 한달만 다섯 번째 일요일로 옮길 수 있는 것이고 설 연휴에 자신의 직원들이 잘 쉬기를 원한다면 구정 당일 하루 정도 더 쉬어도 무관하리라 생각합니다. 


일년에 단 두번 입니다. 설과 추석, 그날 당일 하루 놀게 해 준다고 하여 기업의 경쟁력이 떨어지거나 수익이 악화된다면 그것은 휴무를 했기 때문이 아니라 경영을 잘못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자기 직원들이 쉬는 것에 대해서 이렇게 인색한 회사가 사회적 기업이 될 수 있을까요? 그래서 해당기업은 작년에 노동조합이 설립되는 것 자체를 막고 직원 사찰을 벌이다가 문제가 생긴 적이 있습니다. 여기에 대해 법적으로는 해결을 본 듯 하지만 기업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는 것 같습니다. 


직원들이 설 연휴에 쉴 수 없고 가족 친지를 만날 수 없다는 설움을 안고 명절기간 동안 일하는 것이 기업의 수익성을 높여 누군가의 기쁨이 된다는 것은 자본주의의 오류입니다. 


이 잘못된 오류를 수정해 나가는 것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는 마지막 보루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정부도 기업도 오류를 오류로 인식 못하고 언제나 '상식과 원칙'을 부르짖고 있습니다. 


"그 상식과 원칙 제발 개한테나 줘버리세요, 

당신들의 기쁨이 우리의 슬픔입니다." 


신고
Posted by 나비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ohji.com BlogIcon 노지 2014.02.02 0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 연휴에 무리하게 근무하다 사망하신 분도 있더군요...
    정말 안타깝습니다.

  2. Favicon of http://oldhotelier.tistory.com BlogIcon 늙은 호텔리어 몽돌 2014.02.02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비오님 글 오랫만에 보네요~ㅎ

  3. 2014.02.11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4.02.18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 연휴는 마트의 대목이라서 그런지 윗분들은 못쉬게 하나봅니다...